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달고 쓰며 매운 맛의 약초, 삼채[蔘菜]

  삼채[학명: Allium hookeri]는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채소이다. 삼채는 단맛, 쓴맛, 매운맛. 세 가지 맛을 지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일부에서는 뿌리에서 인삼 맛이 난다고 해서 삼채(蔘菜)라고도 부른다. 모양새는 부추를 닮았지만 부추보다 뿌리가 무성해 ‘뿌리부추’라고도 한다. 대파 쪽파 양파 마늘 부추 달래 등도 알리움 후커리(Allium hookeri)에 속한다. 꽃말은 ‘?’이다.

  미얀마 북동부 히말라야 산맥 해발 1400m 이상 고지대에서 자생하는 약초이다. 농가에서 드물게 재배하고 있다. 근상경과 굵고 단단한 뿌리를 가지고, 인경은 기둥모양이다. 외피는 막질이며, 꽃대는 약간 삼릉형(三稜形)을 나타낸다. 잎은 근생하고 선형이며 가운데 맥이 뚜렷하고, 총포(總苞)는 확대된 부분과 거의 길이가 같다.

  꽃은 7〜8월에 산형화서로 구형에 가깝게 많이 달린다. 꽃자루는 섬세하고 길이가 같으며 포편(苞片)이 없다. 꽃은 백색 또는 분홍색으로 성상(星狀)이다. 꽃잎은 6장이고 피침형, 수술대는 단일하고 추형, 기부만이 합생한다. 자방은 도란상(倒卵狀) 구형이다.

  생약명(生藥銘)은 삼채(蔘菜)이다. 항암효능을 가진 유황성분이 양파보다 약 2배 많이 들어있다. 유황은 건강한 세포생성을 위한 필수적인 성분이자 살균력이 강해 염증을 삭히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물실험을 통해 혈당과 체지방을 낮추고 뼈 건강을 높이는데 효과가 있음을 과학적으로 밝혔다. 잎과 뿌리를 가루로 만들어 당뇨에 걸린 실험쥐에게 8주간 먹였더니 혈당은 31% 낮아졌고, 혈중 인슐린은 2.3배 높아졌다. 이와 함께 골다공증이 진행되고 있는 실험쥐에게 잎의 추출물을 먹인 결과 뼈 강도는 35%, 밀도는 8% 높아져 뼈 건강 개선 효과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채는 뿌리뿐만 아니라 순, 꽃 등을 두루 먹을 수 있어서 요리법도 다양하다. 고기 요리에 쌈채소로 곁들여도 좋고, 각종 찌개에 넣거나 나물로 무치면 식욕을 자극시켜 잃었던 입맛을 돌게 한다. 음식궁합으로 삼채는 생선이나 육류의 비린내와 잡내를 잡아줄 뿐만 아니라 기름기를 없애준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귀부인의 브로지 흑진주, 누리장나무[臭梧桐]

  누리장나무[학명: Clerodendrum trichotomum Thunb.]는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마편초과의 낙엽활엽관목이다. 짐승의 고기에서 나는 기름기 냄새를 누린내라고 한다. 누릿한 장 냄새가 난다고 누리장나무이며 지방에 따라 개똥나무, 구린내나무라고도 한다. 오동잎을 닮은 잎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기 때문에 취오동(臭梧桐)이라고도 부른다. 개나무, 노나무, 저나무, 포화동, 깨타리나무, 구릿대나무라고도 한다. 나무 전체에서 누린내가 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 붙었다. 등 지방에 따라서 여러 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유사종으로 가지와 잎에 갈색 털이 빽빽이 나는 것을 털누리장나무(var.ferrungineum), 잎 밑이 심장밑꼴이고 끝이 뾰족하며 꽃받침조각이 좁고 긴 것을 거문누리장나무(var.esculentum)라고 한다. 관상용, 약용, 식용, 열매는 천연염료이다. 꽃말은 ‘친애’, ‘깨끗한 사랑’이다.

  타이완, 중국, 일본, 한국의 황해, 강원 이남에 분포한다. 산기슭이나 골짜기의 기름진 땅에서 자란다. 높이 약 2m이다. 나무껍질은 잿빛이다.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이며 끝이 뾰족하다. 밑은 둥글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으며 양면에 털이 난다. 잎 길이 8∼20cm, 나비 5∼10cm로 겉에는 털이 없으나 뒷면에는 털이 나며 잎자루는 길이 3∼10cm이다.

  꽃은 양성화로 8∼9월에 엷은 붉은색으로 핀다. 취산꽃차례로 새가지 끝에 달리며 강한 냄새가 난다. 꽃이 필 때는 향긋한 백합 향을 풍긴다. 꽃받침은 붉은빛을 띠고 5개로 깊게 갈라지며 그 조각은 달걀 모양 또는 긴 달걀 모양이다. 화관은 지름 약 3cm이고 5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핵과로 둥글며 10월에 짙은 파란빛으로 익는다.

