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피막이[天胡荽, Hydrocotyle sibthorpioides]

  피막이[학명: Hydrocotyle sibthorpioides Lam.]는 산형과의 다년생 여러해살이풀이다. 잎은 피를 멈추게 하는 데 사용하는데 피막이풀이란 지혈초(止血草)라는 뜻이다. 약용, 관상용 식물이다. 꽃말은 ‘정열’이다.

  한국, 일본, 타이완 등지에 분포하고 제주도와 남쪽의 따뜻한 고장에 산과 들의 습기가 많은 경사지나 습지 근처에서 자란다. 생육환경은 습기가 많은 경사지나 습지 근처에서 자란다. 키는 5~10㎝이고,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는 길고 원형이며 밑은 심장형이고 얕게 7~9개로 갈라지며 갈래는 치아 모양의 톱니로 된다.

  꽃은 7월~8월에 흰색 또는 자주색이며 잎겨드랑이에서 3~5송이씩 위로 올라가며 달린다. 열매는 10월경에 둥글고 납작하게 달린다.

  생약명(生藥銘)은 천호유(天胡荽)이다. 여름에서 가을 개화시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리거나 생것으로 사용한다. 청열(淸熱), 이뇨(利尿), 소종(消腫)의 효능이 있다. 타박에 의한 어혈(瘀血), 류머티즘통, 좌상(挫傷-捻挫), 종통(腫痛)을 치료한다. 9-15g을 달여서 복용하거나 생즙을 내어 복용하고 이용은 짓찧어서 도포(塗布)하거나 코 안에 넣는다. 또는 액즙을 귀에 흘려 넣는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독말풀[毒─, thornapple]

  독말풀[학명: Datura tatula L.]은 가지과의 한해살이풀이다. 만타라자(曼陀羅子)·천가자(天茄子)·양독말풀·취심화·대마자·만타라엽(曼陀羅葉)·취선도·양종마·양금화(洋金花)·산가화(山茄花)라고도 한다. 우리말이름은 ‘잎과 씨에 독이 많은 풀’이라는 뜻으로 잎과 씨는 강한 독성이 있으며, 잘못 먹으면 시력을 잃는 맹독성식물이다. 불교의 만다라화는 부처가 설법할 때 또는 온갖 부처가 나타날 적에 법열의 표시로서 하늘에서 내리는 하얀 꽃을 뜻하는데, 이 흰독말풀이라고 한다. 흰독말풀(D. stramonium L.)은 흰색꽃이 피며, 줄기와 잎자루는 자주색이 돌지 않으므로 구분된다. 약재와 관상용으로 이용된다. 꽃말은 ‘거짓’, ‘애교, ’흰독말풀-경애’이다.

  열대 아메리카 원산인 귀화식물이며 민가 부근에서 재배 또는 야생한다. 줄기는 굵은 가지를 치며 자줏빛이다. 높이는 1∼2m로, 잎은 달걀 모양으로 어긋나고 잎자루는 길며 가장자리에 고르지 않은 톱니가 있다.

  꽃은 8∼9월에 줄기 끝이나 잎겨드랑이에 크게 붙어 핀다. 화관은 연한 자줏빛이고 나팔 모양이며 통 모양의 꽃받침이 화관을 감싼다. 화관의 끝은 5개로 갈라지고 갈라진 조각 끝에 길고 날카로운 돌기가 있다. 수술은 5개이며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달걀 모양으로 가시돌기가 많이 난 삭과로, 10월에 익으면 4조각으로 갈라져 검은 종자가 나온다.

  생약명(生藥銘)은 씨는 만다라자(曼陀羅子), 천가자(天茄子), 잎은 만다라엽(曼陀羅葉), 꽃 은 양금화(洋金花), 산가화(山茄花)이다. 씨는 열매가 잘 익은 것을 기다려서 채취하여 햇볕에 말린다. 쓸 때에는 그대로 이용하거나 또는 빻아서 쓴다. 잎은 수시로 채취하여 말린다. 꽃은 피는 대로 바로 채취하여 그늘에서 말린다. 씨는 진통, 경련이나 천식을 다스리는 효능이 있다. 잎은 천식과 기침, 복통, 류머티스 등의 통증을 치료하는 데에 쓴다. 꽃도 천식과 기침을 비롯하여 어린이의 경기, 복통, 월경통 등의 치료에 사용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오승한 첫 개인전「시선(Eye contact)」에의 초대

- [視線 Eye contact] 72.7*90.9cm Acrylic on canvas./ [개화] 24.0*35.0cm 종이에 펜. 마카. -

 

* 전시기간: 4월 1일(토)부터 15일(토)까지

* 전시장소: Gallery & Cafe ‘아무’ (063-244-0240, 전북 전주시 완산구 소태정3길 18-1)

* 전시문의: 오승환 (010-8586-8196, dhtmdgks1024@gmail.com)

* 작가약력: 현) 한남대학교 사범대학 미술교육과 재학

- [無味乾燥 series] 19.5*19.5cm Acrylic on canvas./

[눈높이 Eye level] 53.0*33.4cm Acrylic on canvas./ [떡꼬치] 27.7*15.5cm Acrylic on canvas./

[As you want Ⅱ] 24.0*35.0 종이에 펜./ [The beginning of temptation] 24.0*35.0cm 종이에 펜. - 

 

* 작품해설: 전시회의 주제「시선(Eye contact)」은 애벌레가 성충이 되어 날아가기까지의 온갖 풍파를 견디면서 꿈과 희망을 찾아가는 과정을 애벌레의 눈으로 바라본 작가 개인의 자화상을 표현 하였다.

