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갑사 해탈문(道岬寺 解脫門)과 목조문수·보현동자상(木造文殊·普賢童子像)

  영암 도갑사 해탈문(靈巖 道岬寺 解脫門, 국보 제50호)은 이 절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이 문을 지나면 속세(俗世)의 모든 번뇌를 벗어나 심없는 부처님의 품안인 정토세계(淨土世界)로 들어가는 문이다.

  도갑사는 월출산에 있는 절로, 도선국사(道詵國師, 827∼898)가 어린 시절을 보냈던 곳인데, 도선이 자라 중국을 다녀온 뒤 신라 말에 문수사터(文殊寺地)에 도갑사를 지었다고, 고려 후기에 크게 번성했다고 전한다. 그 뒤, 수미·신미(守眉·信眉) 두 스님이 조선 성종 4년(1473)에 다시 지었고, 한국전쟁 때 대부분의 건물이 불에 타 버린 것을 새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해탈문(解脫門)은 정면 3칸(8.7m), 측면 2칸(5.3m), 높이 6.9m 크기이며, 절의 입구에 서 있다. 좌우 1칸에는 절 문을 지키는 금강역사상(金剛力士像)이 서 있고, 가운데 1칸은 통로로 사용하고 있다. 건물 위쪽에는 도갑사의 정문임을 알리는 ‘월출산도갑사(月出山道岬寺)’라는 현판이 걸려 있으며, 반대편에는 ‘해탈문(解脫門)’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주심포계 맞배집이다. 2중기단 위에 자연석 초석을 놓고 그 위에 약간의 배흘림이 있는 원기둥을 세웠다. 공포(栱包)는 헛첨차가 사용된 주심포(柱心包: 기둥 위에만 공포를 짜 올리는 양식) 형식으로 바깥에 출목(出目)이 있다. 가구(架構) 구조는 5량 형식이다. 전면과 배면의 공포 위에 대들보를 걸고 대들보 위에는 포대공(包臺工)을 짜서 종보를 걸었다. 포대공에는 우미량(牛尾樑)이 결구되어 주심도리를 받치고 있다. 종보의 양 끝에는 중도리를 올렸으며 중앙에는 접시대공을 놓아 종도리를 받쳤다. 종도리와 종보 상부에는 인(人)자형 소슬합장을 결구하여 종도리를 보강하고 있다. 지붕은 맞배지붕이며 천장은 반자를 설치하지 않고 개방한 연등천장이다.

  영암 도갑사 해탈문은 우리나라에서 흔하게 볼 수 없는 산문(山門)건축으로, 춘천 청평사 회전문(春川 淸平寺 廻轉門, 보물 제164호)과 비교되는 중요한 건물이다.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02

  영암 도갑사 목조문수·보현동자상(靈巖 道岬寺 木造文殊·普賢童子像, 보물 제1134호)은 신라 말 도선이 창건한 영암 도갑사 해탈문(靈巖 道岬寺 解脫門, 국보 제50호)의 좌우칸에 모셔져 있다.

  동자상(童子像)은 사자와 코끼리를 타고 있는 총 높이가 약 1.8m가량이고, 앉은 높이가 1.1m 안팎으로 크기도 비슷하고 조각기법도 동일하다. 다리를 앞쪽으로 나란히 모아서 사자, 코끼리 등에 걸터앉은 두 동자상은 동물상과 따로 만들어 결합하였으며, 두 손도 따로 만들어 끼웠다. 현재의 손도 후대에 다시 만들어 끼운 것으로 생각된다. 두 동자상의 머리를 묶은 모양새는 매우 화려하며, 이목구비가 원만하여 동자의 천진스런 모습을 잘 나타내고 있다. 사자와 코끼리를 타고 있는 점에서 지혜(智慧)의 상징인 문수보살(文殊菩薩)과 실천(實踐)의 상징인 보현보살(普賢菩薩)의 화신(化身)으로 추정되며 사자와 코끼리를 탄 동자상이라는 드문 예 가운데 목조상으로서는 유일한 작품이다.

  1960년 해탈문(解脫門)을 해체 복원할 때 발견된 기록에 의하면 1473년에 건립된 것으로 밝혀지고 있어 이곳에 모신 동자상도 문이 건립될 때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전남 영암군 군서면 도갑사로 306, 도갑사 (도갑리)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403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리히텐슈타인박물관 명품전-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5년 기획특별전의 일환으로 <리히텐슈타인박물관 명품전-루벤스와 세기의 거장들>전을 2015년 12월 12일(토)부터 2016년 4월 10일(일)까지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대표적인 루벤스 콜렉션이자, 유럽 최고의 왕립박물관 중 하나인 리히텐슈타인박물관의 소장품 약 120여점을 전시하는 대규모다.

