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리 알과 도롱뇽 알을 서울 남산 숲에서 만나다.

  개구리와 도롱뇽 알의 모습을 18일(토), 서울 남산 숲에서 만났다. 개구리 알과 도롱뇽이 서울 남산 중턱에서 3주 전부터 아주 많은 개체들이 관찰되고 있었다. 서울 강남구 일원동 대모초등학교 5학년과 1학년 이서윤과 이효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사는 트리니티유치원 이도영과 삼성유치원 이몽주 어린이들이 개구리 알과 도룡뇽 알을 자연과 함께 조심스럽게 친구하고 다시 그 자리에 되돌려 주는 보람있는 자연관찰 시간을 가지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개구리 알과 도룡뇽 알의 산란 시기는 음력 3월 상순에서 4월 하순이다. 개구리는 물가에 알을 낳는데, 알의 생김새는 투명한 젤리형태의 망 안에 검은점들이 동그랗게 있는 모습이다. 보통 한 개의 알 덩어리 안에 500~3,000개의 알이 들어있다. 도롱뇽의 알의 한 마리의 암컷이 100여 개의 알을 낳는다. 알은 모두 물속에서 젤리와 같은 물질로 덮여 있을 뿐 다른 보호막을 갖고 있지 않고, 관 형태의 물질 안에 검은색으로 점점이 박혀 있는 형태이다.

  개구리(蛙, frog)는 종류가 2,000종이 넘는다. 물이나 땅 위 어느 쪽에서도 살 수 있으며, 허파와 피부로 호흡한다. 피부는 털이나 비늘이 없이 매끈하며 언제나 젖어 있다. 눈은 툭 튀어나왔고, 눈꺼풀이 있다. 허파와 살갗으로 호흡하며, 발가락 사이에는 물갈퀴가 있어 헤엄을 잘 친다. 수컷의 볼이나 턱밑에는 울음주머니가 있어 암컷이 알을 낳을 무렵 요란하게 운다. 눈꺼풀이 있고, 혀는 길어 곤충을 잡기에 알맞다. 긴 혀로 벌레를 잡아먹고 사는데, 파리·모기·지렁이·메뚜기 등을 주로 먹는다. 냄새와 맛을 느끼는 감각은 둔하며 시각만 발달해 있다. 온도에 따라 체온이 변하며, 추워지면 땅속에 들어가 겨울잠을 잔다. 봄이 되면 물속에 알을 낳는다. 알은 몇 차례의 분열을 거듭하여 올챙이가 된다. 올챙이는 아가미로 호흡하며 꼬리가 있으나, 다리가 생기면서 꼬리가 점점 없어진다. 아가미와 꼬리가 없어지면 땅으로 올라온다.

  도롱뇽(Hynobius leechii)은 도롱뇽과에 딸린 양서류를 통틀어 일컫는 말이다. 도마뱀과 비슷하게 생겼으며, 산골의 맑은 개울에 산다. 몸길이는 15cm쯤이며, 머리는 납작하고, 꼬리는 좌우로 넓적하다. 몸통은 둥글며 등의 가운데가 오목하게 골이 지고, 옆구리에는 13개의 가로줄이 있다. 몸 색깔은 갈색 바탕에 검은 갈색의 둥근 얼룩무늬가 띄엄띄엄 있는 것이 많으며, 눈 뒷부분에서부터 몸통은 무늬가 뚜렷하다. 또한, 주둥이 끝은 둥글고 눈은 튀어나와 있으며, 몸통의 피부는 매끈하다. 발은 앞뒤 서로 닿지 않게 떨어져 있으며, 앞발은 네 발가락, 뒷발은 다섯 발가락인데 발톱이 없다. 개울이나 못·습지 등의 낙엽 밑에 살고, 밤이 되면 나와 곤충 · 지렁이 등을 잡아먹는다. 알을 바나나처럼 생긴 1쌍의 알주머니에 넣어, 논이나 연못의 풀잎 따위에 한꺼번에 낳는다. 알주머니의 크기나 모양은 종류에 따라 조금씩 다르다. 알은 투명하고 끈적끈적한 껍질로 싸여 있다.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만삼[蔓蔘, Codonopsis pilosula]

  만삼[학명: Codonopsis pilosula (Franch.) Nannf.]은 초롱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이다. 인삼만큼이나 약효가 있는 덩굴식물이기 때문에 ‘덩굴인삼’이라는 뜻으로 ‘만삼(蔓蔘)’이라고 한다. 혹은 ‘마땅히 인삼 무리’ 라는 뜻으로 ‘당인삼’(黨人蔘) 또는 줄여서 ‘당삼(黨蔘)’이라고도 한다. 약용, 관상용, 식용식물이다. 꽃말은 ‘행운을 부른다’, ‘효심’이다.

