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 구룡형 주전자(靑磁 龜龍形 注子, 보물 제452호 ∙ 국보 제96호)

  청자 구룡형 주전자(靑磁 龜龍形 注子, 보물 제452호)는 고려시대 만들어진 청자 주전자로 연꽃 위에 앉아 있는 거북 모양이며, 높이 17.2㎝, 길이 20.2㎝의 크기이다.

  거북 얼굴은 매우 정교하고 실감나게 표현하였으며, 부분적으로 금을 칠하였다. 등 위에 붙어 있는 입은 오므린 연잎모양이고, 손잡이는 두 가닥의 연줄기가 꼬인 것으로 묘사되어 있다. 등 위에 음각된 거북등 무늬 안에는 ‘王’자를 하나씩 넣었다. 손잡이에는 흰색 과 검은색 점을 드문드문 찍어서 장식하고, 연꽃 받침의 꽃잎 사이에 흰색 점을 간간이 찍었다. 유약(釉藥)은 비취색(翡翠色)으로 두꺼운 편이다.

  대체로 전체적인 비례가 적당히 균형이 잡혀 있어, 동·식물(動·植物)이나 인물(人物) 형태를 본뜬 상형청자(象形靑瓷)가 유행하던 12세기 전반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청자 구룡형 주전자(靑磁 龜龍形 注子, 국보 제96호)는 고려 청자의 전성기인 12세기경에 만들어진 높이 17㎝, 밑지름 10.3㎝, 굽지름 9.9㎝의 크기이다. 연꽃 위에 앉아있는 거북을 형상화했는데 물을 넣는 수구(水口), 물을 따르는 부리, 몸통, 손잡이로 구성되어 있다.

  얼굴 모습은 거북이라기보다 오히려 용에 가깝다. 이마 위의 뿔과 수염, 갈기, 눈, 이빨, 비늘 등이 모두 정교하면서도 부드럽게 숙련된 솜씨로 만들어졌다. 두 눈의 눈동자는 검은색 안료를 사용하여 점을 찍었으며, 아래와 위의 이빨은 가지런하게 표현되어 있다. 목과 앞 가슴의 비늘은 음각했으며, 발톱은 실감나도록 양각해 놓았다. 등에는 거북등 모양을 새겨 그 안에 왕(王)자를 써 넣었고, 등 뒤로 꼬아 붙인 연꽃 줄기는 그대로 손잡이가 되도록 만들었다. 거북등 중앙에는 섬세하게 표현된 작은 연꽃잎을 오므려 그곳에 물을 담도록 되어있다. 유약(釉藥)은 회청색(灰靑色)으로 은은한 윤기가 흐른다.

  섬세하고 정교하게 표현된 거북의 모습은 우아한 비취색(翡翠色)과 함께, 당시 유행한 동·식물 모양을 모방해서 만든 상형청자(象形靑瓷)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좋은 작품이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77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다산과 번창의 상징 포도 그림(葡萄圖)

  포도도(葡萄圖)는 조선시대 19세기 당대 최고의 포도 그림으로 이름을 떨친 화가 낭곡 최석환(浪谷 崔奭煥, 1808~?)의 작품이다. 전북 임피(臨陂, 지금의 군산 인근) 출생으로, 정조, 헌종 때 사람이다.

  포도(葡萄)는 알알이 맺힌 열매와 뻗어나가는 넝쿨 등에서 다산(多産)과 번창(繁昌)을 상징한다. 이 작품은 좌측 상단에서 시작된 포도 넝쿨이 아래로 내려오다가 우측으로 뻗는 변각구도(邊角構圖)로 그려져 있다. 서예의 필묵법(筆墨法)이 강하게 느껴지며 진한 포도알과 옅은 먹의 포도 잎이 대비를 이룬다.