- 피터르 파울 루벤스, <클라라 세레나 루벤스의 초상>, c.1616. 안토니 반다이크, <제노바 귀족의 초상>, 1624 -

  루벤스, 반다이크, 브뤼헐 등 우리에게 잘 알려진 플랑드르 작가들의 대표적인 작품들이 국내 최초로 전시되며, 네덜란드 황금기에 탄생한 다양한 장르화들과 동시대 이탈리아 거장의 작품들도 선보입니다. 또한 르네상스 시대부터 바로크, 근대 비더마이어 시대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시기의 예술작품들을 수집해 온 리히텐슈타인왕실 콜렉션의 역사를 체험해 보는 색다른 공간도 마련되었습니다. 이른바 ‘쿤스트캄머(예술의 방)‘의 재현을 통해 회화, 조각, 공예, 가구 등 수집의 의미를 지닌 특별한 작품들을 직접 감상해 볼 수 있다.

- 피터르 브뤼헐 2세, <베들레햄의 인구조사>, 1607. 멜히오르 바움가르트너, <캐비닛>, 1626/50. 피터르 파울 루벤스, <아기 에리크토니오스의 발견>, c.1616 -

  이번 전시의 가장 중요한 테마는 17세기 유럽 최고의 화가로 불리던 거장 피터르 파울 루벤스(Peter Paul Rubens)에 대한 다각적 조망입니다. 미술사에서 가장 성공한 화가로 평가되는 루벤스는 실제로도 화가일 뿐만 아니라 외교관, 인문주의자, 교육자, 사업가로 현실의 삶 속에서 자신의 이상을 마음껏 구현했던 보기 드문 인물이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클라라 세레나 루벤스의 초상’, ‘아기 에리크토니우스의 발견’ 등 루벤스의 대표적인 작품들이 처음으로 국내 관객을 찾을 예정입니다. 장엄하고 화려한 종교화, 신화화를 비롯하여 역사적 스토리를 간직한 유화스케치들, 루벤스가 직접 제작 지휘한 유명 태피스트리 작품인 ‘데키우스 무스’ 연작 등 대표적 명작들을 직접 감상해 볼 수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들 작품을 루벤스의 인생 여정에 따라 비추어 보며, 현실과 이상의 경계에서 작가가 표현하고자 한 예술의 목적은 과연 무엇이었는지 ‘거장 루벤스, 인간 루벤스’를 조망하는 의미 있는 순간을 제공할 것이다.

  루벤스의 작품 외에도 동시대를 살아간 위대한 작가들의 작품들도 함께 선보입니다. 루벤스와 더불어 플랑드르 미술을 이끌었던 안토니 반다이크, 야코프 요르다엔스, 피터-얀 브뤼헐 형제의 걸작들을 만나볼 수 있으며, 네덜란드의 거장 얀 스테인, 아드리안 판 오스타드, 얀 페이트 등의 작품 또한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이들이 활동했던 17세기 전후의 유럽은 종교적, 정치적 대립의 갈등 속에 국가 권력이 커지는 확장의 시대이자, 상업과 무역, 과학의 발달 등으로 새로운 시민층이 성장하던 풍요의 시대였습니다. 풍요와 갈등이 공존했던 한 시대, 예술에서는 어떠한 차이가 구현되었는지, 대조적인 매력을 비교해 보는 것 또한 이번 전시의 흥미로운 감상 포인트가 될 것입니다.

- 루벤스, <솔로몬의 심판>, 1617년, 캔버스에 유채, 234*303cm, 코펜하겐미술관 -

  이번 전시를 통해 유럽의 역사와 문화, 예술에 대한 이해의 폭이 더욱 넓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전시 문의는(Tel: 1688-9891, www.rubens2016.com) 이다. (자료출처: 국립중앙박물관)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관상감 측우대(觀象監 測雨臺)와 금영 측우기(錦營 測雨器)

  관상감 측우대(觀象監 測雨臺, 보물 제843호)는 조선시대 측우기를 올려놓고 강우량降雨量을 측정하던 것으로 지금은 받침돌臺石만 남아 있다. 이 측우대는 조선시대 천문天∙지리地理∙역수曆數 등을 맡아 본 관청官廳인 관상감觀象監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측우기測雨器는 세종 23년(1441) 세계 최초로 발명되어 이듬해 전국적으로 강우량 측정이 시작되었는데, 이것은 그 전에 땅 속에 스며든 비의 양은 잴 수 없던 비합리적 방법에서 벗어난 15세기의 획기적 발명품이었다. 청동으로 만든 원통형의 측우기를 돌 위에 올려놓고 사용했는데 높이 87.6㎝, 세로 59.7㎝, 가로 94.5㎝의 직육면체의 화강암으로, 가운데에 직경 16.5㎝, 깊이 4.7㎝로 구멍을 뚫어 세웠다.

