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금창초[金瘡草, Ajuga decumbens]

  금창초[학명: Ajuga decumbens Thunb.]는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금란초(金蘭草), 백혈초(白血草), 백하고초(白夏苦草), 근골초(筋骨草), 산혈초(散血草), 백후초(白喉草)라고도 부른다. 금창(金瘡)이라는 뜻은 칼이나 창으로 생긴 상처난 곳에 금창약을 만들어서 사용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식용과 약용으로 쓰이며 함암제로서 잠재성을 가지고 있다. 꽃말은 ‘참사랑, 희생’이다.

  한국.일본·중국 등지에 분포하고, 제주·경남·전남·경북(울릉도)의 따뜻한 지방 산기슭·들·구릉지 등에서 자란다. 원줄기가 사방으로 뻗고 전체에 다세포의 흰 털이 있다. 뿌리잎은 방사상으로 퍼지고 넓으며 거꾸로 선 바소모양이고 길이 4∼6cm, 나비 1∼2cm로서 짙은 녹색이지만 흔히 자줏빛이 돌며, 밑으로 점차 좁아져 가장자리에 둔한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윗부분의 잎은 마주나고 긴 타원형 또는 달걀모양이다.

  꽃은 잎겨드랑이에 몇 개씩 달리고 꽃이 피는 줄기는 4∼6개가 5∼15cm로 곧게 자라며 몇 쌍의 잎이 달리고 자줏빛이 돌며, 5∼6월에 꽃이 핀다. 꽃받침조각은 5개이다. 화관(花冠)은 짙은 홍자색의 입술 모양으로 윗부분의 것은 반원형이고 중앙이 갈라지며, 밑부분의 것은 3갈래로 갈라진다. 수술은 4개인데 2개는 길다. 4분과(分果)는 달걀모양 구형이고 길이 2mm 정도로서 그물맥이 있다. 화분의 외벽의 내층은 얇다.

  본초명(本草銘)은 금창초(金瘡草)이다. 한방에서는 전초를 이용한다. 관절 통증을 완화, 해·천식·기관지염·인후염·장출혈·코피·객혈·유선염·중이염·종기·타박상 등에 처방한다. 말린 약재를 1회에 3~6g씩 200cc의 물로 달이거나 생풀로 즙을 내어 복용한다. 민간요법에서 유선염이나 종기, 부스럼에는 생풀을 짓찧어서 환부에 붙인다. 어린순을 나물로 무쳐 먹는다. 약간 쓴맛이 있지만 살짝 데쳐서 찬물에 한 번 헹구면 없어진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익모초[益母草, Leonurus sibiricus]

  익모초[학명: Leonurus japonicus Houtt.]는 꿀풀과의 두해살이풀이다. 고저초(苦低草), 익명(益明), 익모(益母), 임모초, 개방아, 눈비엿, 눈비옂의 다른 이름도 있다. 이름은 옛날 처방에 “부인에 적합하고 눈을 밝게 하고 정(精)에 도움을 주므로 익모초라 한다”라고 되어 있는 데서 유래되었다. 약용, 밀원, 관상용식물이다. 꽃말은 ‘모정’, ‘이로움’, ‘유익 고생끝에 즐거움이 온다’이다.

  한국, 일본, 대만, 중국에 분포하고 전국각지 산지나 들의 양지에서 잘 자란다. 줄기 높이 1m 이상 자라는 것도 있고 둔한 사각형이며 백색털이 있어 전체가 백록색이 돌고 가지가 갈라진다. 모가 지며 곧게 선다. 잎은 마주나기하고 엽병이 길다. 근생엽은 난상 원형이고 가장자리에 둔한 톱니가 있거나 결각상이며 꽃이 필 때 없어진다. 줄기잎은 3개로 갈라지며 열편이 다시 2-3개로 갈라지고 각 소열편은 톱니모양이거나 우상으로 다시 갈라지며 톱니가 있고 최종열편은 선상 피침형이며 예두이고 회록색이다.