 

  오승한 첫 개인전(The 1st Solo Exhibition by Oh, Seung-­Han)「시선(Eye contact)」에 오셔서 관심과 사랑으로 봐주시고 많은 격려 부탁드립니다.

 

이영일/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다래[獼猴桃, Actinidia arguta]

  다래[학명: Actinidia arguta (Siebold & Zucc.) Planch. ex Miq. var. arguta]는 다래나무과의 낙엽활엽덩굴나무이다. 다래넝쿨이라고도 한다. 꽃말은 ‘고백’이다.

  한국, 일본, 중국이 원산, 깊은 산 1,600m 이하의 골짜기 계곡가나 너덜바위 지역에 주로 서식한다. 군락성이 강하여 아주 큰 군락을 이루기도 한다. 줄기껍질이 어린 나무는 밝은 회갈색을 띤다. 묵을수록 밝은 회색이 되며 길고 얇게 갈라져 너덜너덜해진다. 줄기 속은 가장자리는 붉은빛 도는 밝은 갈색을 띤다. 안쪽에 검붉은 갈색의 넓은 심이 있으며 갈색으로 썩는다. 한가운데에 밝은 갈색의 속심이 있다. 속껍질은 붉은빛 도는 흰 갈색을 띤다. 가지는 햇가지는 붉은빛 도는 녹색을 띠다가 점차 붉은 갈색이 된다. 묵으면 밝은 회갈색을 띤다. 껍질눈이 많다.

  꽃은 5월에 잎 달린 자리에 연한 갈색빛이 도는 흰색으로 핀다. 끝마다 마주 갈라지는 꽃대가 나와 각 마디와 끝에 지름 2㎝ 정도의 꽃이 총 3~10송이 달리며 향기가 있다. 암꽃과 수꽃이 한 나무에 달리며 다른 나무에 달리거나 한 꽃에 암술과 수술이 함께 나오기도 한다. 암꽃은 암술이 끝이 여러 갈래로 갈라진 암술 1개와 퇴화된 헛수술이 있다. 수꽃은 40여 개의 수술과 퇴화된 암술이 있다. 꽃잎은 5장이고, 꽃받침잎은 5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10월에 과육이 있는 길이 2.5㎝ 정도의 둥근 타원형 열매가 노란 녹색으로 여문다. 달다.

  생약명(生藥銘) 뿌리·잎은 미후리(獼猴梨)로 중풍, 신장염, 간 질환, 몸이 부은 데, 관절염, 위염에 말린 것 30g을 물 700㎖에 넣고 달여서 마신다. 열매는 미후도(獼猴桃)로 당뇨, 잇몸병에 말린 것 5g을 물 700㎖에 넣고 달여서 마신다. 익은 열매를 며칠 묵혀 말랑해지면 과실로 먹는다. 또한 다래나무 새순를 더운 물에 데쳐서 나물로 먹는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蔚州 大谷里 盤龜臺 岩刻畫)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蔚州 大谷里 盤龜臺 岩刻畫, 국보 제285호)는 울산 울주군 언양읍 반구대안길 285(대곡리 991번지)에 높이 4m, 너비 10m의 ‘ㄱ’자 모양으로 꺾인 절벽암반에 여러 가지 모양을 새긴 바위그림이다. 바위그림을 암각화라고도 하는데, 암각화란 선사인들이 자신의 바람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커다란 바위 등 성스러운 장소에 새긴 그림을 말한다. 전세계적으로 암각화는 북방문화권과 관련된 유적으로 우리민족의 기원과 이동을 알려주는 자료이다.

  1965년 완공된 사연댐으로 인해 침수와 노출이 반복되고 있는 상태로 바위에는 육지동물과 바다고기, 사냥하는 장면 등 총 200여점의 그림이 새겨져 있다. 육지동물은 호랑이, 멧돼지, 사슴 등이 묘사되어 있는데, 호랑이는 함정에 빠진 모습과 새끼를 밴 호랑이의 모습 등으로 표현되어 있다. 멧돼지는 교미하는 모습을 묘사하였고, 사슴은 새끼를 거느리거나 밴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바다고기는 작살 맞은 고래, 새끼를 배거나 데리고 다니는 고래의 모습 등으로 표현하였다. 사냥하는 장면은 탈을 쓴 무당, 짐승을 사냥하는 사냥꾼, 배를 타고 고래를 잡는 어부 등의 모습을 묘사하였으며, 그물이나 배의 모습도 표현하였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인들의 사냥활동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길 기원하며, 사냥감이 풍성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바위에 새긴 것이다.

  조각기로 쪼아 윤곽선을 만들거나 전체를 떼어낸 기법, 쪼아낸 윤곽선을 갈아내는 기법의 사용으로 보아 신석기말에서 청동기시대에 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선과 점을 이용하여 동물과 사냥장면을 생명력있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한 미술작품으로 사냥미술인 동시에 종교미술로서 선사시대 사람의 생활과 풍습을 알 수 있는 최고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사진: 이영일 전)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brd/board/277/L/menu/260?brdType=R&thisPage=1&bbIdx=12957&searchField=&searchText=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5 의 406«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