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산 속의 옥란화, 함박꽃나무[千金藤]

  함박꽃나무[학명: Magnolia sieboldii K.Koch]는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목련과의 낙엽활엽소교목이다. 꽃이 함박 핀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야도초(野桃草), 합판초(合鈑草), 산목련(山木蓮), 신이(辛夷), 옥란화(玉蘭花), 함백이꽃, 함박이, 천녀목란, 천녀화라고도 한다. 관상용, 약용이다. 꽃말은 ‘수줍음’이다.

  한국, 일본, 중국 북동부에 분포한다. 우리나라 각처의 깊은 산 중턱 골짜기 물 빠짐이 좋고 토양 비옥도가 높은 곳에서 자란다. 키는 3~7m 정도이고, 잎은 길이 6~15㎝, 폭 5~10㎝로 표면에는 광택이 많이 나고 털이 없으며, 뒷면은 회록색으로 맥을 따라 털이 있다.

  꽃은 5월~6월경에 백색이며 지름은 7~10㎝로 꽃밥과 수술대는 붉은빛이 돌고 강한 향기가 난다. 열매는 9~10월경에 길이가 3~4㎝로 원형으로 달리고, 종자는 적색으로 길이는 0.8~0.9㎝이다.

  생약명(生藥銘)은 천금등(千金藤)이다. 두통, 복수, 복통, 설사, 열성하리, 이질, 진정, 진통, 출혈, 토혈, 해열, 습진, 술독, 변비, 고혈압, 갑상선 질환, 기침, 가래, 생리통, 소화불량, 마른기침, 건위제, 구충제에 약용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개 망할 놈의 풀, 개망초[一年蓬]

  개망초[학명: Erigeron annuus (L.) Pers.]는 국화과의 두해살이풀이다. 관상용, 매염제, 사료, 약용이다. 유사종의 망초(E. canadensis)는 북아메리카 원산이다. 원줄기가 곧게 서고 위쪽에서 잔가지가 갈라져 끝에서 작은 꽃이 핀다. 꽃말은 ‘화해’이다.

  꽃의 전설은「옛날 중국의 초나라 때 어느 산골 마을에 가난하지만 금슬 좋은 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부부는 부지런하여 항상 풀 한포기 없이 밭을 가꾸었고 가을이 되면 다른 집보다 더 많은 곡식을 거두어 들였다. 그러던 어느 해 전쟁이 일어나 남편은 전쟁터로 나가고 아내 혼자 남편을 그리워하면서도 열심히 밭농사를 지었다. 하지만 좀처럼 일은 손에 잡히지 않고 풀은 뽑아도 끝없이 돋아나며 들려오는 소식은 전쟁에 패하여 나라가 망할 것 같다는 소문뿐이고 남편 그리움에 병이 나고 말았다. 남편이 돌아 왔을 때 잡초가 무성한 밭을 보여주고 싶지 않아 아내는 아픈 몸으로 밭에 나가 유난히도 많이 돋은 풀을 뽑아 밭둑으로 던지며 “이 망할 놈의 풀”하고서 그만 그 자리에 쓰러져 죽었다. 전쟁이 끝나고 남편이 돌아왔지만 아내는 없고 밭에는 풀만 무성해 있었다. 슬픔과 원망이 가득한 남편은 아내가 김을 매든 밭에 나가 풀을 뽑아 던지며 “이 개 망할 놈의 풀”이라 했다 하여 “개망초”라 부르게 되었다고 하며 초나라가 망할 때의 풀이라 하여 “망초”라고 한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가장 흔하게 관찰되는 귀화식물종이다. 줄기는 바로 서서 자라며, 줄기 속이 꽉 차 있고, 전체에 짧고 굵은 털이 있다. 잎은 뿌리에서 난 잎(根生葉)은 로제트이고, 줄기에서 난 잎(莖生葉)은 어긋나며(互生), 계란모양(卵形) 또는 계란모양(卵狀)의 창끝모양(披針形)으로 전체에 털이 있다.

