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유묵 – 일일부독서 구중생형극(보물 제569-2호)

  안중근 의사 유묵 – 일일부독서 구중생형극(安重根 義士 遺墨, 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 – ‘하루라고 책을 읽지 않으면 입속에 가시가 돋는다’라는 뜻 - . 보물 제569-2호)은 안중근(安重根:1879∼1910) 의사가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 역에서 조선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사살한 뒤 여순감옥(旅順監獄)에서 1910년 3월 26일 사망하기 전까지 옥중에서 휘호한 유묵을 일괄ㆍ지정한 것이다. 1910년 2월과 3월에 쓴 것으로 글씨 좌측에 “경술이(삼)월, 어여순옥중, 대한국인안중근서(庚戌二(三)月, 於旅順獄中, 大韓國人安重根書)”라고 쓴 뒤 손바닥으로 장인(掌印)을 찍었다.

  글씨 내용은 논어(論語), 사기(史記) 구절 등 교훈적인 것이 많으며, 자신의 심중을 나타낸 것, 세상의 변함을 지적한 것, 일본에 경계하는 것, 이밖에 어떤 사람의 당호(堂號)를 써준 것 등이다.

  유묵 대부분은 당시 검찰관, 간수 등 일본인에게 써준 것들이다. 그중 제569-21호는 러일전쟁 때 종군했다가 전쟁이 끝난 뒤 여순감옥에서 근무했던 사람 절전독(折田督)]이 받은 것으로, 8ㆍ15 광복으로 그의 가족들이 일본으로 귀국할 때 조카 절전간이(折田幹二)에게 넘겨주었고, 그것이 1989년 2월 20일 단국대학교에 기증되었다. 또 569-25호는 안의사 수감 당시 여순감옥에서 경관을 지냈던 이의 손자[팔목정징(八木正澄)]가 2002년 10월에 안중근의사숭모회에 기증한 것이다. 또 제569-22, 23호는 앞쪽에 “야스오까 검찰관에게 증여한다(贈安岡檢察官)”라고 적었듯이 당시 관련했던 검찰관에게 써준 것이다. 현제, 동국대학교박물관에서 공개 전시 중이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인무원려 난성대업(人舞遠慮 難成大業, 보물 제569-8호 – 사람이 멀리 생각하지 못하면 큰일을 이루기 어렵다. – 論語 憲問篇에서 引用) 서울 남산 안중근 기념관 앞 공원. 한얼 – 안중근의사님의 고귀한 희생으로 나라사랑에 숭모하는 마음을 담은 조형물 -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중구 필동3가 장춘단로 127 동국대학교박물관

 

 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댓글 남기기

동국대박물관, 현존 最古 고려 청동바라 첫 공개

   동국대박물관(관장 정우택)은 27일 “본교 건학 108주년을 기념한 상설전시실 재개관에 맞춰 수장고 유물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1087년에 제작된 고려시대 청동 바라 4점을 새로이 찾았다”고 밝혔다. 박물관은 1970년 입수해 지금까지 수장고에 잠들어 있던 이 바라를 최근 재개관과 함께 일반에 첫 공개했다. 현재 존재하는 타악기 바라(钹鑼, 발(나,라)) 가운데 가장 오래된 고려 11세기 청동 바라 두 쌍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바라 중에 유일하게 보물로 지정된 ‘곡성 태안사 청동 대바라(제956호)’보다 4세기가량 앞서 보물급 이상의 가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에 공개된 바라 4점은 각각 지름 30cm 크기로 2쌍으로 구성됐다. 3점에는 24자의 명문이 새겨져 있다. 명문에 따르면 이 바라는 ‘대안(大安) 3년 음력 7월’에 제작됐다. 대안은 중국 요(遼)나라 도종(道宗)의 연호로, 고려 선종(宣宗·1049∼1094) 4년인 1087년에 해당한다. 바라를 제작한 이는 이름 없이 광주목관(廣州牧官)이라고만 적혀 있다. 고려시대 광주목은 지금의 경기 광주시와 성남시, 서울 강남·관악구 일부가 포함된 지역. 목관은 목을 다스리는 관리의 직함으로, 이 바라가 관아에서 정식으로 의뢰 제작한 공공기물임을 알 수 있다.

