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서울현충원 경내에 조선 중종의 후궁 창빈안씨 묘역(昌嬪安氏 墓域)

  창빈안씨 묘역(昌嬪安氏 墓域,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54호)은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동 299-10 국립서울현충원 경내에 위치한다. 조선 제11대 중종(中宗)의 후궁이며 선조의 할머니인 창빈안씨(昌嬪安氏, 1499∼1547)의 묘역 토지 414.3㎡에 조선시대에 왕이나 고관 등의 평생 업적을 기리기 위해 무덤 근처 길가에 세운 신도비(神道碑) 1기와 묘소 1기 이다.

  묘역(墓域)의 봉분(封墳)에는 호석(虎石)을 둘렀고 봉분 뒤에는 곡장(曲墻)을 설치하였다. 신도비를 비롯하여 묘표(墓標), 혼유석(魂遊石), 상석(床石), 향로석(香爐石), 망주석(望柱石), 문인석(文人石), 장명등(長命燈)을 세웠다.

  창빈 안씨(昌嬪 安氏)는 중종 2년(1507) 9살의 나이에 궁녀로 들어갔으며, 풍모가 단정하고 행동이 정숙하여 20세에 중종의 총애를 입게 되어 22세에 상궁(尙宮)이 되었고 31세에 숙원(淑媛), 이어 숙용(淑容)까지 품계가 올랐다. 중종과의 사이에서 영양군과 덕흥대원군, 정신옹주(2남 1녀)를 두었다. 둘째 아들이 선조의 아버지인 덕흥대원군(德興大院君)이다. 덕흥대원군의 셋째 아들인 하성군(河城君)이 후손이 없는 명종을 이어 제14대 임금(선조)으로 등극하자 1577년(선조 10)에 창빈(昌嬪)으로 추존되었다.

  창빈안씨 묘(昌嬪安氏 墓)는 처음에 1550년(명종 5) 3월 경기도 양주 장흥 땅에 있었으나 자리가 좋지 않다고 하여 다음해에 현재의 자리로 옮겨졌다. 묘 왼쪽으로는 숙종 9년(1683)에 세운 신도비가 세워져 있다. 그녀의 자손이 왕위를 계승하였기에 후궁으로는 드물게 묘역에 신도비를 세웠다. 비문은 신정이 지었고 글씨는 이정영이 썼다. 이곳은 조선시대 후궁의 묘역이 어떤 모습을 하고 있었는지를 알려주는 귀중한 문화재다. (자료출처: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글과 사진: 이영일 전)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brd/board/277/L/menu/260?brdType=R&thisPage=1&bbIdx=13236&searchField=&searchText=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감기치료에 조선의 왕들이 좋아했던 생약, 생강[生薑]

  생강[학명: Zingiber officinale Roscoe]은 외떡잎식물 생강목 생강과의 여러해살이풀이다. 새앙, 새양, Ginger라고도 한다. 뿌리는 향신료, 식용, 약용으로 쓰인다. 꽃말은 ‘신뢰’, ‘헛됨’이다.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이고 채소로 재배한다. 뿌리줄기는 옆으로 자라고 다육질이며 덩어리 모양이고 황색이며 매운 맛과 향긋한 냄새가 있다. 뿌리줄기의 각 마디에서 잎집으로 만들어진 가짜 줄기가 곧게 서고 높이가 30∼50cm에 달하며 윗부분에 잎이 2줄로 배열한다. 잎은 어긋나고 줄 모양의 바소꼴이며 양끝이 좁고 밑 부분이 긴 잎집이 된다.

  한국에서는 꽃이 피지 않으나 열대 지방에서는 8월에 잎집에 싸인 길이 20∼25cm의 꽃줄기가 나오고 그 끝에 꽃이삭이 달리며 꽃이 핀다. 꽃은 포 사이에서 나오고 길이가 4∼7.6cm이다. 꽃받침은 짧은 통 모양이고 화관의 끝 부분은 3개로 갈라지며 갈라진 조각은 끝이 뾰족하다. 수술은 1개이고 꽃밥은 황색이다. 씨방은 하위(下位)이고 암술대는 실처럼 가늘다.