  생약명(生藥銘)은 취오동(臭梧桐), 취동(臭桐), 추엽(秋葉), 취목(臭木), 해동(海桐), 해주상산(海州常山), 명목단수(冥牧丹樹)이다. 잔가지, 꽃, 열매, 뿌리를 수시로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쓴다. 중풍으로 마비가 온 데, 혈압 높은 데 10g을 물 700㎖에 넣고 달여서 마신다. 아토피, 습진에 달인 물을 바른다. 생즙을 내서 하루에 두 번씩 복용하면 통풍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

  이른 봄에 새로 나온 잎을 데쳐서 나물로 먹는데, 신기하게도 냄새 성분은 휘발성이 강하여 금방 날아가 버린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삶을 풍요롭게 하는 생명의 터전, 쉽싸리[澤蘭]

  쉽싸리[학명: Lycopus lucidus Turcz. ex Benth.]는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꿀풀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이름 쉽싸리는 쇡싸리에서 전화된 것으로 보이며, 쇡싸리는 소와 사리가 합성되면서 쇡살이가 되고, 그 된소리가 쇡싸리, 그리고 쉽싸리로 전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소는 늪을 의미하는 한자 소(沼)일 수도 있고, 가축 쇠를 지칭하는 것일 수도 있다. 사리는 국수사리의 사리처럼 쉽싸리가 무리를 만들어 사는 모습과 관련 있어 보인다. 지삼(地參), 개조박이, 지과인묘(地瓜人苗), 쉽사리, 털쉽사리라고도 한다. 꽃말은 ‘생각’, ‘사색’, ‘상념’이다.

  아시아 동부에서 북아메리카에 걸쳐 분포한다. 전국의 산야 습지에서 자란다. 높이 1m 내외이고 줄기는 사각형이다. 땅속줄기가 흰색으로 굵고 옆으로 벋으면서 그 끝에 새순이 나온다. 잎은 마주나고 옆으로 퍼지며 길이 2∼4cm, 나비 1∼2cm로서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모양은 바소꼴로서 양끝이 좁고 둔하며 밑으로 좁아져서 날개가 있는 잎자루처럼 되고 양면에는 털이 없다.

  꽃은 7∼8월에 피고 흰색이며 잎겨드랑이에 모여 달린다. 꽃받침은 길이 3mm로서 5개로 갈라지고 끝이 뾰족하다. 화관은 입술 모양인데, 윗입술은 2개로 갈라지고 아랫입술은 3개로 갈라진다. 수술은 2개이며 포기에 따라 긴 것과 짧은 것이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택란(澤蘭), 소택란(小澤蘭), 지순(地筍), 풍약(風藥), 호란(虎蘭), 홍경초(紅梗草), 감로앙(甘露秧)이다.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주고 이뇨, 소종 등의 효능을 가지고 있다. 적용질환은 월경불순, 폐경, 산후 어혈로 인한 복통, 요통, 타박상 등이다. 그밖에 종기의 치료를 위해서도 쓰인다. 부인(婦人)의 산전산후(産前産後)에 만병통치인 자원식물로 동북아 삼국 모두에 잘 알려져 있는 들풀이다. 말린 약재를 1회에 2~4g씩 200cc의 물로 반 정도의 양이 되도록 뭉근하게 달이거나 가루로 빻아서 복용한다. 타박상과 종기에는 생풀을 짓찧어서 환부에 붙인다.

  이른봄에 굵은 땅속줄기를 캐어 나물로 무치거나 가볍게 삶아 먹는다. 쓴맛이 있으므로 데쳐서 찬물에 잘 우려낸 다음 조리를 해야 한다. 어린순도 같은 방법으로 무쳐 먹을 수 있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추억의 구황식물 물밤(水栗), 마름[菱]

  마름[학명: Trapa japonica Flerow]은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도금양목 마름과의 한해살이풀이다. 속명 트라파(Trapa)는 전쟁에서 사용하는 철제장애물이라는 의미의 라틴어(calcitrapa)의 단축어다. 단단한 껍질에 뿔까지 달린 험상궂게 생긴 열매 모양에서 유래한 것이다. 한글명 마름은 한자 능실(菱實), 능인(菱仁)에 대응하는 말즘에서 유래한다고 한다. 마름이란 한글 명칭은 말과 음(엄)의 합성어에서 유래한다. 말은 크고 억세다는 의미를 가지는 접두사이거나 물속에 사는 식물을 가리키는 통칭 말(藻)을 의미하고, 음(엄)은 열매(栗)를 의미하는 옛말 음이나 엄, 암이나 왐이다. 마름은 ‘먹음직스런 큰 열매가 있는 물풀’ 또는 ‘물속에 사는 열매가 훌륭한 물풀’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Water-chestnut라고도 한다. 유사종 애기마름(T. incisa Siebold & Zucc.)은 엽병, 화경 및 꽃받침에 털이 없고 잎의 지름이 1-2cm이다. 꽃말은 ‘환영’이다.

  전국의 연못이나 작은 연못에서 자란다. 뿌리는 진흙 속에 박고 줄기가 길게 자라서 물 위에 뜬다. 잎은 뭉쳐난 것처럼 보이며 잎자루에 굵은 부분이 있는데 이는 공기 주머니로서 물 위에 뜰 수 있도록 해준다. 잎몸은 마름모꼴 비슷한 삼각형이며 잔 톱니가 있다. 물 속 원줄기의 마디에서 깃 같은 뿌리가 내린다.

