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댓잎현호색[─玄胡索, Corydalis turtschaninovii]’

  댓잎현호색[학명: Corydalis turtschaninovii var.]은 현호색과의 유독성 식물, 여러해살이풀이다. 잎 모양이 대나무 잎을 닮았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현호(玄胡), 원호(元胡), 무호색(武胡索), 대잎현호색의 다른 이름도 있다. 꽃말은 ‘보물 주머니’, ‘비밀’이다.

  러시아, 일본, 중국와 한국의 경상남도·경기도·황해도·함경남도·함경북도 등지에 분포한다. 산지의 숲속 그늘이나 습기 있는 곳에서 자란다. 풀잎 모양이 대나무 같아서 댓잎현호색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러나 다른 현호색에 비해 개체수가 많지 않다. 덩이줄기는 공 모양이고 지름 2.5cm 정도이다. 줄기는 연하고 곧게 선다. 높이는 20cm 정도로 아래쪽에 1개의 큰 비늘잎이 있고 그 겨드랑이에서 가지가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깃꼴로 1~2회 가늘게 갈라진다. 갈라진 조각은 줄 모양의 긴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다.

  꽃은 4∼5월에 연한 자줏빛으로 총상꽃차례[總狀花序]를 이루어 줄기 끝에 5∼10개가 달린다. 꽃대는 가늘고, 가늘게 찢어진 달걀 모양의 포(苞)가 붙는다. 화관은 길이 2cm 정도의 통 모양으로 끝이 입술 모양으로 열리고 다른 한쪽은 둥글며 긴 꿀주머니로 된다. 수술은 6개이고 열매는 삭과(蒴果)로 길이 1.2∼1.8cm이다. 종자는 둥글고 검은색으로 윤이 나며 7∼8월에 익는다.

  본초명(本草銘)은 현호색(玄胡索)이다. 덩이줄기는 한방에서 주로 각종 통증을 다스리며, 부인병증에 효험이 있다. 독성이 있으므로 복용할 때 주의를 요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박쥐나물[角香, Cacalia auriculata var. matsumurana]’

  박쥐나물[학명: Parasenecio auriculatus var.]은 국화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잎이 박쥐가 날개를 펼친 모습 같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산귀박쥐나물 이라고도 한다. 식용, 약용식물이다. 꽃말은 ‘부귀’이다.

  한국(전역)·일본·만주 등지에 분포한다. 해발고도 1,000m 이상의 깊은 산에서 자란다. 높이 60~120cm이다. 윗부분에서 가지가 갈라지며 엉킨 털이 있다. 잎은 어긋나고 길이 7~17cm의 콩팥 모양이다. 끝은 짧게 뾰족하고 밑은 심장 모양이며 가장자리에 불규칙한 톱니가 있다. 양면에 털이 없고 뒷면 맥 위에 짧은 털이 있다. 잎자루는 길이 4.5~9cm이며 밑부분이 별로 넓지 않다.

  꽃은 8~9월에 자주색의 두상화(頭狀花)가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두상화 속에 3~6개의 작은 꽃이 피며, 화관(花冠)은 길이 8.5cm이다. 총포(總苞)는 길이 8~10mm의 좁은 통 모양이며 털이 없고 5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길이 4~5mm의 수과로 원기둥 모양이며 털이 없다. 관모(冠毛)는 길이 5mm이며 흰색이다. 전체적인 모양은 나래박쥐나물과 비슷하나 나래박쥐나물에 비해 잎자루 밑부분이 귓불처럼 넓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본초명(本草銘)은 각향(角香)이다. 종기, 옴, 버짐의 치료와 살충이 이용한다. 어린순을 쌈으로 먹거나, 데쳐서 무치거나, 묵나물로 먹는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도깨비부채[慕荷, Rodger's bronze leaf]’

  도깨비부채[학명: Rodgersia podophylla A. Gray]는 범의귀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잎이 부채를 닮았고, 그 크기가 사람 손바닥보다 훨씬 커서 붙여진 이름이다. 어떻게 보면 우산 같아 보이기도 해서 ‘산우’ 또는 ‘작합산’이라고도 한다. 식용, 약용식물이다. 꽃말은 ‘행복’, ‘즐거움’이다.