  생약명(生藥銘)은 강근(姜根), 모강(母薑), 백랄운(百辣蕓), 염량소자(炎凉小子), 인지초(因地草), 자강(子薑), 자강(紫薑), 건강(乾薑)이다. 건강(乾薑)은 생강을 물에 담갔다 말린 것, 흑강(黑薑)은 검게 될 때까지 구운 것, 건생강(乾生薑)은 캐서 볕에 말린 것을 말한다. 감기로 인한 오한, 발열, 두통, 구토, 해수, 기침, 가래를 치료하며 식중독으로 인한 복통설사, 복만에도 효과가 있어 생강을 얇게 저며 꿀이나 설탕에 재었다가 먹으며 끓는 물에 생강을 달여서 차로 마시기도 한다. 신선한 뿌리줄기 3~10g을 물 800mL에 넣고 달여서 반으로 나누어 아침저녁으로 마시거나 적당량 외용한다. 예부터 한약을 달일 때 가장 중요한 법칙 중 하나가 강삼조이(薑三棗二)로, 반드시 생강을 동전 크기만 하게 3쪽을 넣고 대추를 2개 넣어야 한다는 지침인데, 생강의 효험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동의보감〉에 생강(生薑)은 성질이 약간 따뜻하고 맛이 매우며 독이 없다. 오장으로 들어가고 담을 삭이며 기를 내리고 토하는 것을 멎게 한다. 또한 풍한사와 습기를 없애고 딸꾹질하며 기운이 치미는 것과 숨이 차고 기침하는 것을 치료한다. 건강(乾薑)은 성질이 몹시 열하고 맛이 매우며 독이 없다. 오장육부를 잘 통하게 하고 팔다리와 뼈마디를 잘 놀릴 수 있게 하며 풍, 한, 습비를 몰아낸다. 곽란으로 토하고 설사하는 것과 찬 기운으로 명치가 아픈 것, 설사와 이질을 치료한다. 비위를 덥게 하고 오래된 식체를 삭히며 냉담(冷痰)을 없앤다. 많이 먹어 정기(正氣)가 줄어들었을 때에는 생감초(生甘草)를 써서 완화시켜야 한다. 물에 씻어서 싼 다음 약한 불에 구워 쓴다.

  뿌리줄기는 말려 갈아서 빵, 과자, 카레, 소스, 피클 등에 향신료로 사용하기도 하고, 껍질을 벗기고 끓인 후 시럽에 넣어 절이기도 하며 생강차와 생강주 등을 만들기도 한다. 특히, 김치를 담을 때 조금 넣어 젓갈의 비린내를 없애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생강차는 소화를 촉진해 음식물을 위에 머무는 시간을 줄여준다.

  요즘같이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의 재채기, 콧물, 피부 가려움 등 알레르기 질환에 생강과 대추, 파뿌리를 함께 끓여 틈틈이 마시면 효험이 크다. 여름철 냉음료와 냉방시설 때문에 약해진 코와 피부는 온도의 변화를 적(敵)으로 잘못 인식하고 각종 알레르기(면역) 반응을 일으킨다. 생강은 진저롤 성분의 매운맛으로 코의 온도 적응 능력을 높이고 대추는 점액을 보태 면역을 향상시킨다. 알레르기성 비염이 심한 사람들은 생강차를 상복하면 좋다. 또한 중국 명나라 때 의서 ‘수세보원(壽世保元)’에 나온 처방인 이강고법(梨薑膏法)을 복용했는데, 주요재료는 배즙, 좋은 꿀, 생강즙 약간, 중품소주이다. 생 배의 천연 즙을 많이 취하고 적당한 양의 좋은 꿀과 생강즙 약간을 중품소주에 같이 섞어 항아리에 담아 이 항아리를 솥에 넣어 중탕하여 꺼내서 쓴다. 복용 중에 당귀, 현삼, 황금, 황련, 천화분(天花粉:하눌타리 뿌리의 가루), 박쥐 똥 등을 금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바람에 나비처럼 나풀나풀, 풍접초[風蝶草]

  풍접초[학명: Cleome spinosa Jacq.]는 쌍떡잎식물 양귀비목 풍접초과의 한해살이풀이다. 바람에 흔들리는 것이 나비 같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백화채(白花菜), 양각채(羊角菜), 서양양각채(西洋羊角菜), 쪽두리꽃, 족도리풀, 클레오메(Cleome), Spider-flower 라고도 한다. 관상용, 약용이다. 꽃말은 꽃이 만개하면 꽃송이가 무거워 꽃대가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자꾸 좌우로 넘어져 붙여진 ‘불안정’이다.

