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진 정치의 법전. 창덕궁 인정전 일원 이야기

  창덕궁 인정전(昌德宮 仁政殿, 국보 제225호)은 창덕궁의 정전(正殿)으로서 ‘인정(仁政)’은 ‘어진정치’라는 뜻이며, 인정전은 창덕궁의 법전(法殿)이 된다. 법전은 왕의 즉위식을 비롯하여 결혼식, 세자책봉식 그리고 문무백관의 하례식 등 외국 사신의 접견 등 공식적인 국가 행사 때의 중요한 건물이다. 광해군 때 중건된 이후 순조 3년(1803)에 일어난 화재로 인한 재건, 그리고 철종 8년(1857년)에 보수공사이후 지금에 이르고 있다.

  인정전은 2단의 월대 위에 웅장한 중층 전각으로 세워져 당당해 보이는데, 월대의 높이가 낮고 난간도 달지 않아 경복궁의 근정전에 비하면 소박한 모습이다. 인정전은 겉보기에는 2층이지만 실제로는 통층 건물로 화려하고 높은 천장을 볼 수 있다. 

  인정전의 넓은 마당은 조회가 있었던 뜰이란 뜻으로 조정(朝廷)이 펼쳐져 있고, 뒤편에는 뒷산인 응봉으로 이어져 있다. 인정전의 삼도 좌우에 늘어선 품계석은 문무백관의 위치를 나타내는 표시로 문무관으로 각각 18품계를 새겼다. 그러나 정(正)4품부터는 종(從)을 함께 포함시켰으므로 정1품에서 시작하여 정9품으로 끝나며 각각 동, 서로 12개씩 있다. 정조 때 조정의 위계질서가 문란해졌다하여 신하의 품계에 따른 비석을 세우게 된 것인데, 3품 이상을 당상관(堂上官)이라하고, 3품 이하를 당하관(堂下官)이라 한다. 품계석에 맞추어 동편에는 문관, 서편에는 무관이 중앙을 향해 서는데, 문관은 동쪽에 위치하므로 동반, 무관은 서쪽에 위치하므로 서반이라 하였으며 이를 합쳐서 조선시대의 상류 계급인 양반이 된다. 문무관은 임금님을 향해 바라보는게 아니라 문관은 무관을, 무관은 문관을 서로 마주보며 종렬로 서게되는데 임금님께 절을 하라고 “배(拜)-”하는 구령이 떨어지면 홀을든채로 국궁배례하며 서있는 채로 마주보며 절을 하고, 이것을 ‘곡배(曲拜)’라고 부른다.

  인정전의 내부에는 정면에 임금님의 용상이 있고 그 뒤에는 나무로 만든 곡병과 곡병 뒤에는 일월오악도(日月五岳圖)라는 병풍이 있다. 병풍에는 음양을 뜻하는 해와 달이 있으며 이는 다시 왕과 왕비를 상징한다. 그 아래 다섯 개의 산봉우리는 우리나라의 동, 서, 남, 북, 중앙의 다섯 산을 가리키며 이는 국토를 의미한다. 이것은 임금이 중앙에서 사방을 다스리고, 음양의 이치에 따라 정치를 펼친다는 뜻을 담고 있기도 하다. 그리고 주변에는 유리창을 비롯하여 전구나 커튼 등 서양 장신구가 설치되어 있는데, 이는 구한말 외국과의 수교 후 다양한 외래 문물이 들어 온 것이며, 1907년 순종이 덕수궁에서 창덕궁으로 이어한 후에 인정전의 실내바닥이 전돌에서 마루로 바뀌고, 전등, 커튼, 유리 창문 등과 함께 서양식으로 개조하는 등 부분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인정문 밖 외행각(外行閣)에는 호위청과 상서원 등 여러 관청들을 두었다. 1405년(태종 5)에 창덕궁 창건과 함께 건립되었으나 1418년(태종 18) 박자청에 의해 다시 지어졌고, 임진왜란 때 소살된 것을 1610년(광해 2)에 재건, 1803년(순조 3)에 소실된 것을 이듬해에 복원해 현재에 이른다. 외행각 일원은 1991년 이후에 복원했다. 5대궁 중에서 제일 먼저 전기가 들어온 곳은 1887년 경복궁이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storyView.do?categoryType=4&contentsSeq=10477