  한국(경북·강원·평북·함남·함북)·일본 분포하고, 중부 이북의 1,000m 이상의 깊은 산 응달에서 계곡물이 많이 흘러 주변습도가 높고 토양은 비옥하며 햇볕이 잘 들어오지 않는 곳에서 자란다. 키는 약 1m이고, 잎은 손바닥 모양의 겹잎으로 큰 것의 경우 지름이 약 50㎝이고 줄기 윗부분에는 통상 4장의 잎이 자라며 가장자리에는 불규칙한 톱니가 있고 잎몸 윗부분과 뒷면 맥 위에 털이 있다.

  꽃은 6월~7월경 황백색으로 꽃대의 길이는 20~40㎝이고 아래에서 먼저 피고 위쪽으로 올라가면서 순차적으로 핀다. 열매는 8~10월경에 넓은 달걀 모양으로 달린다.

  본초명(本草銘)은 모하(慕荷), 반룡칠(盤龍七)이다. 적용증상 및 효능은 거풍습, 관절염, 월경불순, 타박상, 해열, 활혈조경에 이용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노각나무[帽蘭, korean mountain camellia]와 들풀의 추억

  노각나무[학명: Stewartia pseudocamellia Maxim.]는 차나무과의 낙엽활엽관목이다. 세계적으로 7종의 노각나무가 분포되어 있으나 한국의 품종이 가장 아름답다. 그러나 생장속도가 느려서 한국에서는 심기를 꺼려한다. 정원수, 가구용으로 이용된다. 꽃말은 ‘견고’, ‘정의’이다.

  필자는 요즈음 환자 아닌 환자로 마음 고생을 크게 간직하고 있다. 2월 14일(화) 어깨가 뻐근하여 동내가정의학과에 들려 처방을 하고서 뒤 돌아 서는 순간 의사가 가슴사진을 찍어 보자고 한다. 가슴 X-ray에 보이지 않아야 할 음영이 보인다며 내게 보여 주시고는 종합병원에 들려 폐CT를 찍어 보라고 진료의뢰서를 써주셨다. 다음날 명진단병원에 들려서 폐CT를 찍었더니, 폐암이 산발적으로 여기저기에 보인다. 다른 장기에서 전이가 의심이 된다면서 간초음파, 대장과 위내시경, 머리MRI, 혈액, 변검사 등을 했더니 간에서 발병하였단다. 명진단병원 배원장님은 23일 결과를 종합 판독하고 세브란스병원 간 소화기내과 전문의 진료를 예약하여 주셨다. 2월 27일 폐와 간 사진을 보여 주면서 3월 4일(토)에 추가로 간MRI와 뼈검사를 하고 3월 8일 종합진료 결과를 보자면서 예약을 해 주었다. 3월 3일(금) 어제는 큰아들이 삼성서울병원 간학회 회장을 지내신 백승윤 교수님께 예약하여 명진단의 사진들을 보고 추가검사로 당일에 체혈8개, 소변, 가슴사진, 간섬유화검사, 핵의학뼈검사를 하고, 간MRI는 폐쇠공포증으로 촬영을 실폐하였다.(대체 검사를 할지를 업무과에 문의 하더니 이대로 마무리 하자고 하였다.) 3월 10일(금) 검진 예약 하였다. 이 때에는 종합적인 치료 계획이 있겠다는 생각이다.

  봉산이씨 좌랑공파 정읍종중의 총회장님 며느리가 과장 전문의로 근무하는 국립암센터에서 3월 6일(월) 의사 소견도 들어야 한다는 문중 서울회장님의 권유로 예약하여 두었다. 가족들의 사랑과 따스한 체온을 느낀다. 어려움을 이껴내야 할 긍정의 힘들을 여기저기서 주신다. 세 곳의 종합병원 의사선생님들의 검진을 받아 보고 내 마음에 신뢰가 가는 병원과 전문의를 찾아서 진료를 계속 하여야겠다. 이제 모든 것은 하늘에 맞기기로 한다. 작은 희망을 기대해 본다.