  화면에는 총 9개의 인장은 “낭곡(浪谷)”과 “최석환인(崔奭煥印)” 이라고 새겨져 있다. 우측의 여백에는 “가지고 돌아온 뒤 한궁에 옮겨 심었다. 낭곡고(歸載張 槎 移根漢宮 浪谷稿)” 라는 관서가 적혀있다. (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76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금강경(金剛經)을 지키는 여덟 신을 그린 팔금강도(八金剛圖)

  팔금강도(八金剛圖)는 금강경(金剛經)을 지키는 여덟 신을 그린 조선시대의 19세기 불화(佛畵)이다. 팔금강(八金剛)은 금강경을 수지(受持)∙독송(讀誦) 하려할 때 마음을 다하여 부르면 어디서든 나타나 옹호해 준다고 하는 호법신(護法神)이다. 칼이나 창, 금강저(金剛杵), 바위 등 무기를 들고 호위하는 자세로 표현되는데, 화면에는 황수구금강(黃隨求金剛)과 적성화금강(赤聲火金剛)이 그려졌다.

  팔금강도(八金剛圖)는 호법 금강신(金剛神)을 신중탱화(神衆幀畵)의 한 형식으로 예적금강(烏木區沙摩)을 중심으로 제석천(帝釋天)과 범천(梵天) 및 위태천(韋駄天), 천룡팔부중(天龍八部衆) 등을 배치한 것을 말한다. 중앙에 배치되는 대예적금강(大穢跡金剛)은 일체의 악(惡)을 제거하는 위력을 가진 명왕(明王)으로, 온몸에서 지혜의 불길을 뿜으므로 화두금강(火頭金剛)이라고도 한다. 청제재금강(靑除災金剛)·벽독금강(碧毒金剛)·황수구금강(黃隨求金剛)·백정수금강(白淨水金剛)·적성화금강(赤聲火金剛)·정제재금강(定除災金剛)·자현신금강(紫賢神金剛)·대신력금강(大神力金剛)의 8금강을 거느리고 불법을 호위하며 중생을 교화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조선 후기의 팔금강도는 사찰에서 의식을 시작하기에 앞서, 도량(道場)을 수호하기 위한 수호신들로 번(幡: 깃대)의 형태로 제작되었다. (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73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경주 사천왕사지 출토 사천왕상 전돌(四天王像 塼)

  사천왕상 전돌(四天王像 塼)은 경주 배반동 사천왕사지(四天王寺址)에서 출토된 남북국시대(南北國時代, 통일신라) 670년경 사천왕사 목탑의 기단에 붙인 것이다. ‘전(塼)’은 흙으로 구운 벽돌이라는 뜻이다.

  녹유신장상(綠釉神將像)은 기단 네 면의 계단을 중심으로 좌우 3개씩 총 24개가 배치되었다. 일반적으로 지국천왕(持國天王), 광목천왕(廣目天王), 증장천왕(增長天王), 다문천왕(多聞天王)이 동서남북의 방위를 지키는 형태로 배치되지만, 사천왕사 탑의 기단에는 3개의 신장상(神將像)만으로 배치된 것이 특징이다. ‘삼국유사(三國遺事)’에는 신라 최고의 조각가 당시의 명장(名匠) 양지(良志)가 영묘사(靈廟寺)에 사천왕상을 조성하였고, 이어 사천왕사도 건립되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사천왕은 고대 인도에서 숭상했던 신들의 왕이었으나 불교에 귀의하여 세계의 중심에 있는 수미산을 사방에서 호위하며 부처님과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장이 되었다.

  경주 사천왕사지(慶州 四天王寺址, 사적 제8호)는 경주 낭산(狼山) 기슭에 경주신문왕릉(慶州神文王陵) 옆·선덕여왕릉(善德女王陵) 아래있는 신라(新羅)의 절터다.