  열대아메리카 원산이며 뜰에 심는다. 줄기는 곧게 서서 높이 1m 내외까지 자라며 선모와 더불어 잔 가시가 흩어져 난다. 잎은 어긋나고 손바닥 모양 겹잎이다. 작은잎은 5∼7개이고 긴 타원형 바소꼴이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8∼9월에 피고 홍자색 또는 흰색이며 총상꽃차례로 달린다. 꽃이삭은 원줄기 끝에 발달하고 포는 홑잎처럼 생겼다. 꽃받침조각과 꽃잎은 4개씩이고 수술은 4개이며 남색 또는 홍자색이고 꽃잎보다 2∼3배 길다. 꽃잎 각각에 긴 줄기가 있어 마치 떨어져 있는 듯이 보이고 수술과 암술이 길게 뻗어나와 있다. 열매는 삭과로서 줄 모양이고 밑부분이 가늘어져서 대처럼 되며 종자는 신장형이다.

  생약명(生藥銘)은 취접화(醉蝶花), 자룡자(紫龍髭)이다. 풍습병으로 인한 사지마비 동통을 그치게 하고 타박상에 짖찢어 바르면 효과가 있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국립서울현충원 경내의 천년고찰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는 서울특별시 동작구 현충로 210 국립서울현충원 경내에 위치한 전통사찰 제92호로, 대한불교조계종 제1교구 본사인 조계사(曹溪寺)의 말사이다. 원래 통일 신라 말 도선국사(道詵國師)가 칡덩굴이 엉켜있고 약수가 나는 명당에 창건한 갈궁사(葛弓寺)가 시초이다. 그 후 고려 공민왕 때 보인대사(寶印大師)가 중창하고 화장암(華藏庵)으로 이름을 고쳤다고 한다.

  선조가 1577년(선조 10) 생조모인 창빈안씨(昌嬪安氏)의 묘를 절 부근에 모시고 그 원찰(願刹)로 삼고 화장사(華藏寺)로 고쳐 불렀으며, 창빈묘의 조포사찰(造泡寺刹)로 지정하였다는 것이다. 이후의 연혁은『봉은본말사지(奉恩本末寺誌)』에 자세히 전한다. 화장사는 1663년(현종 4)에 중수를 하는 등 꾸준히 사세를 유지해왔는데, 영조 때 신경준이 지은『가람고(伽藍攷)』에도 “동작리에 화장암이 있다(在銅雀里縣北十五里)”고 기록하고 있다. 그 뒤 1862년(철종 13)에는 운담(雲潭)과 경해(鏡海) 두 스님이 중건하였다. 1870년(고종 7)에는 운담(雲潭)과 경해(鏡海) 두 스님이 경파루(鏡波樓)를 새로 지었으며, 1878년(고종 15)에는 주지 서월(瑞月) 스님과 경해 스님이 큰방 등을 수리하였다. 1893년(고종 30)에는 화주 경운(慶雲)·계향(戒香) 스님이 불상을 개금·개분하고 구품탱·지장탱·현왕탱·독성탱·산신탱을 봉안하였고, 1896년에는 칠성각을 새로 지었다. 그리고 1906년에는 화주 풍곡(豊谷) 스님이 약사전의 불상을 개금·단청하고 후불탱·신중탱·감로탱·신중탱·칠성탱 등을 봉안하였다.

  일제의 사찰령에 따라 1911년에는 봉은사의 말사로 편입이 되었다. 1920년에는 주지 원옹(圓翁)스님과 명진(明眞)스님이 큰방을 수리하였고, 1936년에는 주지 유영송(劉永松) 스님이 능인전(能仁殿)을 중수하였다.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의 유형문화재로는 철불좌상(鐵佛坐像), 괘불도(掛佛圖), 탱화(幁畵) 등 다수가 있다.