  측우기는 전쟁 등으로 비록 유실되어 사라졌지만 이 대석은 측우기의 존재를 확인해 주는 귀중한 유물이다. 이 측우기는 측우대의 구멍에 맞추어 복원한 것이다. 세종 때의 것으로 서울매동초교 교정에 있던 것을 지금은 기상청(http://www.kma.go.kr/index.jsp)에 옮겨 놓았다.

  금영 측우기(錦營 測雨器, 보물 제561호)는 빗물을 그릇에 받아 강우량을 재는 측우기는 조선 세종 23년(1441)에 만들어진 후 여러 차례 다시 만들어졌으나, 현재 남아 있는 것은 청동으로 제작된 표면에 “도광정유제道光丁酉製”라는 새겨진 글귀를 통해 헌종 3년(1837)에 만들어진 측우기가 유일하다.

  측우기測雨器는 높이 32㎝, 바깥지름 15㎝, 안지름 14㎝, 깊이 10.8㎝, 무게 6.2㎏ 원통형圓筒形의 표면 3곳에 대나무처럼 도드라진 마디가 눈에 띤다. 이 측우기는 상·중·하단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각의 길이는 10.6㎝, 10.5㎝, 10.3㎝이며 세 단을 분해할 수 있고, 사용할 때에는 꼭 맞게 조정하여 쓰게 되어 있다. 동그란 통은 빗물을 받는 그릇으로 여기에 주척主尺이라 부르는 자가 있어 측우기에 고인 빗물의 깊이를 쟀다. 중앙의 두 마디 사이에는 6줄의 명문이 새겨져 있다.

  원래 공주公州 감영監營 앞뜰에 있었으나, 뒤에 일본 기상청으로 반출되었다가 1971년 3월 우리나라에 다시 반환된 문화재이다. 국립공주박물관에는 이 측우기를 받쳤던 것으로 전해지는 정사각형의 받침돌이 남아 있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동작구 여의대방로16길 61 (신대방동, 기상청)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398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교육부와 조선일보, 방일영문화재단이 제정한 ‘올해의 스승상’ 시상식

  교육부와 조선일보, 방일영문화재단이 제정한 최고 권위의 교육상 ‘2015 올해의 스승상’ 시상식이 12월 4일(금) 오후 5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있었다.

  – ‘2015 올해의 스승상’ 시상식에 참석한 수상자들. 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류원호(충북 양강초)·채용기(경기 부발중)·이재범(대전 충남기계공고)·장정훈(경기 화수고) 교사와 최금란(전북 전주신일중) 교사 대신 참석한 조카 송혁정씨, 김승만(부산 사상고)·김정은(전북 푸른학교)·이소정(서울 숭인초)·박에스더(경기 홀트학교)·장대희(강원 화계초 노일분교)·서정숙(충남 차동초)·박명숙(경북 정평초) 교사. /조선일보  이태경 기자 사진제공 -

  올해의 스승상은 제자의 가슴 속에 들어가는, 제자와 전인격체의 교류를 가진 나의 스승 혹은  우리의 스승에게 주어지는 국내 최고 권위의 교육상이자 현장 교사에게 최고의 영예를 안겨 주는 교육상으로 2002년 첫 수상자를 배출한 이래 올해로 제13회까지 169명의 선생님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스승상의 수상인원은 매년 유.초.중등 구분없이 15명 이내이며, 시상 내용은 교육부 장관, 조선일보사장, 방일영문화재단 이사장의 공동 상패와 교육부 장관상, 조선일보 사장상 및 상금(각 1,000만원)과 연구실적 평정점(학위를 수여 받을 때 받은 점수와 동일한 1.5점)이 주어진다. 

  –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인사말과 2015 올해의 스승상 심사위원장 정원식 전 국무총리의 심사 경과보고에 이어 시상식을 갖고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격려사를 하고 있다 -