  꽃은 7∼8월에 흰빛 또는 다소 붉은빛이 도는 꽃이 잎 겨드랑이에 피는데 지름 1cm 정도로서 꽃잎은 4개이다. 화편은 짧고 위를 향하지만 열매가 커짐에 따라서 밑으로 굽으며 길이 2~4cm이다. 꽃받침잎은 털이 있고, 수술은 4개,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딱딱하고 역삼각형이며 양 끝에 꽃받침조각이 변한 가시가 있고 중앙부가 두드러진다. 종자는 1개씩 들어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능(菱), 능실(菱實), 기실(芰實), 수율(水栗), 능각(菱角)이다. 자양, 강장, 위암의 효능이 있어 신체가 허약한 사람에게는 좋은 영양제가 된다. 또한 해독과 지갈(止渴)작용을 하여 주독도 풀어준다. 껍질을 벗겨서 날 것을 먹거나 삶아 먹는다. 그러나 과식하면 양기를 해쳐 발기력 부전과 같은 증세를 초래하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 말린 씨를 1회에 3~5g씩 달여서 복용하면 위암에 좋다고 하는 말이 있다. 마름의 잎은 어린아이의 머리가 헐었을 때, 과피는 이질, 설사, 탈항, 치질 등에, 줄기는 위궤양을 치료할 때 쓰인다.

  마름의 녹말은 열매의 과육은 전분이 많아서 밤과 같은 맛이 나기 때문에 물밤이라고도 부르며, 구황식품으로도 이용되었다. 어리고 연한 잎과 줄기를 데쳐서 말려 두었다가 때때로 나물로 먹는다. 또한 씨를 쪄서 가루로 빻아 떡이나 죽으로 해서 먹기도 한다. 마름을 지나치게 먹으면 복부 창만 증세를 일으키는데, 생강즙을 술에 타서 마시면 이를 방지할 수 있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소나무가 아닌 낙우송과(落羽松科), 금송[金松)

  금송[학명: Sciadopitys verticillata]은 겉씨식물 구과목 낙우송과의 상록침엽 교목이다. 일본인들은 금송을 ‘고우야마끼(高野槇)’라고 한다. 고우야산(高野山)에 많이 자란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금송(金松)은 이름 때문에 오해하기 쉬운 나무이다. 일본에서 이 나무의 한자를 금송으로 부른 이유는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학명에도 나타나듯이 나무의 모양이 소나무를 닮았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소나무와 다르다. 금송은 소나뭇과가 아니라 삼나무와 메타세쿼이아와 같이 낙우송과(落羽松科)에 속한다. 일본금송(日本金松), 왜금송(倭金松), 금송(禁松), Umbrella-Pine, Japanese-Umbrella-Pine라고도 한다. 정원수, 재목은 물에 견디는 힘이 강하여 건축재, 가구재 등으로 쓴다. 꽃말은 ‘반발’, ‘보호’이다.

  금송(金松)은 일본 특산종이며 일본을 상징하는 나무이다. 교토 긴카쿠지(銀閣寺)에 살고 있는 500살가량의 금송을 비롯해 일본 곳곳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금송은 땅속이나 물에서도 잘 썩지 않은 특성 때문에 수로(水路)를 만드는 데 사용되었다. 우리나라에 자생하지 않는 금송은 고대부터 수입한 대표적인 나무이다. 충남 공주시 웅진동 송산리 고분군 내에 위치한 백제 무령왕의 관이 바로 금송으로 만들었다. 한국의 나무 중에는 금송 외에도 일본에서 수입한 것이 적지 않다. 요즘 그리스어로 ‘식물의’라는 뜻의 ‘피톤(Phyton)’과 ‘죽이다’라는 뜻의 ‘치드(Cide)’가 합해서 생긴 피톤치드(Phytoncide)로 각광받고 있는 측백나뭇과의 편백나무, 소나뭇과의 일본잎갈나무 등도 일본에서 수입한 나무들이다.

  대전광역시 이남에 분포한다. 높이 15∼40m, 지름 1.5m이다. 나무껍질은 얇고 짙은 붉은빛을 띠는 갈색이다. 어린 가지에 비늘조각 같은 잎이 드문드문 붙는다. 잎은 줄 모양이며 2개가 합해져서 두껍다. 나비 3mm 정도이며 윤기가 나는 짙은 녹색이고, 끝이 파이며 양면 가운데에 얕은 홈이 있다. 마디에 15∼40개의 잎이 돌려나서 거꾸로 된 우산 모양이 되며 밑동에는 비늘잎이 난다.

  꽃은 암수한그루로 3∼4월에 핀다. 수꽃이 작은가지 끝에 많이 달리고, 암꽃은 1개가 가지 끝에 핀다. 열매는 구과로 10월에 익는다. 길이 8∼12cm이고 달걀 모양 타원형이고 곧게 서며, 열매조각은 납작하고 둥글다. 종자는 길이 1.2cm 정도로 날개가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 이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4 의 442« 처음...|2|3|4|5|6|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