01. 지장사철불좌상(地藏寺鐵佛坐像,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75호) 철로 만든 약사불로 전체 높이 98㎝, 폭 70㎝의 불상이다. 얼굴은 둥글면서도 수척한 모습이고, 상체는 비교적 당당하지만 양 어깨를 강조하여 움추린 모습이다. 왼쪽 어깨만 감싸고 있는 옷은 주름표현이 선명하고, 왼손에는 약그릇을 잡은 것처럼 표현하여 약사불의 손모양을 하고 있다. 고려 초기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는 철불좌상이며 당시에는 보기 드문 약사불로 신앙사 연구 등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지장사괘불도(地藏寺掛佛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13호)는 석가를 비롯한 삼존과 문수보살, 보현보살을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린 그림으로, 가로 287.3㎝, 세로 456㎝ 의 크기이다. 상단에 그려진 삼존은 전체적으로 부자연스럽게 표현되어 형식화된 느낌이고, 하단에 그려진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은 비교적 자유롭고 활달하게 묘사되어 위와 대조를 이룬다. 적색과 녹색, 청색이 주로 사용되었으며, 특히 이 시기에 제작된 다른 불화들보다 색채가 밝아 눈길을 끈다. 이 그림은 19세기 말에서 20세기에 이르는 시기의 전형적인 괘불 유형이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02. 지장사아미타불도(地藏寺阿彌陀佛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14호)는 아미타불이 설법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으로, 비단 바탕에 채색하였으며, 가로 223.5㎝, 세로 138㎝ 의 규모이다. 화면의 중심에 아미타불을 두고, 양 옆에 권속들을 배치하였는데, 형태가 풍만하고 정교하며 무늬가 화려하다. 5가지 색깔의 광배가 눈길을 끌며, 옷의 묘사가 도식화되어 있다. 적색과 녹색의 색상은 다소 탁하며, 코발트 빛깔의 짙은 청색은 19세기 말의 불화양식을 잘 보여준다. 1870년 화장사 대웅전에 봉안하기 위해 조성된 아미타불화로, 가로로 긴 직사각형의 화면에 많은 인물들을 배치하면서도 정연한 배치로 인해 안정된 구성을 보여준다. 지장사극락구품도(地藏寺極樂九品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15호)는 관무량수경의 16관 중 제 14·15·16관에 해당되는 9품이 극락에 간 것을 묘사한 그림으로, 동화사 염불암의 극락구품도와 함께 동일한 원본을 보고 그린 것이다. 비단 바탕에 채색하였으며, 가로 170.8㎝, 세로 166.3㎝의 규모이다. 얼굴의 이목구비를 섬약하게 표현하긴 하였으나, 조선 후기 극락구품도의 독특한 유형을 잘 보여주며, 음영의 표현이나 적색과 녹색의 대비, 화려한 꽃무늬 등은 19세기의 불화양식을 그대로 나타내고 있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03. 지장사감로도(地藏寺甘露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16호)는『우란분경』이라는 불교의 경전을 그림으로 해석한 것이다. 가로 196.5㎝, 세로 150.3㎝의 비단 바탕에 채색하였으며, 화면을 3단으로 나누어 그렸다. 상부에는 극락의 아미타 일행이 지옥 중생을 맞이하러 오는 장면을 그리고, 중앙부에는 성반의식(우란분경에서 7월 15일 승려 및 십방제불에게 백미를 올리고 발원하는 의식)을 하는 모습과 주변의 아귀의 모습을, 하단부에는 고통에 신음하는 지옥과 현실의 모습을 그렸다. 일곱 여래의 장엄하면서도 원만한 얼굴과 옆을 바라보고 있는 자세, 성반의식을 하고 있는 스님들의 모습과 산수의 표현 등은 19세기 초의 양식을 잘 보여주고 있지만, 나뭇잎 선의 처리와 산수의 음영처리 등에서 19세기 말의 불화양식이 나타난다. 지장사대웅전신중도(地藏寺大雄殿神衆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18호)는 인도의 재래적인 토속신인 신중을 그린 것이다. 비단 바탕에 적색과 녹색, 갈색을 주로 사용하여 채색하였으며, 크기는 가로 198㎝, 세로 149㎝ 이다. 화면에는 천룡과 범천, 제석 등을 중심으로 비교적 많은 권속들을 그려넣었는데, 좌우 대칭구도와 천룡과 제석 등이 이루는 역삼각형의 구도가 다소 복잡한 화면구성을 보이고 있다. 특히 천녀들이 20여 종에 달한는 각종의 악기를 연주하는 다양한 모습은 매우 뛰어나다. 인체를 불균형하게 표현한 점과 과장된 안면의 묘사 등이 19세기 불화의 특징을 보이고 있는 작품으로, 비록 색깔이 바래기는 하였으나, 조화로운 색채 구성으로 그림의 품격을 높이고 있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04. 지장사팔상도(地藏寺八相圖,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120호)는 석가모니불의 생애를 묘사한 것이다. 가로 190.5㎝, 세로 147.5㎝ 의 크기로, 비단 바탕에 채색하였으며, 여덟 장면을 한 폭의 화면에 압축하여 그렸다. 화면을 8면으로 나누어 가장 극적인 장면만을 묘사하였는데, 각 장면에 흐르는 형식적인 형태와 탁한 색조는 19세기 말 당시의 불화양식을 잘 반영하고 있다. 지장사약사불도(地藏寺藥師佛圖,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3호)는 능인보전의 불상뒤에 걸려 있는 이 탱화는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174.5㎝, 세로 111.5㎝이다. 소략한 존상의 형태와 음영법의 구사, 적색과 녹색의 탁한 색감이나 어두운 군청색을 남용한 점, 불화의 횡적인 구도와 그림에 나타난 상을 간략하게 나타낸 점 등 조선 후기 불화의 특징을 충실히 보여주고 있는 작품이다. 지장사능인보전신중도(地藏寺能仁寶殿神衆圖, 서울특별시 문화재자료 제4호)는 능인보전에 걸려 있는 신중도로, 제석·법천·천룡·금강신 등 대표적인 신을 모두 묘사하고 있다. 비단 바탕에 채색하여 그렸으며, 크기는 가로 153.2㎝, 세로 137㎝이다. 전체적으로 무리가 몰려 있는 모습이지만, 수평 3단의 정연한 구도를 보인다. 균형이 잡히지 않은 인체나 경직된 자세, 무겁고 탁한 색채 등은 전체적으로 불화의 격이 감소하던 20세기 초의 모습을 잘 반영하고 있다.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현존하는 당우로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삼성각(三聖閣)·종각·선실(禪室)·대방·요사채 등이 있다. 이 중 대웅전과 대방·요사채는 혜명(慧明)이 3년 만에 이룩한 건물이다. 이승만(李承晩)이 대통령시절 이 절에 들렀다가 “절이 없으면 내가 묻히고 싶은 땅”이라 한 곳이며, 설화로는 선조 때의 중신 이항복(李恒福)과 이덕형(李德馨)이 이절에서 과거공부를 하고 있을 때 변소의 측신(厠神)이 두 소년의 아랫도리를 움켜잡고 대감이라 불러서 장차 대감이 될 것을 알려주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한국전쟁 이후에는 국립묘지가 들어서자 수많은 유가족들이 호국영령을 위해 기도하는 사찰이 되었다. 그 뒤 1983년에는 혜성(慧惺) 스님이 주지로 부임하여 국립묘지에 안치된 호국영령들이 지장보살(地藏菩薩)의 원력(願力)으로 극락왕생(極樂往生)하도록 기원하는 뜻에서 절 이름을 호국지장사(護國地藏寺)로 다시 바꾸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참고문헌: 韓國寺刹全書(권상로 편,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문화재청 문화유산정보/ 글과 사진 이영일, 전) 문화재청 헤리티지채널 사진기자)