  반야도량발자(般若道場발者)’라는 문구도 눈길을 끈다. ‘반야도량’은 고려시대 ‘반야바라밀다경’을 강설하는 불교의식을 뜻하고 ‘발자’는 바라를 일컫는 말이다. 나라에 가뭄이 들거나 전염병이 돌 때 이를 물리치기를 바라는 현세구복(現世求福)의 기원이 담긴 것이다. 김순아 학예연구원은 “이 바라는 개인적 연주를 위해 만든 게 아니라 광주목이란 정부기관이 주최하는 불교행사의 의례용 악기였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바라는 전남 곡성군 태안사에서 소장한 청동 대바라보다 시기적으로 훨씬 앞선다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태안사 바라는 조선 세종 29년(1447년) 효령대군이 동생 세종과 왕비, 세자의 복을 빌기 위해 조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보다 360년이나 앞서 만들어진 셈이다. 정 관장은 “현존 최고(最古)의 바라로 확인된 만큼 더욱 세밀한 학술연구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동국대박물관은 이번 재개관과 함께 그간 보존 관리 문제로 오랫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국보와 보물 상당수도 일반에 공개했다. 안중근 의사 유묵(遺墨·생전에 남긴 글씨나 그림) 가운데 가장 유명한 보물 제569-2호 ‘일일부독서 구중생형극(一日不讀書 口中生荊棘·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안에 가시가 돋는다)’은 10년 만의 공개다. 국보 제176호인 ‘백자 청화 홍치 2년 명 송죽무늬 항아리’와 보물 743호 ‘정조필 파초도’도 2006년 특별전 이후 8년 만에 실물을 볼 수 있게 됐다. 무료. 02-2260-3722  (2014년 5월 28일 동아일보 정양환 기자의 문화유산정보) - 考備 편지꽂이 조선 19세기 1953년 민족박물관이관. 십장생 무늬 지통, 국립중앙박물관 전시 중 - 

* 문화재 소재지: 서울 중구 필동3가 26번지 (동국대학교 박물관)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동해 삼화사 삼층석탑(東海 三和寺 三層石塔. 보물 제1277호)

  동해 삼화사 삼층석탑(東海 三和寺 三層石塔. 보물 제1277호)은 삼화사에 있는 통일신라시대 석탑으로, 2단의 기단(基壇) 위에 3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법당(寂光殿) 앞의 중심부에 고색이 창연하고 이끼가 가득한 높이는 4.7m이고 기단은 비교적 높아 보이고 각 층 모두 네 면의 모서리와 가운데에 기둥 모양의 조각을 두었다. 기단의 맨윗돌에는 별도의 탑신 괴임돌을 두어 탑신을 받치도록 하였다. 탑신은 몸돌과 지붕돌을 번갈아 쌓아 올렸는데, 위층으로 올라갈수록 그 규모가 서서히 줄어든다.

  여러 곳이 금이 가 있고 부분적으로 훼손되었으나, 대체로 잘 남아있고 균형이 잘 잡힌 단아한 모습이다. 기단의 구성이나 별도의 석재로 탑신괴임을 둔 점 등으로 미루어 9세기 후반에 조성된 것으로 짐작된다. 초층탑신 밑에 별석의 받침을 끼워 시대적인 특색을 나타내고 있는 신라석탑 이후에 나타나는 전형적인 모습으로 탑의 건립 시기는 늦게 잡아도 신라 말로 추정된다. 동해안 지방에서는 보기 드문 수작이라고 평가받는다.

  1997년 4월 대웅전 앞에서 지금의 자리로 옮기면서 해체하여 복원하였는데, 이 때 위층 기단 안에서 나무 궤짝이 발견되었다. 그 안에는 곱돌로 만든 소형탑 25기와 청동제 불대좌조각 2점, 철조각 6점, 문서를 기록한 종이 1매 등이 들어있어서 학계로부터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강원 동해시 무릉로 584 삼화사 (삼화동)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동해 삼화사 철조노사나불좌상(東海 三和寺 鐵造盧舍那佛坐像. 보물 제1292호)