  꽃은 6~8월에 두화(頭花)의 가장자리에 백색(암꽃) 설상화(舌狀花)로 피며, 때로는 자줏빛을 띠기도 한다. 황색 관상화(冠狀花)는 짝꽃(兩性花)이다. 즉 암꽃을 바깥쪽에 배치함으로써 타가수분을 용이하게 한다. 이러한 꽃 모양이 마치 계란 프라이처럼 생긴 데에서 일명 ‘계란꽃’이라고도 부른다. 열매는 수과(瘦果)이며, 깃털(冠毛)이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일년봉(一年蓬)이다. 청열, 해독하며 소화를 도와주는 효능이 있다. 소화불량, 장염의 설사, 전염성 간염, 임파절염, 혈뇨를 치료한다. 잎가지를 살짝 데쳐 소금만 넣어서 먹어도 색다른 향과 맛을 즐길 수 있다. 생리활성에 도움이 되므로 생즙으로 내어 먹어도 좋다. 자체의 풍미를 즐기려면 소금만 넣어서 먹고, 보다 부드럽게 먹고 싶으면 참기름에 깨를 살짝 무쳐 먹으면 된다. 초고추장에 무쳐서 먹으면 초고추장의 맛이 더해져 또 다른 맛을 낸다. 잎을 따서 나물로 먹는 방법은 다양하다. 잎이 약간 세다고 생각하면 된장국이나 고깃국에 넣어 먹기도 한다. 잎을 꽃과 함께 튀겨 먹는 게 진짜 별미다. 좀 센 잎은 말려서 겨울잎차로 마셔도 좋다. 꽃을 그늘에 말려서 유리병에 넣어 ‘세포가 죽어 가는가 보다 생각될 때’ 뜨거운 물을 투명한 유리잔에 넣어 2~3분 우려내어 마신다.

  자연의 친구 노랑나비(학명: Colias erate, 흰나비과)와 배추흰나비(학명: Pieris(Artogeia) rapae, 흰나비과)가 생의 처절한 몸부림에 열정이 있어 더욱 정겨운 아름다운 초원의 이야기가 있었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경주 남산의 삼릉계곡 선각육존불(三陵溪谷 線刻六尊佛)

  삼릉계곡 선각육존불(三陵溪谷 線刻六尊佛,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21호)은 경북 경주시 남산순환로 341-126(배동)의 자연 암벽의 동서 양벽에 각각 마애삼존상(磨崖三尊像)을 선으로 조각(線刻)한 6존상으로, 그 조각수법이 정교하고 우수하여 우리나라 선각마애불(線刻 磨崖佛) 중에서는 으뜸가는 작품으로 꼽히고 있다.

  오른쪽 삼존상의 본존은 석가여래좌상(釋迦如來坐像)이며, 그 좌우의 협시보살상은 온화한 표정으로 연꽃을 밟고 본존을 향하여 서 있다. 왼쪽 삼존상의 본존 역시 석가여래로서 입상이며, 양쪽의 협시보살상은 연꽃무늬 대좌 위에 무릎을 꿇고 본존을 향해 공양하는 자세이다.

  이 2구의 마애삼존상은 만들어진 시대나 조각자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는 않지만 대체로 통일신라시대로 추정되며, 오른쪽 암벽의 정상에는 당시 이들 불상을 보존하기 위해 법당을 세웠던 흔적이 남아 있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사진: 이영일, 전)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brd/board/277/L/menu/260?brdType=R&thisPage=1&bbIdx=13016&searchField=&searchText=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물고기를 잠시 기절시킨, 때죽나무[齊墩木]

  때죽나무[학명: Styrax japonica Siebold et Zucc.]는 때죽나무과의 낙엽활엽소교목이다. 야말리(野茉莉), 오색말리(五色茉莉), 금대화(錦帶花), 제돈목(齊墩木), 제돈과(齊墩果), 노가나무, 족나무 라고도 한다. 물고기 잡을 때 푸른 열매를 갈아서 물에 풀어 넣으면 물고기들이 잠시 기절하여 때로 죽는 것처럼 보이는 모습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비누 원료, 머릿기름 재료, 향수, 목걸이 재료, 목기, 장기알 가구재 밀원식물이다. 꽃말은 ‘겸손’이다.

  옛날에 물이 부족한 섬에서는 이 나무를 제주도 방언으로 족낭이라고 했는데, 이는 외진 산골에서 빗물을 받아 식수로 할 때 때죽나무 가지에 띠를 매고 줄을 매달아서 빗물을 모으면 오래 두어도 상하지 않고 오히려 깨끗해지고 물맛도 좋았다고 한다.

  일본, 필리핀, 중국, 한국의 중부 이남에서 분포한다. 산과 들의 낮은 지대에서 자란다. 낙엽소교목으로 높이는 10m 내외이다. 가지에 성모(星毛)가 있으나 없어지고 표피가 벗겨지면서 다갈색으로 된다.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 또는 긴 타원형이며 가장자리는 밋밋하거나 톱니가 약간 있다. 꽃은 단성화이고 종 모양으로 생겼다.