  창덕궁 인정문(昌德宮 仁政門, 보물 제813호)은 창덕궁의 중심 건물인 인정전의 정문이다. 효종·현종·숙종·영조 등 조선왕조의 여러 임금이 이곳에서 즉위식을 거행하고 왕위에 올랐다. 국왕의 즉위식이 거행된 장소로 그 의미가 큰 곳이다. 왕세자는 앞 임금이 별세한 궁궐의 빈전(殯殿: 왕의 빈소)에서 옥새를 받고 그 궁궐의 정전이나 정전의 정문에서 즉위하는 것이 관례였다. 따라서 앞 임금이 창덕궁에서 별세할 경우 다음 임금은 인정전이나 인정문에서 즉위한 것이다. 특히 즉위식은 인정전보다는 주로 인정문에서 치러졌다.

 인정문은 1405(태종 5)년 창덕궁의 창건 때 다른 전각들과 함께 지어졌다. 임진왜란으로 본래의 건물이 불타 없어지자 광해군이 즉위한 해에 창덕궁을 재건하면서 다시 세웠는데,1744(영조 20)년 10월에 인접한 승정원에 불이 났을 때 옮겨 붙어 좌·우 행각과 함께 소실되었다가 이듬해인 1745년 3월에 복구되었다. 그 후 1803(순조 3)년 12월에 선정전(宣政殿) 서쪽 행각에서 화재가 나 인정전 등이 소실되어 이듬해 12월에 재건된 일이 있는데, 인정문도 그 때 함께 지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1910년대에 일제가 인정문과 그 주위 행랑을 왜식(倭式)으로 일부 변형했으나 1988년 현재와 같이 원상 회복하였다.

  인정문 건물은 앞면 3칸·옆면 2칸 규모이며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기둥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으로 꾸몄다. 건물 안쪽 천장은 천장 재료가 훤히 보이는 연등천장이며, 단청은 가장 소박하게 꾸몄다. 왕위를 이어받는 의식이 거행되던 곳으로, 정전인 인정전과 함께 조선왕조 궁궐의 위엄과 격식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건축물이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0479

  진선문(進善門)은 돈화문과 인정문 사이에 위치한다. 진선문 앞에는 금천이 있다. 조선왕조실록에 1409(태종 9)년부터 진선문이 등장하는 것으로 보아 창덕궁이 창건될 무렵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된다. 1908년 탁지부(度支部) 2)에서 인정전 개수 공사를 할 때 헐렸다가 1996년 복원을 착수, 1999년 완공하여 지금에 이른다. 태종대와 영조대에는 이 곳에 신문고(申聞鼓)를 설치하여 백성들의 억울한 사연을 들었다.

‘진선(進善)’은 ‘선한 말을 올린다’는 의미와 ‘훌륭한 사람을 천거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인정전이 임금의 정전(正殿)이므로 진선문을 통하여 바른 말을 올리거나 인재를 천거하여 임금이 바르게 되고 바른 교화[正敎]가 펴지기를 기원하는 이름이다. 현판은 정난종(鄭蘭宗, 1433~1489년)의 글씨인데, 1999년 복원하면서 서예가 정도준이 새로 쓰고 중요무형문화재 각자장 오옥진이 새겼다.