  꽃은 홍자색으로 7~8월에 피며 윗부분의 잎겨드랑이에 몇 개씩 층층으로 달려 윤산화서를 이룬다. 꽃받침은 종형이고 5개로 갈라지며 끝이 바늘처럼 뾰족하고 꽃부리는 아래위 2개로 갈라지며 밑부분의 것이 다시 3개로 갈라지고 중앙부의 것이 가장 크며 적색 줄이 있다. 수술은 4개로서 그 중 2개가 길다. 열매는 분과로 넓은 달걀모양으로서 약간 편평하며 3개의 능각이 있고 털이 없으며 숙존악 속에 있다. 종자를 충위자라 한다.

  본초명(本草銘)은 사릉초(四棱草), 익모초(益母草), 충위자(茺蔚子), 화험(火杴)이다. 주로 소화기·순환계 질환을 다스린다. 전초(全草)를 약재로 이용하는데 약성이 서늘하고 맛이 쓰다. 산후회복력, 생리통, 부종, 만성신장염, 빈혈환자와 자궁을 수축하는 기능이 있어 임산부는 복용을 금하는 것이 좋다. 민간에서는 여름철에 더위를 먹어서 식욕이 없고 때로 오한이 나면서 열이 있을 때 생즙을 짜서 먹는다. 또, 익모초를 고아 환을 지어 먹으면 냉이 없어지고 생리가 고르게 되며 임신을 할 수 있다고 하여 많이 사용한다. 씨는 충울자(茺蔚子)라고 하는데, 효능은 익모초와 비슷하며 눈을 밝게 하는 성질이 더 우수하다. 어린순을 삶아 나물로 먹는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보춘화[報春花, Cymbidium goeringii]

  보춘화[학명: Cymbidium goeringii (Rchb.f.) Rchb.f.]는 난초과의 상록 여러해살이풀이다. 춘란(春蘭)이라고도 한다. 약용, 관엽식물이다. 관상용으로 꽃과 잎의 변이 품종은 매우 희귀하고 비싸서 남획이 심해 환경부가 특정 야생 동물·식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꽃말은 ‘소박한 마음’이다.

  한국(제주·전남·전북·경남·울릉도)·중국·일본 등지에 분포한다. 산지 숲 속의 건조한 곳에서 자란다. 육질인 굵은 뿌리는 수염같이 벋고 흰색이다. 공 모양의 비늘줄기는 밀접하게 옆으로 이어지고 윗부분이 시든 잎의 밑동으로 싸인다. 잎은 모여나고 상록이며 길이 20~50cm, 나비 6~10mm의 줄 모양으로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작은 톱니가 있다. 잎집은 잎 밑부분에 있고 나비가 좁으며 짧은 형태이다. 시든 잎집에는 황갈색의 섬유가 있다. 꽃줄기는 높이 10~25cm로서 곧추서고 연한색의 육질이며 굵은데 막질인 칼집 모양의 잎에 싸여 있다. 포(苞)는 길이 3~4cm로 칼집 모양의 잎과 같은 모양이나 초(齧)가 없고 바소꼴이며 끝이 뾰족하다.

  꽃은 3~4월에 피고 꽃줄기 끝에 1~2개가 달리며 지름 3~5cm이고 꽃대 높이 10~25cm에 백색 바탕에 짙은 홍자색 반점에 다소 향기가 나는 것도 있다. 꽃받침은 약간 육질이고 길이 3~3.5cm, 나비 7~10mm의 거꾸로 선 바소꼴로 끝이 둔하며 벌어진다. 꽃잎은 꽃받침과 비슷하지만 다소 짧다. 입술꽃잎은 꽃받침보다 약간 짧고 흰색이며 뒤로 젖혀지는데 짙은 적자색의 반점이 있다. 입술꽃잎 중앙에 홈이 있고 끝이 3개로 갈라지는데 중앙 갈래조각은 입술같으며 안쪽으로 가는 돌기가 밀생한다. 꽃술대는 길이 15mm로 꽃잎과 입술꽃잎에 싸여 있다. 열매는 길이 5cm 정도로 곧추서며 밑에 5~6cm인 대가 있다.