  꽃은 5∼6월에 지름 1.5∼3.5cm의 흰색 꽃이 잎겨드랑이에서 종 모양의 꽃이 긴 화경에 총상꽃차례[總狀花序]로 2∼5개씩 밑을 향해 달린다. 꽃부리는 5갈래로 깊게 갈라지며 수술은 10개이고 수술대의 아래쪽에는 흰색 털이 있다. 향기가 좋다. 열매는 삭과로 길이 1.2∼1.4cm의 달걀형의 공 모양으로 9월에 익고 껍질이 터져서 종자가 나온다.

  생약명(生藥銘)은 제돈목(齊墩木)이다. 감기약, 항균제로 효능하고, 기침, 가래, 관절통, 골절상, 인후통 또는 치통 치료약으로 쓰는데 많이 먹으면 목과 위장에 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과피(果皮)는 물고기를 잡는 데 사용하고, 종자는 새가 먹는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동백기름의 짝퉁, 쪽동백나무[玉鈴花]

  쪽동백나무[학명: Styrax obassia Siebold & Zucc.]는 때죽나무과의 낙엽활엽소교목이다. 노단피(老丹被), 산봉자(山棒子), 쪽동백, 개동백나무, 물박달나무, 산아주까리나무, 정나무, 넙죽이나무, 옥령화(玉鈴花)라고도 한다. 관상용, 약용, 머릿기름 재료, 국자와 팽이 가구재이다. 꽃말은 ‘겸손’이다.

  쪽동백나무는 때죽나무(S. japonicus Siebold & Zucc.)와 형님 아우 하는 사이다. 형제 사이가 판박이인 경우도 있지만 얼굴이 닮지 않아 엄마가 애매한 의심을 받기도 한다. 두 나무는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잎사귀가 서로 다르다. 쪽동백나무 잎은 둥그스름한 모습이 얼핏 오동나무 잎이 연상되는데, 손바닥을 펼친 만큼의 크기에서부터 때로는 잎 한 장으로 얼굴 전부를 가릴 수도 있을 정도로 크다. 그래도 같은 피라는 사실은 숨기기 어렵다. 잎 이외에는 꽃모양도 거의 같고 껍질도 서로 구분이 안 될 만큼 비슷하다.

  쪽동백이라는 나무 이름이 흥미롭다. 옛 여인들은 동백기름으로 머리단장을 하고 참빗으로 곱게 쪽을 지었다. 뒷머리에 은비녀 하나를 가로지르면 정갈스런 마님의 표준 치장이었다. 그러나 동백기름은 남서해안의 일부 지역에서만 생산되고, 나라에서 세금으로 거둬 갈 만큼 귀하게 여기는 물건이다 보니 일반 백성의 아낙들에게는 그림의 떡이었다. 그래서 누구나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동백기름의 짝퉁이 필요했다. 마침 품질은 조금 떨어져도 동백기름을 대용하기에 크게 모자람이 없는 쪽동백나무를 찾아냈다. 이것으로 씨앗기름을 짜서 두루 사용한 것이다. 쪽동백나무는 우리나라 어디에서나 자라며 머릿기름 말고도 호롱불 기름으로도 쓰였다. 접두어 ‘쪽’이란 말에는 여러 가지 의미가 있으나 쪽문, 쪽배처럼 ‘작다’라는 뜻이다. 동백나무보다 열매가 작은 나무란 의미로 쪽동백나무가 된 것으로 생각된다. 쪽동백나무는 때죽나무, 생강나무 씨와 함께 동백기름을 쓸 만한 지체 높은 마님이 아닌 대부분의 옛 여인들이 널리 이용 하였다.

  중국과 일본, 한국의 산과 들의 숲 가장자리에 분포한다. 줄기는 높이 5-15m, 검은빛이 난다. 잎은 어긋나며, 난상 원형, 가장자리에 잔 톱니가 있다.

  꽃은 5∼6월에 햇가지에서 난 길이 10-20cm의 총상꽃차례에 20여 개가 밑을 향해 달리며, 흰색, 향기가 좋다. 꽃자루는 길이 1cm쯤이다. 열매는 핵과이며, 타원형, 9월에 익는다. 꽃은 동백나무 꽃처럼 통째로 떨어진다.

  생약명(生藥銘)은 옥령화(玉鈴花)이다. 주로 호흡기 질환을 다스리며, 구충제, 살충제로도 쓴다. 관련질병은 거담, 구충, 기관지염, 담, 방부제, 살충제, 후두염, 흥분제이다. 독성이 있으므로 복용할 때 주의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5 의 418«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