  숙장문(肅章門)은 인정문 밖 동쪽에 있다. 진선문에서 인정문을 지나 마당을 따라 마주 보이는 문이다. 1475(성종 6)년 문 이름을 지었다. 숙장문과 진선문 사이 남쪽 행각에 내병조(內兵曹), 호위청(扈衛廳), 상서원(尙瑞院) 등이 있어서 이 인정문 뜰과 조정 마당에서 공식적인 궁중 의식이 많이 치러졌다. 이 일대는 일제 때 헐리어 화단으로 꾸며졌다가 최근 모두 복원되었다. 숙장(肅章)’은 ‘엄숙하고 문채(文彩)난다’는 의미이다. ‘숙(肅)’은 ‘엄숙하다’, ‘장(章)’은 ‘아름답게 빛난다’는 뜻이다. 원래 현판은 정난종 글씨였는데 최근 복원하면서 정도준이 새로 쓰고 오옥진이 새겼다. 『동궐도』에는 현판이 바깥에 그려져 있어 지금과 다르다. 이를 두고 화공의 실수라고 하기도 하고 잘 보이도록 일부러 바깥에 그렸다는 논란이 있다.

  광범문(光範門)은 인정전 동문이다. 동쪽으로 임금의 경호 업무를 맡은 선전관청(宣傳官廳), 승정원, 내시들의 집무실인 내반원(內班院)과 통한다. ‘광범(光範)’은 ‘규범을 빛낸다’는 의미이다. 정도준이 글씨를 쓰고 오옥진이 새겼다.

  숭범문(崇範門)은 인정전 서문이다. 서쪽으로 예문관, 내의원과 통한다. ‘숭범(崇範)’은 ‘규범을 높인다’는 의미이다. 정도준이 글씨를 쓰고 오옥진이 새겼다.

향실(香室)은 인정전 서쪽 행각의 북쪽에 위치한 향청은 의례에 쓰이는 축문과 향을 관리하던 직소이다. 교서관 소속으로 책임직은 충의(忠義)인데, 직급이 높지는 않지만 공신의 자손이 임명되었다. 향관은 참하문관(參下文官)이 맡았고, 이틀에 한 번 숙직하였다. 명종의 신임을 돈독히 받은 상진(尙震,1493~1564년) 5)과 영·정조 때의 문신 박세채(朴世采, 1631~1695년) 6)가 이 곳을 거쳐 정승에까지 오른 일이 유명하다. ‘향실(香室)’은 ‘향을 보관하는 방’이란 의미이다. 정도준이 글씨를 쓰고 오옥진이 새겼다.

. 창덕궁 공사로 내시에서 1품 벼슬까지 오른 박자청: 인정전 외행각 마당은 서쪽 진선문 쪽이 넓고 동쪽 숙장문 쪽이 좁은 사다리꼴이다. 당시 상왕이였던 태종은 이 마당이 반듯하지 목하다하여 박자청을 하옥시킨 일도 있었다. 그러나 숙장문 바로 뒤에 산맥이 있어 지형을 최대한 살리면서 공간을 넓게 쓰기 위해 사다라꼴로 만든 것이였다. 고려 말 내시 출신인 박자청은 조선 개국 후에 궁궐 문을 굳게 지킨 일로 태조의 눈에 들어 왕을 경호하다가 창덕궁의 건축 감독을 맡게 되었다. 창덕궁뿐 아니라 제릉, 건원릉, 경복궁 수리, 청계천 준설, 경회루, 무악이궁, 헌릉 등 많은 공사를 훌륭하게 수리하였고, 이후 공조판서, 우군도총제부판사의 지위까지 올랐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창덕궁 (와룡동)

 

자료: 이영일/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사진: 고앵자/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임금이 큰덕을 베풀어 백성들을 돈독하게 교화하는 돈화문

  창덕궁 돈화문(昌德宮 敦化門, 보물 제383호)은 창덕궁의 정문으로 ‘돈화(敦化)’라는 말은 원래 중용에서 인용한 것으로 ‘공자의 덕을 크게는 임금의 덕에 비유할 수 있다’는 표현으로 여기에서는 의미가 확장되어 ‘임금이 큰 덕을 베풀어 백성들을 돈독하게 교화 한다’는 뜻으로 쓰인 것이다.