  올해의 스승상 심사는 심사위원장에 정원식 전 국무총리, 심사위원은 이영 교육부 차관, 김동원 교육부 학교정책실장, 안양옥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 장우석 한국공립고교장협의회장(서울 불암고등학교 교장), 김옥자 한국초등여교장협의회장(서울 상경초등학교 교장), 유관선 방일영문화재단 사무국장, 김창균 조선일보 편집국장, 박종세 조선일보 사회정책부장이 공정 심사를 위해 수고해 주었다.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은 인사말에서 “지금 세계가 우리 교육에 대한 열정을 부러워하고 있는 바탕에 교직을 천직으로 여기는 선생님들이 교육의 중심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교육부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묵묵히 교육현장에서 우리나라 미래와 어린 학생들을 위해 시간과 열정을 아낌없이 쏟으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선생님들의 노고가 더욱 빛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2015 올해의 스승상’ 수상자(가나다순)는 ‘항상 연구하고 열정적으로 교육에 힘쓰는 선생님’ 부산 사상고등학교 김승만 선생님, ‘황무지 같았던 특수교육분야의 선구자’ 전북푸른학교 김정은 선생님, ‘발명가의 꿈에 날개를 달아주는 선생님’ 충북 양강초등학교 류원호 선생님, ‘어머니 같은 자상한 지도와 상담으로 행복한 교실을 만드는 선생님’ 경북 정평초등학교 박명숙 선생님, ‘숫자악보로 장애학생들의 오케스트라단 만든 선생님’ 경기 홀트학교 박에스터 선생님, ‘다문화교육의 일인자 선생님’ 충남 차동초등학교 서정숙 선생님, ‘행복한 독서 교육 프로젝트로 학생들의 독서력 신장’ 서울 숭인초등학교 이소정 선생님, ‘28년간 모교 충남기계공고를 지켜온 <갓(god)재범> 선생님’ 대전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 이재범 선생님, ‘다중지능 중심 통합교육으로 분교에 활기를 불어넣은 선생님’ 강원 화계초등학교 노일분교 장대희 선생님, ‘진로-진학 시스템을 통한 공교육 살리기에 앞장선 선생님’ 경기 화수고등학교 장정훈 선생님, ‘방과후, 다문화를 키워드로 학생들과 함께하는 선생님’ 경기 부발중학교 채용기 선생님, ‘몸과 마음을 모두 치유해주는 <수퍼 보건교사>’ 전북 전주신일중학교 최금란 선생님 등 12명의 선생님들이 교육동료와 제자, 가족들, 올해의 스승상 심사 위원, 역대 올해의 스승상 수상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영예의 수상식이 있었다.

  – ’2015 올해의 스승상’ 시상식이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대회의장에서 12월 4일(금) 있었다. 2015 올해의 스승상 수상자,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정원식 심사위원장, 2002년부터 2014년까지 역대 수상자 모임 한올회 대표들과 기념촬영을 하였다. –

* 조선일보 관련 기사: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5/12/05/2015120500231.html

 

이영일/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감지은니묘법연화경 권1(紺紙銀泥妙法蓮華經 卷一, 보물 제269호)

 감지은니묘법연화경 권1(紺紙銀泥妙法蓮華經 卷一, 보물 제269호)은 줄여서 ‘법화경(法華經)’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부처가 되는 길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는 것을 중요사상으로 하고 있다.  이 경전은 천태종의 근본경전으로 화엄종과 함께 우리나라 불교사상 확립에 크게 영향을 끼친 불교경전이다.

  묘법연화경(妙法蓮華經)은 검푸른(紺色) 종이에 금·은가루를 사용하여 글씨를 쓰고 오른편에는 부처의 설법 장면을 비중 있게 배치하였고, 왼편에는 서품(序品)과 방편품(方便品) 내용의 그림을 그렸다. 설법도의 윗부분 석가의 백호(白毫)부터 길게 뻗어 나온 3가닥의 광명이 왼쪽으로 이어지는 장면을 서품의 내용을 그린 것이다. 방편품은 화면 왼쪽 불전의 아래쪽에 땅에 불화를 그리고 흙으로 탑을 쌓고, 불상을 만들어 봉안하는 장면이다. 병풍처럼 펼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되어있다. 우아한 무늬가 표현된 표지에는 금색으로 제목이 쓰여 있으며, 권의 첫머리에는 불경의 내용을 요약하여 그린 변상도(變相圖)가 섬세하고 아름답게 그려져 있다. 본문은 은색글씨로 바르고 근엄하게 쓰여 있다.

  연도를 측정할 만한 기록이 없으나 글씨의 풍이 고려 후기의 보은 법주사 자정국존비(報恩 法住寺 慈淨國尊碑,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79호)나 여주 신륵사 보제존자석종비(驪州 神勒寺 普濟尊者石鍾碑, 보물 제229호)와 비슷한 것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글씨와 표지의 장식이 훌륭하고 보존상태도 양호하다.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 문화재 소재지: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국립중앙박물관)

*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http://www.k-heritage.tv/hp/hpContents/photo/view.do?categoryType=1&contentsSeq=12395

 

이영일∙고앵자/ 채널A 보도본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0 의 335« 처음...1020|28|29|30|31|32|40506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