  한국·중국·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하고, 중부 이북의 깊은 산속 그늘에서 자란다. 자르면 흰 유액이 나온다. 뿌리는 도라지 모양이며 길이 약 30cm이다. 잎은 어긋나지만 짧은 가지에서는 마주나고 달걀 모양 또는 달걀 모양 타원형이며 양면에 잔털이 나고 뒷면은 흰색이다. 잎 길이 1∼5cm, 나비 1∼3.5cm이고 잎자루는 길이 2∼3cm로 털이 난다.

  꽃은 7∼8월에 연한 녹색으로 피고 곁가지 끝에 1개씩 달리며 바로 밑 잎겨드랑이에도 핀다. 꽃받침은 바소꼴이며 5개로 갈라지고 꽃받침조각은 바소꼴로서 길이 약 15mm, 나비 5mm 정도이다. 화관은 종처럼 생기며 끝이 5개로 갈라진다. 더덕의 꽃과 비슷하지만 꽃 전체가 연한 녹색인 것이 다르며, 또한 꽃받침이 유난히 크다. 수술은 5개, 암술은 1개이고 암술대의 끝부분은 3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삭과로서 10월에 익는다.

  본초명(本草銘)은 만삼(蔓蔘), 당삼(黨蔘), 태당삼(台黨蔘)이다. 기운회복, 조혈·보혈작용, 식욕부진, 신장염, 필수영양향상, 비장·위장기능 허약성 빈혈, 거담·호홉기 강화에 효과가 있다. 가을에 지상부분을 제거하고 흙을 깨끗이 씻어서 햇볕에 말려서 약제로 사용한다. 10-15g, 대량으로는 30-60g을 달여서 복용한다. 혹은 바짝 졸여서 고제(膏劑), 환제(丸劑), 산제(散劑)로 복용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더덕[洋乳, Codonopsis lanceolata]

  더덕[학명: Codonopsis lanceolata (S. et Z.) Trautv.]은 초롱꽃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이다. 줄기를 자르면 양의 하얀 젖 같은 즙이 나와서 양유(羊乳), 백색이며 모래땅에서 잘 자라서 백삼(白蔘)과 사삼(沙蔘) 또한 노삼(奴蔘), 사엽삼(四葉蔘), 행엽(杏葉), 행엽채(杏葉菜), 행엽채근(杏葉菜根), 참더덕이라고도 부른다. 식용, 관상용, 약용식물이다. 꽃말은 ‘성실’, ‘감사’이다.

  한국·일본·중국에 분포하고, 우리나라 각처의 숲속 햇볕이 많이 들어오지 않으며 부엽질이 많고 주변습도가 높은 곳에서 자란다. 길이는 2~5m이고, 잎은 짧은 가지 끝에서 4장의 잎이 서로 접근해서 뭉쳐 있는 것 같으며 긴 타원형으로 길이는 3~10㎝, 폭은 1.5~4㎝이다. 잎 가장자리는 밋밋하고, 표면은 녹색이지만 뒷면은 분처럼 하얀 빛깔을 띤 분백색이다. 뿌리는 도라지처럼 굵으며, 덩굴을 자르면 흰 유액이 나온다.

  꽃은 8~9월에 짧은 가지 끝에서 자주색의 넓적한 종 모양으로 밑을 향해 달려 핀다. 꽃부리는 길이 2.7~3.5cm이며 끝이 5갈래로 갈라져 뒤로 말리는데 겉은 연한 녹색이고 안쪽에 자줏빛이 도는 갈색의 반점이 있다. 꽃받침은 끝이 뾰족하게 5개로 갈라지는데 녹색에다 크기는 길이 2~2.5cm, 나비 6~10mm이다. 열매는 9월에 삭과가 원뿔형으로 달려 익는다.

  본초명(本草銘)은 사삼(沙蔘), 양유(羊乳), 노삼(奴蔘), 통유초(通乳草), 토당삼(土黨蔘)이다. 사삼(沙蔘)은 인삼(人蔘), 현삼(玄蔘), 단삼(丹蔘), 고삼(苦蔘)과 함께 오삼(五參)이라 부르는데, 이것은 형태는 모두 다르나 약의 효능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주로 비뇨기·순환계·신경계 질환을 다스리며, 호흡기 질환에 효험이 있다. 한방에서는 뿌리를 말린 것을 치열(治熱)·거담(祛痰) 및 폐열(肺熱) 제거 등에 사용한다. 예로부터 민간에서는 물을 마시고 체한 데 효과가 있으며, 음부가 가려울 때나 종기가 심할 때, 독충에 물렸을 때 가루를 내어 바르면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어린 잎을 삶아서 나물로 만들어 먹거나 쌈으로 먹기도 하며, 뿌리는 고추장장아찌·생채·자반·구이·누름적·정과·술 등을 만든다. 특히, 햇더덕을 얇게 저며 칼등으로 자근자근 두들겨서 찬물에 담가 우려낸 다음, 꼭 짜서 참기름으로 무치고 양념장을 골고루 발라가면서 구워낸 구이는 일미이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곰취[熊蔬, Ligularia fischeri]

  곰취[학명: Ligularia fischeri TURCZ.]는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웅소(熊蔬) 또는 마제엽(馬蹄葉), 왕곰취, 큰곰취라고도 한다. 이름은 곰이 좋아하는 나물이라는 뜻에서 온 것이다. 식용, 약용, 관상용식물이다. 꽃말은 ‘보물’, ‘여인의 슬기’이다.

