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나리 꽃 중의 왕, 참나리[卷丹]

  참나리[학명: Lilium lancifolium Thunb.]는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나리 종류 가운데 진짜(眞)라는 의미다. 수많은 나리 종류 중에서 꽃이 크고 아름다워 ‘진짜 나리’라는 뜻으로 참나리라 부른다. 그러나 꽃이 아름다운 반면에 향기가 없다. 또한 붉은 꽃잎이 뒤로 말려 있어 권단(卷丹)이라는 별칭이 생겼다. 백합(百合), 야백합(野百合), 중상(重箱), 중정(中庭), 나리, 알나리, 호랑나리, 견내리화, 대각나리, Tiger Lily, Easter lily, Lilium Tgrinum 라고도 한다.

  한국에는 백합속(百合屬 Lilium)에 하늘을 향해 피는 하늘나리(L. concolor var. partheneion), 하늘말나리(L. tsingtauense)를 비롯해 5종(種)이 있고 꽃이 땅을 향하는 종류로 땅나리(L. callosum), 솔나리(L. cernum)를 비롯해 6종이 있으며, 류큐[琉球]가 원산지인 백합(L. longiflorum) 등이 있어 관상용으로 재배하고 있다. 참나리와 비슷하게 생긴 중나리(L. leichtlinii)는 살눈이 달리지 않고 잎과 꽃이 참나리보다 작다. 말나리 종류는 잎이 둥글게 돌려나므로[輪生葉] 구별하기 쉽다. 관상용, 식용, 약용이다. 꽃말은 ‘순결’, ‘준엄’, ‘깨끗한 마음’이다.

  한국, 일본, 중국, 사할린 등지에 분포한다. 전국의 산지 양지쪽 풀밭에 난다. 줄기는 흑자색 반점이 있고, 원줄기 아래 땅속에 둥근 비늘줄기(鱗莖)가 발달하며, 땅에 떨어진 구슬눈(珠芽)에서 발아한다. 잎은 어긋나며(互生), 창끝모양(披針形)으로 잎겨드랑이(葉腋)에 짙은 갈색의 구슬눈(珠芽)이 있다.

  나리꽃에는 전설이 전해진다. 옛날 한 고을에 아리따운 처녀가 살았다. 그 고을에는 아주 고약한 원님 아들이 있었는데, 아버지의 권세를 믿고 나쁜 행동을 밥먹듯 했다. 그런데 어느 날 아리따운 처녀를 보고 반하게 된 원님 아들이 강제로 희롱하려고 하자 처녀는 끝까지 반항했고, 그는 그만 처녀를 죽이고 말았다. 이후 잘못을 뉘우치고 양지바른 곳에 묻어주었더니 꽃이 한 송이 피어났는데, 그 꽃이 바로 나리꽃이라고 한다.

  꽃은 7~8월에 가지 끝과 원줄기 끝에서 밑을 향해 달리며, 짙은 황적색 바탕에 흑자색 반점이 있고, 뒤로 말린다. 열매는 캡슐열매(蒴果)를 만들지만 맺지 못하고 주로 비늘줄기와 구슬눈으로 번식한다.

  자연의 친구, 실베짱이(학명: Phaneroptera falcata Poda, 여치과)와 호랑나비(학명: Papilio xuthus Linnaeus, 1767, 호랑나비과), 산제비나비(학명; Papilio maackii Ménétriès 1859, 호랑나비과)의 행복한 속삭임이 있어 더욱 포근하고 정겨운 모습이다.

  생약명(生藥銘)은 권단(卷丹)이다. 강장, 진해, 거담, 건위 등의 효능을 가지고 있다. 적용질환은 신체허약증, 폐결핵, 산후의 회복부진, 각기, 기침, 놀라고 두려워서 마음이 몹시 두근거리는 증세 등이다.

  꽃에 카프산틴(Capsanthin)이라는 카로테노이드(Carotenoid) 계의 색소가 함유되어 있고 비늘줄기에는 많은 녹말과 글루코만난(Glukomannan), 비타민 C 등이 함유되어 있어서 영양가가 높다. 비늘줄기에는 포도당 성분이 많아 단맛이 나며 구황식물로도 이용되었다. 봄이나 가을에 비늘줄기를 캐어 구워 먹거나 조려 먹기도 한다. 또 지짐이의 재료로도 쓴다. 비늘줄기를 넣어 끓인 죽은 허약한 사람이나 환자를 위한 자양 강장식품으로 매우 좋다. 꽃잎으로 술을 담그면 그 빛깔과 맛이 독특하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까마귀가 먹는 쌀, 가막살나무[莢迷]

  가막살나무[학명: Viburnum dilatatum Thunb.]는 쌍떡잎식물 산토끼꽃목 인동과의 낙엽활엽관목이다. 까마귀가 먹는 쌀이라고 가막살나무이며 잔털이 많다고 털가막살나무라고도 한다. 관상용, 울타리용, 약용, 식용, 땔감용이다. 꽃말은 ‘사랑은 죽음보다 강하다’이다.

