의학서적 중 최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동의보감(東醫寶鑑)

  동의보감(東醫寶鑑)은 허준(許浚,1539∼1615)이 1610년(광해군 2)에 조선과 중국에 유통되던 의서(醫書)와 임상의학적(臨床醫學的) 체험(體驗)을 통한 치료법(治療法)을 엮어놓은 우리나라 최고의 한의서(韓醫書)이다. 의학서적 중 최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2009년 등재되었다.

  조선 선조(朝鮮 宣祖)가 1596년에 허준(許浚)과, 양예수(楊禮壽), 이명원(李命源) 등에게 명하여 의서를 편찬토록 하였다. 전쟁으로 중단되었다가 허준이 14년 동안 정력을 쏟아 1610년에 완성한『동의보감(東醫寶鑑)』이다.

 『동의보감(東醫寶鑑)』은 우리나라 사람이 찬술한 의서 중에서 최고라는 국내외의 평가를 받고 있다. 초간본은 편찬된 3년 후인 1613년(광해군 5) 11월에 내의원(內醫院)에서 목활자(木活字)로 간행하였으며, 모두 25권 25책이다.

  내용은 목록 2권,「내경편(內景篇)」4권 26조,「외형편(外形篇)」4권 26조,「잡병편(雜病篇)」11권 38조,「탕액편(湯液篇)」3권 17조, 「침구편(鍼灸篇)」1권 1조 등 모두 25권 108조목으로 구성되었다. 전개방식은 내경, 외형, 잡병, 탕액, 침구 등의 5대강(大綱)을 기준으로 각기 세부 분류한 다음 해당되는 병의 이론, 처방, 출전을 밝혀놓았다.

 『동의보감(東醫寶鑑)』은 조선뿐 아니라 중국과 일본 등에도 광범위하게 유포되었다. 곧 명말청초(明末清初)에 중국으로 유출되어 중국에서는 1763년(乾隆 28)이후 수차례 간행되었다. 일본에서도 1724년(享保 9)에 교토서림(京都書林)에서 처음 간행된 이후 1799년(寛政 11)에는 오사카서림(大坂書林)에서 재판본이 간행되는 등『동의보감』은 동양의학의 필독서가 되었다.

  이『동의보감(東醫寶鑑)』은 1814년 전라감영에서 다시 발간한 책으로 25권 25책 완질을 갖추고 있으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현재 전시 중이다. 국립중앙도서관, 한국학중앙연구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소장본은 보물 제1085호로 지정되어있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주소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788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현대적 감각과 매우 세련된 무령왕비 금목걸이(武寧王妃 金製頸飾)

  무령왕비 금목걸이(武寧王妃 金製頸飾, 국보 제158호)는 공주시 무령왕릉(武寧王陵)에서 발견된 백제(百濟) 무령왕비의 목걸이로, 길이는 각각 14㎝, 16㎝이다. 9마디로 된 것과 7마디로 된 것 2종류가 있는데, 발굴 당시 7마디 목걸이가 9마디 목걸이 밑에 겹쳐져 있는 상태로 발견되었다.

  금목걸이(金製頸飾)는 활 모양으로 약간 휘어진 육각의 금막대를 끝으로 갈수록 가늘게 하여 고리를 만들고 다른 것과 연결시켰다. 고리를 만들고 남은 부분을 짧은 목걸이의 경우 10∼11회, 긴 목걸이는 6∼8회 감아서 풀리지 않게 하였다. 일정한 간격으로 연결된 금막대마다 고리를 만들고 마무리를 한 솜씨가 매우 뛰어나다.

  금목걸이(金製頸飾) 2개 모두 한쪽 끝에 몸에 걸기 위한 작은 고리가 끼워져 있을 뿐 다른 장식은 하지 않은 간단한 구조를 하고 있다. 현대적 감각과 함께 매우 세련되어 보이는 작품이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주소지: 충남 공주시 관광단지길 34, 국립공주박물관 (웅진동)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782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임진왜란 전후 당시의 이응해 장군 묘 출토복식(李應獬 將軍 墓 出土服飾)

  이응해장군 묘 출토복식(李應獬將軍 墓 出土服飾, 중요민속문화재 제246호)의 주인 이응해(1547~1627)는 1613년(광해 5년) 전라도 병마절도사(全羅道兵馬節度使)를 지낸 무관으로 지난 2002년 묘를 이장(移葬)하는 과정에서 출토된 다량의 복식류 등이다. 합천이씨(陜川李氏) 종중(宗中) 이천균의 기증문화재이다. 

  출토된 유물은 복식류와 함께 이불, 자리 등의 치관류(治棺類)등 총 34점이다. 복식류는 창의(氅衣: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평상복)를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17세기 남성 복식류로, 대부분이 봉황문과 다양한 꽃무늬, 구름무늬 등이 장식된 견직물로 제작되었으며, 남성용 복식류임에도 불구하고 의복의 구성이 화려해 피장자인 이응해의 생전 심미안을 짐작할 수 있는 격조 높은 옷들로 평가된다. 특히, 단령(團領: 조선시대 관복으로 깃이 둥글며 소매가 넓고 길이가 길어 발까지 내려옴) 안은 화려한 꽃무늬가 펼쳐진 비단이며, 겉은 안이 비치는 얇은 숙초(熟綃: 삶은 명주실로 짠 견직물)로 제작된 매우 귀한 자료이다.