  돈화문은 현존하는 궁궐의 대문 중에서 가장 오래된 목조 건물로, 1412년(태종 12) 5월에 세워졌으며, 창건 당시 창덕궁 앞에 종묘가 자리 잡고 있어 궁의 진입로를 궁궐의 서쪽에 세웠다. 임진왜란 때 전소되었다가 1609년(광해 원년)에 중수(重修)했다고 한다. 돈화문에는 원래 현판이 없다가 성종 때 서거정에게 분부하여 이름을 지어서 걸게 하였다.

  돈화문은 2층 누각형 목조건물로 궁궐 대문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이며, 앞에 넓은 월대를 두어 궁궐 정문의 위엄을 갖추었다. 정면 5칸 측면 2칸의 남향 건물이고, 좌우 협칸을 벽체로 막아 3문형식 이다. 중앙은 어문으로 왕의 행차와 같은 의례가 있을 때 왕의 전용 문이고, 신하들은 서쪽의 금호문으로 드나들었으며, 좌우문은 당상관이상 높은 관료가 드나들던 문이지만, 3사(三司:홍문관, 사헌부, 사간원)의 언관은 관직은 낮아도 좌우 문을 드나들게 한 특별한 혜택이 있었다.

  돈화문 2층 문루에는 종과 북이 있어 정오(正午)와 인정(人定), 파루(罷漏)에 시각을 알려주었다고 한다. 정오를 알리기 위해 북을 치는데 이것을 오고(午鼓)라고 하며, 인정은 통행금지를 알리기 위해 28번 종을 치는 것이고, 파루는 통행금지 해제를 알리기 위해 33번의 종을 치는 것을 말한다.

  돈화문은 대민정치가 이뤄지기도 했다. 영조는 재위 4년째인 1728년에 일어난 이인좌의 난이 진압된 후, 돈화문 2층 돈화문루에서 헌괵례를 받았다. 헌괵례(獻馘禮)는 싸움에 나간 장수가 적장의 머리를 왕 앞에 바치는 의식을 말한다. 이때 영조는 서울에 사는 노인들을 돈화문 앞에 초청하여 난의 원인이 당쟁에 있음을 지적하고 여기에 가담한 백성들에겐 중죄를 주지 않을 것이라 하였다. 돈화문 앞 광장은 이처럼 대민광장이기도 했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종로구 율곡로 99, 창덕궁 (와룡동)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storyView.do?categoryType=4&contentsSeq=10480

 

자료: 이영일/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사진: 고앵자/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나라에 가뭄이 들 때에 기우를 위해 열해 열었던 숙정문

  서울 한양도성의 숙정문(漢陽都城 肅靖門. 사적 제10호)은 숙청문(肅淸門)으로도 부르며 조선 시대에 건축한 서울 성곽의 4대문 중 북쪽에 있는 문으로, 북대문(北大門)으로 부르기도 한다.

  도성 북문이지만, 서울성곽의 나머지 문과는 달리 사람의 출입이 거의 없는 험준한 산악지역에 위치해 실질적인 성문 기능은 하지 않았다. 1413년 풍수지리학자 최양선(崔揚善)이 지맥을 손상시킨다는 상소를 올린 뒤에는 문을 폐쇄하고 길에 소나무를 심어 통행을 금지하였다. 이후 숙청문은 음양오행 가운데 물을 상징하는 음(陰)에 해당하는 까닭에 나라에 가뭄이 들 때는 기우(祈雨)를 위해 열고, 비가 많이 내리면 닫았다고 한다. 1504년(연산군 10)에 연산군이 원래 있던 자리에서 오른쪽으로 조금 옮기라고 명령한 기록이 보이는데, 실제로 문을 옮겼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1963년 1월 21일 서울 한양도성(漢陽都城)에 포함되어 사적 제10호로 지정되었다. 1968년 1·21 사태 이후 청와대 경비를 위해 일반인의 접근을 금지하다가, 2006년 4월부터 서쪽 성곽 0.5㎞, 북쪽의 진입로 0.6㎞ 구간과 함께 다시 일반에 개방하였다. 지금의 숙정문 목조 누각은 소실되었던 것을 1976년에 복원한 것이며, 현판의 글씨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쓴 것이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三淸洞) 산 2-1번지(북악산 동쪽 고갯마루)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0393