  신라 문무왕 14년(674)에 중국 당나라는 신라가 그들의 도독부(鷄林都督府)를 공격한다는 핑계로 50만 대군을 일으켜 신라를 공격하려 하였다. 이에 문무왕(文武王, 661-681)이 명랑법사(明郞法師)에게 적을 막을 계책을 구하자, 이곳 신유림(神遊林)에 사천왕사를 짓고 부처의 힘을 빌리도록 하였다. 그러나 당의 침략으로 절을 완성시킬 시간이 없게 되자, 비단과 풀로 절의 모습을 갖춘 뒤 유가명승(瑜伽明僧) 12인과 더불어 밀교(密敎)의 비법인 문두루비법(文豆婁秘法: 불단(佛壇)을 설치하고 다라니를 독송하면 국가적인 재난을 물리치고 국가를 수호하는 비법)을 썼다. 그러자 전투가 시작되기도 전에 풍랑이 크게 일어 당나라 배가 모두 가라앉았다. 그 후 5년 만에 절을 완성(679)하고 사천왕사라 하였다. 절터에는 머리부분이 없어진 귀부(龜趺) 2기와 비신(碑身), 그리고 당간지주(幢竿支柱) 1기가 남아있다. 특히, 절 동쪽에 남아있는 귀부는 사실적인 표현수법과 등에 새겨진 아름다운 조각으로 신라시대의 뛰어난 작품임을 보여주고 있다.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후 가장 먼저 지은 사천왕사는 전형적인 쌍탑식 가람배치로 신라 호국불교의 성격과 신라인들의 불교관·우주관을 잘 보여주는 절이다. 경덕왕 때 향가인‘도솔가(兜率歌)’, ‘제망매가(祭亡妹歌)’를 지은 고승 월명이 머물렀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불국토(佛國土) ‘사사성장(寺寺星張) 탑탑안행(塔塔雁行)’ 절들이 별처럼 많았고, 탑들이 기러기처럼 늘어서 있었다. 「삼국사기(三國史記)」권제3(卷第三) 흥법(興法) 제3(第三)

  통일신라는 고구려와 백제의 불교를 받아들여 다양하고 폭넓은 불교 사상을 만들어 내었다. 불교의 토착화를 위해 본래부터 불교의 인연이 깊었다는 설이 널리 유포되었고, 이 설은 본격적인 불국토설(佛國土說)로 전개되었다. 불교를 국가이념으로 삼고 대중적인 종교로 변모시켰으며, 불교를 통해 사회 안정을 이루고 고구려와 백제의 유민을 포용하여 융화하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통일 후에는 주로 화엄종(華嚴宗)과 법상종(法相宗) 등의 종파가 유행하였고, 하대에는 선종(禪宗)이 전래되어 구산선문(九山禪門)이 형성되는 등 선종 불교가 주요 이념으로 자리 잡았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 한국민족문화대백과)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69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또 한 분의 왕, 조선 왕실의 어진(御眞) 앞에 서다. 특별전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12월 8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조선 왕실의 어진(御眞)과 진전(眞殿)’ 특별전을 개최한다.

  * 어진(御眞): 왕의 초상화  * 진전(眞殿): 왕의 초상화를 봉안하고 의례를 행하는 건물

  * 어진 윗쪽부터 - <태조 어진, 국보 제317호, 조중묵 등 作, 어진박물관 소장>, <영조 어진, 1900년, 보물 제932호, 채용신 등 作>, <고종 어진, 傳 채용신 作. 원광대학교박물관 소장> -

  조선 왕실 어진은 1954년 피난지인 부산의 보관창고에서 일어난 화재로 대부분 소실되어 없어지고 그 중 극히 일부의 어진만 손상된 채로 남아 있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남아 있는 어진에 대한 보존처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개관 10주년을 기념하는 이번 전시를 통해 주요 어진들을 한자리에 모아 소개한다.

  전시는 ▲ 우리나라 어진과 진전의 역사 ▲ 조선 시대 어진 제작 체계 ▲ 또 한 분의 왕, 어진 ▲ 어진 봉안 공간인 진전 ▲ 어진 봉안용 회화 ▲ 진전 의례 등 6개의 주제로 구성하였고, 유물 100여 점이 전시된다.

  1부 ▲ 우리나라 어진과 진전의 역사에서는 관련 기록이 많이 남아 있는 고려와 조선 시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 어진과 진전의 역사를 소개한다.