  동해 삼화사 철조노사나불좌상(東海 三和寺 鐵造盧舍那佛坐像. 보물 제1292호)은 삼화사 대웅전에 모셔져 있는 이 불상은 시멘트로 만든 대좌 위에 머리로부터 가슴과 배, 등판을 붙여 안치했던 것을 현재의 모습으로 복원한 철불좌상이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은 듯하며, 얼굴에는 비교적 살이 올라 통일신라시대의 풍이 엿보인다. 가늘고 길게 뜬 눈, 오똑한 코, 두툼한 입술은 전체적으로 단정한 모습이다. 양 어깨를 감싸고 있는 옷은 주름이 도식적이며, 복부까지 속이 드러나 허리띠와 드리워진 매듭이 보인다. 손은 오른손을 들어 손바닥을 밖을 향하게 하고, 왼손은 아래로 내려 손바닥을 밖으로 향하도록 복원하였다.

  복원과정 중 오른쪽 등판면에서 약 10행 161자로 된 글을 발견하였다. 내용에 노사나불이란 명칭이 2번 나와 이 불상의 이름을 알 수 있으며, 시주자의 부모를 위해 880년대에 활약한 결언 스님을 중심으로 화엄경에 따라 불상을 조성했다는 기록을 통해 통일신라 말에서 고려 초에 만든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10세기 이후까지 내려오는 이두의 사용과 한자를 국어 어순에 맞추어 배열하는 문장 등으로 미루어 그 당시 국어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로 생각된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적광전 노사나불과 탱화. 지장보살. 엉겅퀴, Cirsium japonicum, 근엄, 독립, 고독한 사람 - 

  노사나불은 바이로차나(Vairocana)의 음역인 비로자나(毘盧遮那)의 다른 이름 진리 그 자체, 또는 진리를 있는 그대로 드러낸 우주 그 자체를 의인화한 부처라는 뜻이다. 이 불상은 동해 삼화사 본전 중심법당 적광전(寂光殿)에 모셔져 있고 적광전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다포양식으로 지어진 전각으로 1997년 이전 중수하였다. 적광전은 화엄을 중시하는 선종사찰의 하나로 진리의 빛이 가득한 적성 세계라는 의미라고 한다.

  동해 삼화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月精寺)의 말사이다. 642년(선덕여왕 11) 신라시대 자장(慈藏)이 당(唐)나라에서 귀국하여 이 곳에 절을 짓고 흑련대(黑蓮臺)라 하였다. 864년 범일국사(梵日國師)가 절을 다시 지어 삼공암(三公庵)이라 하였다가, 고려 태조 때 삼화사라고 개칭하였으며, 많은 부속 암자를 지었다. 1369년 절을 크게 확장하였는데, 임진왜란으로 소실되어 중건하였으며, 1905년 의병(義兵)이 이곳을 근거지로 활약하다가 1907년 왜병의 공격으로 또다시 소실된 것을 이듬해 중건하였다. 1977년 이 일대가 시멘트 공장의 채광지로 들어가자 중대사(中臺寺) 옛터인 무릉계곡의 현위치로 이건하였다. 경내에는 대웅전·약사전(藥師殿)을 비롯하여, 문화재로 신라시대의 철불(鐵佛), 3층석탑 및 대사들의 비(碑)와 부도(浮屠)가 있다.

* 문화재 소재지: 강원 동해시 무릉로 584, 삼화사 (삼화동)

 

▒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동해 신비의 천곡천연동굴

  동해 천곡천연동굴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도시 시가 중심에 위치하여 자연의 신비함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고, 높이 10m, 연장 1.4km 규모의 천연 석회석 천연동굴로서 생성 시기는 약 4∼5억년 전으로 추정된다.

  국내 최장의 천정용식구, 커튼형종유석, 석회화단구, 종유폭포 등 희귀석들이 한데 어우러져 학술적 가치와 함께 태고의 신비함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또한 동굴주변에 돌네 탐방로와 관목, 초화류 120여종 7만본을 식재한 야생화 체험공원을 조성하여 자연학습 체험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천곡천연동굴 안내문의 전화: (033)532-7303, 네비 검색: 동해시 동굴로 50  (동해시청 관광진흥과 정보)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press157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0 의 226«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