  장수의 비결은 건강한 삶에 정기검진이 꼭 뒤 따라야 한다. 운명은 제천이란 말을 실감하게 한다. 아무런 자각 증상도 없이 이렇게 간과 폐의 전체에 산발적으로 전이 되었다. 의사 선생님은 “간의 기능은 아주 좋아요” 이런 아이러니한 말씀까지 ……

  지금까지 이런 검진이 없었다면 훨훨나는 평소의 기분으로 친구들과 한 잔에 술과 밝은 웃음 속에 전국 취재 여행을 즐기고 있을 터인데 나의 자신이 믿어지지 않고 승복하기도 어려운 시간들이였다. 이 사진들은 지난 토요일 아내와 세 아들과 함께 서울 남산을 산책하면서 또한 공간이 좋은 스튜디오를 2시간 빌려서 우리 가족 모두가 즐겁고 행복한 순간의 추억을 남겼다.

  삼성병원 핵의학 뼈검사실에 검사를 위하여 누우니 천정에 노각나무 사진이 시원하게 보인다. 자연의 치유력으로 안정감을 주웠다.

  한국(전남·전북·경남), 동남아, 북미 등지에 분포하고, 산 중턱 이상에서 자란다. 높이는 7∼15m이다. 나무껍질은 흑적갈색으로 큰 조각으로 벗겨져 오래 될수록 배롱나무처럼 미끈해진다. 잎은 어긋나고 타원형 또는 넓은 타원형이며 끝은 뾰족하고 밑은 둥글거나 뭉뚝하다. 크기는 길이 4∼10cm, 나비 2∼5cm로 가장자리에 물결 모양의 톱니가 있다.

  꽃은 양성(兩性)으로 6∼7월에 백색으로 피며 새가지의 밑동 겨드랑이에 달린다. 꽃대는 길이 1.5∼2cm이고 포(苞)는 달걀모양 또는 둥근 모양이다. 꽃받침은 둥글고 융모가 있으며, 꽃잎은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고 5∼6개이다. 암술대는 5개로 갈라져 합쳐지고 수술은 5개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 10월에 익고 5각뿔형이다.

  생약명(生藥銘)은 모란(帽蘭)이다. 간 질환, 신경통의 약용이다. 민간요법에서 줄기껍질·잔가지를 가을~겨울에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서 쓴다. 간 질환에 말린 것 15g을 물 700㎖에 넣고 달여서 마신다. 또한 수액을 초봄에 줄기에서 채취한다. 신경통에 물처럼 마신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산수유[山茱萸, Japanese Cornelian Cherry]’

  산수유[학명: Cornus officinalis S. et Z.]는 층층나무과의 낙엽활엽관목이다. 정원용, 약용식물이다. 농가 주변에서는 산수유가 산지에서는 생강나무가 이르게 노란 꽃망울을 텃뜨려서 봄을 알리는 전령에 꽃이다. 꽃말은 ‘영원불변의 사랑’ 이다.

  한국, 중국 원산, 한국 중부 이남의 전남 구례 산동면, 경기 이천시 백사면 등이 자생지이다. 줄기는 높이 5-12m,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줄기가 오래 되면 껍질 조각이 떨어진다. 잎은 마주나며, 난형 또는 긴 난형으로 길이 4-10cm, 폭 2-6cm, 끝이 날카롭게 뾰족하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잎 앞면은 녹색, 털이 난다. 뒷면은 연한 녹색 또는 흰빛이 돌며, 털이 난다. 잎자루는 길이 5-10mm이며, 털이 난다.

  꽃은 3-4월에 잎보다 먼저 피며, 20-30개가 산형꽃차례를 이루고, 지름 4-5mm, 노란색이다. 꽃자루는 가늘고, 길이 1cm쯤, 털이 난다. 열매는 핵과이며, 긴 타원형, 길이 1.0-1.5cm, 붉게 익는다.

  생약명(生藥銘)은 산수유(山茱萸)이다. 한방에서는 과육을 약용하였다. 강음(强陰), 신정(腎精)과 신기(腎氣)보강, 수렴 등의 효능이 있다고 한다. 두통·이명(耳鳴)·해수병, 해열·월경과다 등에 약재로 쓰이며 식은땀· 야뇨증 등의 민간요법에도 사용된다. 차나 술로도 장복하며, 지한(止汗)· 보음(補陰) 등의 효과가 있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20 의 411« 처음...10|18|19|20|21|22|30405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