  본초명(本草銘)은 꽃은 건란화(建蘭花), 뿌리는 건란근(建蘭根), 잎은 건란엽(建蘭葉)이다. 민간에서 피부병, 지혈, 이뇨 등에 약으로 쓰인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 봄이 오는 길목의 들풀가족들 서울 남산을 걷다.센베드에서 달콤한 휴식도 즐기고…… -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미나리[水芹菜, Javan Waterdropwort]

  미나리[학명: Oenanthe javanica]는 산형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근채(芹菜) · 수근(水芹) · 수점(水) · 수영(水英)이라고도 한다. 물미나리는 수근(水芹), 밭미나리는 한근(旱芹)으로 나눠서 부르기도 한다. 식용, 약용, 정수식물다. 꽃말은 ‘성의’, ‘고결’이다.

  조상들이 미나리를 많이 심는 이유는 상징성 때문이다. 사대부들에게 미나리는 충성과 정성의 표상이고 학문의 상징이었다. 조선시대에는 생원 진사 시험에 합격해 성균관에서 공부하는 것을 채근(采芹)이라고 했는데, ‘미나리를 뜯는다[采芹]’는 뜻의 이 말은 훌륭한 인재를 발굴해 키운다는 의미로 쓰였다. 그러니 사대부 집안에서는 자식이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주기를 바라는 뜻에서 집집마다 연못에 미나리를 심었다. 그런데 왜 미니라가 인재 양성의 상징이 됐을까? 바로《시경》에 나오는 구절 때문이다.《시경》에서 이르길, “반수(泮水)에서 미나리를 뜯는다”고 했는데 많은 사람 중에서 훌륭한 인재를 뽑아 학생으로 삼았다는 뜻으로 쓰였기 때문이다. 이후 ‘미나리를 뜯는다’는 말은 인재를 양성한다는 의미가 됐는데 동시에 생원, 진사 시험에 합격해 성균관에서 공부를 하게 됐다는 뜻으로도 쓰였다. ‘미나리 궁전[芹宮]’이라는 말도 있는데 궁궐 이름 같지만 사실은 미나리밭을 의미하는 단어다. 하지만 진짜 미나리를 키우는 밭이 아니라 미나리로 상징되는 인재를 키우는 곳을 뜻하니 학교라는 의미가 되는 것이고, 옛날로 치자면 태학 내지는 성균관을 가리키는 말이다.

《청구영언》에 나오는 옛 시조에서도 봄 미나리의 진가를 느낄 수 있는데 “겨울날 따스한 볕을 님 계신 곳에 비추고자/ 봄 미나리 살찐 맛을 임에게 드리고자/ 임이야 무엇이 없으랴마는 못다 드리어 안타까워하노라”라고 노래했다. 이야기가 얽혀 있는 구절이지만 어쨌든 시의 내용은 사랑하는 임에게 무엇이든지 가져다 드리고 싶지만 그중에서도 살찐 봄 미나리를 임에게 먹이고 싶다는 것이다. 미나리가 계절을 알리는 전령사이며 봄철 입맛을 살리는 별미였기 때문이다.

  한국 원산으로 들이나 습지, 물가 근처의 습한 곳에서 흔히 야생하며 재배하기도 한다. 줄기는 높이 20~50cm 정도로 자라며 속이 비어있고 밑에서 가지가 많이 갈라져 옆으로 퍼진다. 어긋나게 달리는 잎은 1~2회 우상으로 갈라진 겹잎으로 긴 잎자루가 있으나 위쪽으로 갈수록 짧아진다. 작은잎은 난형으로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7~9월에 원줄기 끝에서 복산형화서로 흰색의 자잘하게 달린다. 소산경은 5~15개 정도가 갈라지고 꽃이 10~25개 정도가 촘촘히 달린다. 꽃잎과 수술은 5개이다. 꽃 모양이 마치 사상자(蛇牀子: 뱀도랒)와 같다. 분과인 열매는 타원형이다.