  일본, 타이완, 중국, 인도, 한국 등지의 산허리 아래의 숲속에서 자란다. 높이는 3m 정도이고 잎은 마주나며 둥글거나 넓고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으로, 톱니가 있다. 잎 뒷면에 액을 분비하는 선점이 있고 양면에 별 모양 털이 난다. 잎자루는 길이 6~20mm이고 턱잎은 없다.

  꽃은 흰색이며, 6월에 잎이 달린 가지 끝이나 줄기 끝에 취산꽃차례로 핀다. 화관에 털이 있고 수술이 화관보다 길다. 열매는 달걀 모양 핵과로 10월에 붉게 익는다.

  생약명(生藥銘)은 협미(莢迷)이다. 줄기(莢迷)는 수시로, 잎은 봄~여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열감기, 아토피, 소화불량에 말린 것 20g을 물 800㎖에 넣고 달여서 마신다. 열매(莢迷子)는 가을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쓴다. 기미, 주근깨에 말린 것 달인 물을 바른다. 어린 잎을 데쳐서 물에 담가 쓴맛을 우려낸 뒤 나물로 먹는다. 담그는 술은 피로회복과 미용 식용증진 에 좋은 효능을 보여준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항산화물질의 창고, 가지[茄子]

  가지[학명: Solanum melongena Linnaeus]는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가지과의 한해 또는 여러해살이풀이다. 홍가(紅茄), 낙소(落蘇), 왜과(矮果), 곤륜과(崑崙瓜), Eggplant 라고도 한다. 서양에서는 주로 달걀 모양의 가지가 이용되고 있는데, 이러한 모양에서 ‘Eggplant’라는 말이 유래되었다. 꽃말은 ‘진실’이다.

  인도 원산이며, 고온성 작물로 우리나라의 여름에 어울리는 열매채소다. 높이는 60∼100cm로, 식물 전체에 별 모양의 회색털이 나고 가시가 나기도 한다. 줄기는 검은 빛이 도는 짙은 보라색이다. 잎은 어긋나고 달걀 모양이며 길이 15∼35cm로 잎자루가 있고 끝이 뾰족하다.

  꽃은 6∼9월에 피는데, 줄기와 가지의 마디 사이에서 꽃대가 나와 여러 송이의 연보라색 꽃이 달리며 꽃받침은 자줏빛이다. 열매의 모양은 달걀 모양, 공 모양, 긴 모양 등 품종에 따라 다양하며 한국에서는 주로 긴 모양의 긴가지를 재배한다.

  생약명(生藥銘)은 가자(茄子)이다. 보라색에는 안토시아닌 색소가 많이 함유돼 있어 항암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칼로리가 낮고 수분이 94%나 돼 다이어트에 좋은 식재료로 꼽힌다. 장염, 간경화증 완화, 유선염에 좋다. 일본 연구자들의 논문에 의하면 가지는 탄 음식에서 나오는 발암물질 등을 억제하는 효과가 브로콜리나 시금치보다도 2배가량 높다. 또한 비타민 함량도 높아 세포들의 스트레스를 없애 피로회복에도 도움을 줘 만성피로에도 효과가 있다.

  열매를 쪄서 나물로 먹거나 전으로 부치고, 가지찜을 해서 먹는다. 음식궁합으로 가지의 조직이 기름을 잘 흡수하기 때문에 기름에 볶아 먹거나 튀겨 먹기에 좋다. 또한 돼지고기의 단백질 성분과 가지의 칼륨 성분을 함께 섭취하면 고혈압 예방에 좋다. 꾸준히 섭취하면 체력을 증진시키는데 도움을 준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초나라 항우의 애첩 우미인초, 꽃양귀비[麗春花]

  꽃양귀비[학명: Papaver rhoeas L.]는 양귀비과의 두해살이풀이다. 양귀비와 비슷한 아름다운 꽃이 피기 때문에 꽃양귀비(─楊貴妃) 라고 한다. 개양귀비, 우미인(虞美人), 우미인초(虞美人草), 애기아편꽃, 물감양귀비 라고도 한다. 우미인(虞美人)은 초(楚)나라 항우(項羽)의 애첩이다. 항우가 유방(劉邦)의 군대에 포위되자, 술자리에서 석별의 정을 읊는 항우의 시에 맞추어 노래를 부른 뒤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나중에 우미인의 무덤에 핀 꽃이라고 하여 이 이름을 붙였다. 관상용, 약용이다. 관상용, 약용이다. 꽃말은 ‘위안’, ‘약한 사랑’, ‘기약 없는 사랑’이다.

  유럽 원산으로 전국 각지에 식재한다. 높이 30∼80cm이다. 전체에 털이 나고 줄기는 곧게 선다. 잎은 어긋나고 깃꼴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은 줄 모양 바소꼴로서 끝이 뾰족하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5∼6월에 피는데, 보통 붉은색이지만 품종에 따라 여러 빛깔이 있으며 가지 끝에 1개씩 달린다. 꽃이 피기 전에는 꽃망울이 밑을 향해 있으나 필 때는 위를 향한다. 꽃받침잎은 2개로 녹색이고 가장자리는 흰색이며 겉에 털이 난다. 꽃잎은 4개가 서로 마주나고 약간 둥글다. 수술은 많고 씨방은 달걀을 거꾸로 세워놓은 모양이며 털이 없다. 암술대는 방사형(放射形)이다. 열매는 삭과로 달걀을 거꾸로 세워놓은 모양이며 길이 약 1cm이다.