 

정보: chA 이영일/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사진: chA 고앵자/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1개

석문에 새긴 봉황 한 쌍은 도성을 지키기 위한 풍수 비보책

  창의문(彰義門)은 1396(태조 5)년에 세운 사소문(四小門) 가운데 하나로, 현재까지 남아 있다. 북문 또는 자하문(紫霞門)이라고도 한다.

  1396년(태조 5) 도성을 쌓을 때 북서쪽에 세운 문으로, 돌로 쌓은 홍예(虹霓) 위에 정면 4칸, 측면 2칸 구조의 문루가 있다. 4대문 중 북대문인 숙청문이 항상 닫혀 있었으므로 경기도 양주 등 북쪽으로 통행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이 문을 거쳐서 왕래했다. 인조반정 때 능양군을 비롯한 의군(義軍)이 이 문을 부수고 들어가 반정을 성공시킨 유래가 있는 곳으로서, 누문 다락에는 인조반정 때의 공신의 명단을 적은 게판(揭板)이 있다. 1958년 보수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경복궁 서쪽인 창의문(자하문)의 의(義)는 오행으로 금(金)이고 서쪽을 나타낸다.

  창의(彰義)는 서쪽을 빛나게 하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 그런데 다른 곳과 달리 석문에 새긴 봉황 한 쌍이 있다. 이는 창의문 밖의 지세가 마치 지네 모양이기 때문에 지네의 천적인 닭의 형상을 조각하여 도성을 지키게 하기 위한 풍수 비보책이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동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0394

 

정보: chA 이영일/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사진: chA 고앵자/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현전하는 국내 유일한 석조 환조 지장보살좌상

  석조지장보살좌상(石造地藏菩薩坐像, 보물 제1327호)은 머리에 두건을 쓴 지장보살상으로 바위형태의 대좌에 앉아 있는 모습이다. 전체 높이가 33.4㎝ 정도의 작은 불상으로 몸체는 두껍게 도금(金箔)이 되어 있고 대좌는 붉은 빛이 도는 칠을 하였다.

  결가부좌한 모습의 지장보살상은 약간 앞으로 고개를 숙이고 있으며 목은 짧게 표현되었다. 양 어깨를 모두 감싼 옷을 입고 왼손에 보주를 들고 있다. 머리와 몸에 비해 다리와 양손이 작게 표현되어 있고, 두건(頭巾)을 쓴 피모형(被帽形)의 지장보살상으로 암좌(岩座) 위에 앉아 있다. 조선시대 불교조각품으로는 드문 소형 석조상이다. 특이한 바위형태의 대좌 뒷면에는 이 불상 조성 배경 및 시주자와 제작자, 제작연대를 밝혀주는 8행 49자 음각(陰刻) 명문 중에 ‘정덕 십년 을해 삼월(正德十年乙亥三月)’이라는 내용이 있어 1515년에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는 글이 새겨져 있다.

  조선 중종 10년(1515)에 만들어진 이 석조지장보살좌상은 국내에 현전하는 유일한 석조의 환조(丸彫) 지장보살상으로 조선시대 불교조각품으로는 드문 소형 석조상이다. 각 부분의 표현이 간략하나 시대적인 특징을 잘 드러내고 있으며, 불신과 대좌가 완형으로 잘 보존되어 있고, 특이한 암반형의 대좌 뒷면에 조성 배경이나 연대가 확실하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가치가 있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용산동5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storyView.do?categoryType=4&contentsSeq=10493

 

자료: 이영일/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사진: 고앵자/ 채널A 보도제작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0 의 240«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