* 한국문화재재단 문화유산채널:

http://www.k-heritage.tv/brd/board/277/L/menu/260?brdType=R&thisPage=1&bbIdx=13216&searchField=&searchText=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알알이 영근 사랑, 구와가막사리[羽葉鬼針草]

  구와가막사리[학명: Bidens radiata var. pinnatifida]는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풀이다. 마씨귀침초(馬氏鬼針草), 구와가막살, 개차랍, 국화가막사리, 가새가막사리, 가새가막살, 구와가막살, 개차랍, Radiate-beggarticks라고도 한다. 유사종 가막사리(B. tripartita L.)에 비해 총포편의 수가 많고 수과의 길이가 보다 짧다. 꽃말은 ‘알알이 영근 사랑’이다.

  전국 각지의 습지에서 자란다. 줄기는 곧게 서고 높이는 15∼70cm이다. 잎은 마주나고 깃꼴로 깊게 갈라진다. 갈라진 조각은 줄 모양 바소꼴로 끝이 뾰족하고 톱니가 있으며 가운뎃조각은 크고 꼬리처럼 생겼다. 잎자루는 길이 24∼28mm이다.

  꽃은 8월에 피는데 원줄기의 잎겨드랑이에서 가지가 나와 그 끝에 두상화가 핀다. 총포는 1줄로 배열되고 포는 12∼14개이며 잎처럼 생겼다. 설상화는 없고 화관은 끝이 4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수과로 편평하고 가장자리에 밑을 향한 가시털이 나며 관모는 2개로 가시가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우엽귀침초(羽葉鬼針草)이다. 충에 물렸을 때 잎을 찧어서 상처에 붙인다. 어린 순을 식용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2 의 455|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