  2부 ▲ 조선 시대 어진 제작 체계에서는 조선 시대 어진 제작 방식과 과정, 그리고 어진을 직접 그린 ‘어진화사(御眞畵師)’에 대해 살펴본다. 대표적 어진화사인 장경주의 <윤증 초상>과 이한철의 <흥선대원군 이하응 초상>, 이명기의 <채제공 초상>, 그리고 사대부 화가로서 어진화사들을 감독하는 역할을 했던 조영석의 <조영복 초상>을 통해 어진 제작에 참여했던 화가들의 뛰어난 인물화 실력을 확인할 수 있다.

  * <흥선대원군 이하응 초상>은 12.8.~16.1.10.까지, <채제공 초상>은 16.1.12.~2.14까지 전시 예정

  3부 ▲ 또 한 분의 왕, 어진들에서는 현재까지 진전에 봉안된 유일한 어진인 전주 경기전의 <조선 태조 어진(청룡포본)>이 2주간 전시되며, 왕위에 오르기 전 젊은 영조의 모습을 보여주는 <연잉군 초상>, 영조의 51세 초상인 <영조 어진>, 철종의 31세 초상인 <철종 어진>, 그리고 채용신이 그린 것으로 전하는 <고종 어진>이 전시되어, 현실 속의 왕과 다름없이 높은 위상을 가지고 있었던 조선 왕실 어진의 위엄을 보여준다. 홍룡포본 <태조 어진>(1900년 모사본)과 <원종 어진>(1936년 모사본), <문조 어진>, 그리고 순종의 서거 후인 1928년 김은호가 그린 <순종 어진>도 최초 공개된다.

  * 원종(元宗): 선조의 아들이자 인조의 친부. 1627년 왕으로 추존

  * 문조(文祖): 순조의 아들이자 헌종의 친부. 1835년 익종으로 추존. 1899년 문조익황제로 추존

  4부 ▲ 어진 봉안 공간 진전에서는 어진을 봉안하기 위한 건물인 진전을 살펴본다. 조선 시대 진전은 한 임금의 어진을 보관한 진전과 여러 임금의 어진을 보관한 진전으로 구분되는데 이번 전시에는 전자에 해당하는 태조 진전과 후자에 해당하는 영희전(永禧殿), 창덕궁 선원전(璿源殿) 등 주요 진전들과 함께 전란 등을 대비해 강화도에 세워졌던 진전 등을 의궤와 같은 기록물과 회화 자료 등을 통해 소개한다. 전시장 안에는 창덕궁 신선원전 감실의 모습을 실물에 가까운 웅장한 크기로 재현하여 어진 봉안 공간의 엄숙한 분위기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5부 ▲ 어진 봉안용 회화에서는 2005년 국립고궁박물관 개관 이후 처음으로 전시에 소개되는 <모란도 병풍>과 <일월반도도 병풍>를 소개하며 6부 ▲ 진전 의례에서는 태조 진전인 개성 목청전과 선원전 등의 진전 의례에 사용되었던 다양한 종류의 의물과 기물들을 영상과 유물을 통해 소개한다.

  전시 기간에는 관람객들이 더욱 구체적으로 전시를 이해할 수 있도록 어진 봉안 공간인 창덕궁 구선원전과 신선원전을 전문가와 함께 둘러보는 답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신선원전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는데 이번 행사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특별히 공개된다. 답사 프로그램은 내년 1월 중에 4회(회당 40명)에 걸쳐 진행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에서 오는 14일부터 사전 신청하면 된다. 더 자세한 사항은 전시홍보과(☎02-3701-7632)로 문의하면 된다.

  또한, 초등학교 3~6학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활동지와 함께하는 전시해설’ 교육 프로그램이 오는 19일부터 26일, 내년 1월 5일부터 23일까지(일, 월요일, 공휴일 제외) 운영된다. 참여를 원하는 분들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www.gogung.go.kr)에서 사전 신청 가능하며 문의는 전시홍보과(☎02-3701-7653)으로 하면 된다.

  그 외에도 조선 시대 어진과 진전에 대한 관람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특별 강연회가 오는 17일과 내년 1월 21일 두 차례에 걸쳐 국립고궁박물관 본관 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이번 전시를 찾는 사람들에게 예술작품으로서 어진의 가치 뿐 아니라, 조선 왕실의 어진이 가지고 있는 위상과 상징적 의미를 이해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0 의 341«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