  생약명(生藥銘)은 여춘화(麗春花)이다. 진해(鎭咳), 진통(鎭痛), 지사약(止瀉藥)으로서 이질의 치료에 쓰인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단군신화의 자연 정력제, 마늘[大蒜]

  마늘[학명: Allium scorodorpasum var. viviparum Regel]은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산(蒜), 호산, Garlic 라고도 한다. 약용, 식용, 향신료, 공업용이다. 마늘은 강한 냄새를 제외하고는 100가지 이로움이 있다고 하여 일해백리(一害百利)라고 부른다. 꽃말은 ‘용기와 힘’이다.

  제사상을 차릴 때 고춧가루와 더불어 마늘이 금기가 된 이유는 ‘귀신을 쫓는 힘’이 있기 때문입니다. 고추도 그렇지만 마늘도 양기를 상징합니다. 그래서 금욕적인 종교는 마늘을 두려워합니다. 수도자에게 양기는 세상의 쾌락을 불러일으키는 고통의 근원이기 때문이다. 또한 음기로 뭉쳐진 흡혈귀들은 마늘을 무서워한다고 전해진다. 그런데 마늘은 좋은 귀신, 나쁜 귀신을 가리지 않나본다. 마늘이 가진 귀신을 쫓는 힘이 조상의 귀신까지 쫓으면 안 되기 때문에 제사상에 놓지 않는다.

  한국을 비롯하여 중국, 일본 등 극동(極東)에서 많이 재배되고 있다. 비늘줄기는 연한 갈색의 껍질 같은 잎으로 싸여 있으며, 안쪽에 5∼6개의 작은 비늘줄기가 들어 있다. 꽃줄기는 높이 60cm 정도이다. 잎은 바소꼴로 3∼4개가 어긋나며, 잎 밑부분이 잎집으로 되어 있어 서로 감싼다.

  꽃은 7월에 잎 겨드랑이에서 속이 빈 꽃줄기가 나와 그 끝에 1개의 큰 산형꽃이삭[傘形花穗]이 달리고 총포(總苞)는 길며 부리처럼 뾰족하다. 흰 자줏빛이 돌고 꽃 사이에 많은 무성아(無性芽)가 달리며 화피갈래조각은 6개이고 바깥쪽의 것이 크다.

  생약명(生藥銘)은 대산(大蒜)이다. 강력한 살균 및 항균 작용, 체력증강, 강장효과 및 피로회복, 정력증강, 동맥경화 개선, 신체노화 억제, 냉증, 동상 개선 작용, 고혈압 개선 작용, 당뇨 개선 작용, 항암작용, 아토피성 피부염의 알레르기 억제 작용, 정장 및 소화촉진 작용, 해독작용, 신경안정 및 진정 작용에 효능이 있다. 항암식품(抗癌食品)으로 하루에 생마늘 또는 익힌 마늘 한 쪽 또는 반쪽을 꾸준히 섭취하면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허준의『동의보감』에서는 마늘을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매우며 독이 있다. 종기를 제거하고 풍습과 나쁜 기운을 없앤다. 냉과 풍증을 제거하고 비장을 튼튼하게 하며 위를 따뜻하게 한다. 토하고 설사하면서 근육이 뒤틀리는 것을 치료한다. 전염병을 예방하고 해충을 죽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단군신화(檀君神話)에서 곰을 사람으로 변화시키는 약으로 등장할 정도로 없어서는 안 될 식품으로, 거의 모든 음식의 양념으로 쓰이고 있다. 강한 향이 비린내를 없애고 음식의 맛을 좋게 하며 식욕 증진 효과가 있다. 갓 구워낸 생선에 마늘가루를 살짝 뿌려 먹으면 생선구이 맛이 한결 살아난다. 먹은 후 마늘 냄새를 없애고 싶으면 우유를 천천히 마시거나 녹즙 또는 재스민차, 허브차를 약간 진하게 타서 마신다. 된장국에도 탈취 성분이 있으므로 역시 효과가 있다. 마늘쫑도 뽑아 반찬으로 이용한다. 마늘을 까고 나서 손가락 끝에 밴 냄새는 식초 몇 방울을 떨어뜨린 후 씻으면 말끔히 없어진다.

  사상의학(四象醫學)에 의하면 마늘은 차가운 몸을 따뜻하게 하여 말초혈관을 확장시키는 작용을 하므로 손발이 차고 아랫배가 냉한 소음인(少陰人)이 먹으면 소화기능과 순환기능이 좋아진다고 한다. 그러나 열이 많은 소양인(少陽人)은 마늘을 과다 섭취하면 병이 악화될 수 있고, 마늘도 독한 식품이므로 주의하여야 한다. 특히 공복(空腹) 상태에서 복용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0 의 455«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