  본초명(本草銘)은 수근(水芹), 근화(芹花)이다. 주로 이비인후과·피부과·순환계 질환을 다스린다. 전초인 수근(水芹)은 폭열번갈(暴熱煩渴), 황달, 수종(水腫), 임병(淋病), 대하(帶下), 나력, 유행성이하선염(流行性耳下腺炎), 신경동통(神經疼痛)에 30-60g을 달여서 복용한다. 또는 생즙을 내어서 복용한다. 외용은 짓찧어서 도포(塗布)한다. 꽃인 근화(芹花)는 얼굴이 붓고 모혈(毛穴)에서 출혈되는 병에 6-9g을 달여서 복용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엉겅퀴[大薊, tiger-thistle]

  엉겅퀴[학명: Cirsium japonicum var. ussuriense]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엉겅퀴는 모양 때문에 그런지 이름도 가지각색이다. 고양이를 닮았다 하여 ‘호계(虎薊)’, ‘묘계(猫薊)’, ‘대계(大)’라고도 하며, 닭벼슬 같다 하여 ‘가시털풀(鷄項草)’, ‘가시나물’이라거나 소 주둥이 같다고 ‘우구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자홍색을 띤 작은 꽃들이 한데 모여 핀다고 하여 ‘야홍화(野紅花)‘라고도 한다. 뿌리가 우엉뿌리를 닮았다고 ‘산우엉(山牛旁)’이라고도 부른다. 피를 멈추고 엉기게 하는 풀이라 하여 엉겅퀴라는 이름이 붙었다. 유사종으로 잎이 좁고 녹색이며 가시가 다소 많은 좁은잎엉겅퀴, 잎이 다닥다닥 달리고 보다 가시가 많은 가시엉겅퀴, 흰 꽃이 피는 흰가시엉겅퀴, 줄기에 지느러미 같은 날개가 달려 지느러미엉겅퀴 등 대략 15종이 있다. 엉겅퀴의 줄기와 잎에 난 가시는 동물로부터 줄기와 잎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 관상용·식용·약용으로 이용된다. 꽃말은 ‘독립’, ‘근엄’, ‘엄격’, ‘고독한사랑’이다.

  엉겅퀴 가시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가 있다. 스코틀랜드의 국화가 엉겅퀴이다. 그 유래가 엉겅퀴의 가시에 찔린 적군 병사의 비명소리로 인해 스코틀랜드가 지켜질 수 있었다는 얘기다. 또 우유를 팔러간 소녀가 엉겅퀴에 찔려 넘어져 기절해서 영영 일어나지 못하고 죽어 젖소가 되어 엉겅퀴를 다 뜯어먹고 다녔다는 전설도 있다. 엉겅퀴는 벌과 나비가 즐겨 찾는 꽃으로 번식력도 아주 좋아 길가나 들밭에서 흔하게 볼 수 있다. 가장 흔한 풀 세 가지를 대라 한다면 민들레, 질경이에 이어 어김없이 ‘엉겅퀴’를 들 것이다. 

  전국적으로 분포하며 산야에서 자란다. 원줄기는 높이 60~120cm 정도이고 전체에 백색 털이 있으며 가지가 갈라진다. 모여 나는 근생엽은 개화기에도 붙어 있고 길이 15~30cm, 너비 6~15cm 정도의 피침상 타원형으로 6~7쌍의 우상으로 깊게 갈라지고 양면에 털이 있으며 가장자리에 결각상의 톱니와 가시가 있다. 어긋나는 경생엽은 길이 10~20cm 정도의 피침상 타원형으로 원줄기를 감싸고 우상으로 갈라진 가장자리가 다시 갈라진다.

  꽃은 6~8월에 두상화로 피고, 지름 3~4cm 정도로 자주색 또는 적색이다. 수과는 길이 3~4mm 정도의 타원형으로 관모가 길이 15~19mm 정도이다. ‘바늘엉겅퀴’와 달리 잎의 결각편이 겹쳐지지 않고 잎이 총포를 둘러싸지도 않는다.

  엉겅퀴를 찾은 자연의 친구들은 상제나비[학명: Aporia crataegi. 호랑나비과]와 등에[파리목]가 또 다른 산제비나비[학명: Papilio maackii Menetries, 호랑나비과]가 왔다. 더욱 아름다운 속삭임이 있는 정겨움을 주고 있다.

  본초명(本草銘)은 대계(大薊), 계(薊), 우구자(牛口刺), 호계(虎薊)이다. 성숙한 뿌리는 약용한다. 피를 맑게 하는 정혈제, 혈액순환 촉진, 어혈을 풀며, 소염과 진통에 약효, 정력증진에 효험이 있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거나 산제로 하여 사용하며, 뿌리로는 술을 담근다. 어린순은 나물로 먹는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4 의 399« 처음...|2|3|4|5|6|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