  한국·일본·중국·사할린섬·동시베리아 등지에 분포하고, 제주도를 비롯한 전국의 고원이나 깊은 산의 습지에서 자란다. 높이 1∼2m이다. 뿌리줄기가 굵고 털이 없다. 뿌리에 달린 잎은 길이가 9cm에 이르는 것이 있고 큰 심장 모양으로 톱니가 있으며 잎자루가 길다. 뿌리에 달린 잎 사이에서 줄기가 나온다. 줄기에는 잎이 3장 달리는데, 모양은 뿌리에 달린 잎과 비슷하지만 크기가 작고 잎자루의 밑부분이 줄기를 싸고 있다.

  꽃은 7∼9월에 줄기 끝에 지름 4∼5cm의 노란색 설상화가 총상꽃차례로 핀다. 꽃차례 길이는 50cm 이상이고, 꽃자루는 길이 1∼9cm이며 포가 1개 있다. 총포는 통처럼 생긴 종 모양으로 길이 10∼12mm, 나비 8∼14mm이다. 열매는 수과로 10월에 익으며 길이 6.5∼11mm이다. 갈색 관모가 있어서 바람에 잘 날려 흩어진다.

  본초명(本草銘)은 호로칠(葫蘆七), 산자완(山紫菀), 대구가(大救駕)이다. 가을에 뿌리줄기를 말려서 베타카로틴, 비타민 C 등이 많이 들어 있어 항암 효과 외에도 혈액순환 개선과 기침, 천식에 대한 치료에도 좋으며, 요통이나 관절통 완화에도 효과가 있다. 말린 약재를 1회에 2~4g씩 200cc의 물로 달이거나 곱게 가루로 빻아 복용한다. 식용으로 어린잎을 따서 나물 등으로 이용되며 김치로 만들어 먹을 수 있다. 간장 또는 된장 장아찌를 담가 먹기도 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개미자리[漆姑草, Japanese pearlwort]

  개미자리[학명: Sagina japonica (Swartz) Ohwi]는 석죽과의 두해살이풀이다. 답지초(踏地草), 칠고초(漆姑草), 개미나물, 수캐미자리란 다른 이름으로도 불린다. 약용, 식용식물이다. 꽃말은 ‘’나는 당신의 것’이다.

  유럽과 북미에 귀화식물로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아시아 전역에 넓게 분포한다. 밭이나 길가, 개울가에 자라는 한해 또는 두해살이풀이다. 줄기는 높이 10-20cm로 가늘고 밑부분에서 가지를 친다. 잎은 마주나며, 선형 또는 바늘 모양이고 밑부분은 줄기를 둘러싼다.

  꽃은 3-6월에 피며, 잎겨드랑이나 줄기 끝에 1개씩 달리거나 여러 개가 모여 취산꽃차례를 이룬다. 꽃자루는 연하고 잔 샘털이 있다. 꽃잎은 흰색이고, 넓은 타원형이며 꽃받침보다 짧다. 수술은 5-10개, 암술은 5개이다. 열매는 4-7월에 삭과로 익는다. 갯개미자리는 개미자리와 달리 백색막질의 턱잎이 있다. 개화기 전에 전초를 데쳐서 무쳐 먹는다. 간척지에서 재배하여 세발나물이라 부르며 겨울철의 들나물로 이용하고 있다.

  본초명(本草銘)은 칠고초(漆姑草), 지송(地松), 진주초(珍珠草)이다. 전초를 6~7월경의 개화 시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리거나 혹은 신선한 것으로도 사용한다. 이뇨, 해독, 소종 등의 효능을 가지고 있다. 적용질환은 소변이 잘 나오지 않는 증세, 인후염, 임파선염, 종기, 옻 오름 등이다. 말린 약재를 1회에 3~8g씩 200cc의 물로 달이거나 가루로 빻아 복용한다. 종기나 옻 오름에는 생풀을 짓찧어서 환부에 붙이거나 즙을 내어 바른다. 이른 봄에 어린 풀을 나물로 해서 먹는다. 약간 쓴맛이 있어 찬물로 우려내야 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3 의 399|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