- 이 장의는 겉은 명주, 안은 주로 하여 솜을 두고 누볐다. 솜을 두껍게 넣은 외투로 깃은 칼깃이며 소매는 두리소매이다. 소매에 솜을 두껍게 넣고 수구와 배래선을 징구어 솜이 밀리거나 따로 놀지 않도록 하였다. 삼각 모양의 무가 길게 부착되었는데, 무끼리 연결하였기 때문에 두루마기와 같은 트임이 없다. -

  복식류에 사용된 바느질법은 홈질, 감침질, 시침질, 박음질 등으로 다양하며, 특히 정교한 옛쌈솔 바느질법이 주목된다. 옛쌈솔은 조선전기 철릭이나 단령 등 곱고 가는 홑옷의 배래나 옷감의 곧은선[直線]과 어스선[斜線]을 연결할 때 사용하던 바느질로 매우 정교하여 많은 정성이 드는 바느질법으로 알려져 있다.

  이응해장군 묘(李應獬將軍 墓)에서 출토된 복식의 대부분은 겉옷인 포류(抱類)로 직령, 창의, 방령, 단령 등 그 종류도 다양하여 임진왜란 이후 남성 겉옷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특히 이응해는 우리나라 복식 변천의 격동기라고 할 수 있는 임진왜란 전후에 생존한 인물로 당시 복식 변천을 살필 수 있는 자료로써 가치가 크다. 문화재청(http://www.cha.go.kr) 홈페이지에서 ‘이응해장군묘출토복식’ 검색하면 더 많은 이미지를 볼 수 있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주소지: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길 112-28 (충주박물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781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소원을 들어주는 부처 그림 중 아미타성중래영도와 반야용선도

  소원을 들어주는 부처 그림 중 왕생자를 맞으러 오는 아미타불(阿彌陀聖衆來迎圖)와 극락으로 가는 배(般若龍船圖) 두 편을 소개한다.

. 왕생자(往生者)를 맞으러 오는 아미타불(阿彌陀聖衆來迎圖)은 일본(日本)의 15∼16세기 불화이다. 죽은 후에 정토(淨土)에 왕생하고자 하는 소망은 일본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극락왕생을 염원하는 아미타신앙(阿彌陀信仰)은 일본 불교에서도 널리 성행하였다.

  아미타성중래영도(阿彌陀聖衆來迎圖)의 화면에는 아미타불이 많은 보살들과 함께 구름 속에서 하강(下降)하고 있다. 이 세상을 마치고 극락으로 태어날 왕생자(往生者)를 직접 데려가기 위해 구름을 타고 내려오고 있다. 아미타불 일행의 가장 앞쪽에는 왕생자를 태우고 정토의 세계로 가기 위해 금연화(金蓮花)를 받친 보살이 무릎을 꿇고 있으며, 뒤쪽으로는 각종 악기를 연주하는 보살들이 극락의 세계로 인도하고 있다.

. 극락(極樂)으로 가는 배(般若龍船圖)는 조선시대(朝鮮時代) 19∼20세기에 아미타신앙의 성행으로 극락에 왕생하고자 하는 바램이 담긴 불화가 조성되었다.

  반야용선도(般若龍船圖)의 용머리 모양을 한 배는 두 개의 돛을 달고 바다를 건너고 있다. 배의 옆쪽 바다 위에는 부처와 보살의 무한한 공덕을 나타내는 불구인 휘날리는 번(幡)을 잡은 죽은 이를 극락으로 인도하는 인로왕보살(引路王菩薩)이 길을 인도한다. 선상(船上)에는 아미타삼존(阿彌陀三尊), 돛을 잡고 있는 동자와 지장보살이 있으며 아래쪽에는 극락으로 가는 배를 탄 사람들이 있다. 선실처럼 구획된 공간 안에는 한 명씩 사람들이 배치되었고 비구니(比丘尼), 비구(比丘), 처사(處士), 보사녀(補寺女), 동녀(童女), 동자(童子)라고 적었다. 상단 구름 속에 살짝 보이는 채운(彩雲)이 극락을 상징한다.(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779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소원을 들어주는 부처들 중 다산과 장수를 기원하는 동자

  소원을 들어주는 부처들 중 다산을 기원하는 동자상(木造 多産童子立像)와 장수를 기원하는 동자상(木造 長壽童子立像)의 두 조선후기 작품을 소개한다.

. 다산(多産)을 기원하는 동자상(木造多産童子立像)은 재생을 의미하는 연꽃잎으로 모자를 삼고, 풍요(豐饒)와 다산(多産)을 상징하는 오이를 든 동자는 천진난만한 모습이다. 동자는 명부세계(冥府世界)의 시자(侍子)로서 지옥에 떨어진 중생이 전생(前生)에 지었던 선악(善惡)의 업(業)을 기록하는 역할을 한다. 동자가 조각상으로 구현될 때 장수(長壽)와 풍요(豐饒)의 상징인 거북이나 오이, 학 등을 지물(持物)로 든다.

. 장수(長壽)를 기원하는 동자상(木造長壽童子立像)은 머리 위에 연꽃잎을 쓰고 얼굴을 약간 왼쪽으로 돌린 동자는 두 손으로 거북이를 들고 있다. 동자상은 지장보살상(地藏菩薩像), 시왕상(十王像) 등과 함께 명부전(冥府殿)에 봉안되며 시자(侍子)의 역할을 한다. 저승사자에게 끌려가면서 시작되는 망자(亡者)의 인도와 심판, 구제가 결정되는 명부의 세계에서 천진난만한 동자의 미소는 그 굴레를 벗어날 수 있다는 가능성의 믿음을 상징하고 있다. (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주소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778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5 의 342«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