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가짜 죽나무, 가죽나무[樗根白皮]

  가죽나무[학명: Ailanthus altissima SWINGLE]는 쌍떡잎식물 쥐손이풀목 소태나무과의 낙엽 교목이다. 절에 많이 심는데, 잎을 먹을 수 있는 참중나무(Cedrela sinensis A. Juss.眞僧木)와 닮았으나, 잎을 먹지 못하는 데다 용재로서의 가치조차 없어 가짜 죽나무∙가승목(가짜중나무)이란 뜻이다. 가중나무, 가승목(假僧木), 저수(樗樹), 산춘수(山椿樹), 저피(樗皮), 고춘피(苦椿皮), Tree of Heaven 라고도 한다. 목재를 가구재, 농기구재로 쓰고, 잎은 가죽나무누에의 사료로 쓴다. 가로수로 심기도 한다. 유사종으로 잎 표면이 짙은 녹색이고 뒷면은 짙은 회색이며, 열매가 붉은빛이 도는 붉은가죽나무(for. erythrocarpa)가 있다. 꽃말은 ‘누명’, ‘강한 사랑’이다.

  가죽나물은 참죽의 새순을 ‘가죽’이라고 하며, 이른 봄에 따서 물에 소금을 약간 넣어 데쳐 말려 가죽나물이나 가죽부각에 이용한다. 참죽은 산중 스님들이 처음 먹기 시작했으며 붉은 빛이 돌면 맛이 좋은 것으로 스님들이 드시는 진짜 나물이라는 뜻에서 ‘참죽’이라 불렀다고 한다. 또 다른 이야기는 가죽의 맛이 덜해 가짜중나물이라는 뜻으로 ‘가죽’으로 불렀다고 한다. 참죽은 향이 독특하고 해독력이 좋다고 하여 최근 웰빙산나물 요리로 인기가 있는 나물이다.

  중국 원산으로 학교나 공원 등지에 심지만, 각지에 야생하기도 한다. 성장이 빠르며 줄기 지름 50 cm, 높이 20~25m에 이르고 나무껍질은 회갈색이다. 잎은 어긋나고 홀수 1회 깃꼴겹잎이며 길이 45∼80cm이다. 작은잎은 13∼25개로 길이 7~12cm, 나비 2~5cm이다. 넓은 바소꼴로 위로 올라갈수록 뾰족해지고 털이 난다. 잎 표면은 녹색이고 뒷면은 연한 녹색으로 털이 없다.

  꽃은 6~7월에 집성화로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녹색이 도는 흰색의 작은 꽃이 핀다. 열매는 시과로 긴 타원형이며 길이 3~5cm, 나비 8~12mm이다. 프로펠러처럼 생긴 날개 가운데 1개의 씨가 들어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저근백피(樗根白皮)이다. 한방에서는 봄과 가을에 뿌리의 껍질을 채취하여 겉껍질을 벗기고 햇볕에 말려서 이질(적리), 치질, 장풍 치료에 처방한다. 잎과 뿌리를 삶은 물은 피부병 치료에 쓰인다. 특히 자궁 내막염 때문에 대하가 심할 때 쓴다. 민간에서는 이질, 혈변, 위궤양에 뿌리를 진하게 달여 먹는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리트머스지 역할을 하는 꽃, 수국[繡球]

  수국[학명: Hydrangea macrophylla (HTHUNB.) Ser.]은 쌍떡잎식물 장미목 범의귀과의 낙엽관목이다. 학명 Hydrangea는 그리스어로 ‘물’이라는 뜻이며, macrophylla는 ‘아주 작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작은 꽃들이 많이 모인 물을 아주 좋아하는 꽃, 비단으로 수를 놓은 것 같은 둥근 꽃이란 뜻의 수구화(繡毬花)라고도 불린다. 자양화(紫陽花), Chinese-Sweetleaf, Bigleaf-hydrangea라고도 한다. 일본에서 개발된 것인데, 서양으로 간 것은 꽃이 보다 크고 연한 홍색, 짙은 홍색, 짙은 하늘색 등 화려하게 발전시켰다. 관상용으로 많이 심는다. ‘변덕’과 ‘진심’이라는 양면의 꽃말을 가지고 있다. 수국의 꽃 색깔이 토양의 산도에 따라 달라지는 특징 때문에 이런 꽃말이 생긴 것 같다. 하지만 보통은 좋은 의미의 ‘진심’이라는 꽃말로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또한 꽃말이 ‘냉정’, ‘무정’, ‘거만’, ‘바람둥이’도 있다.

  수국 꽃 색깔은 토양의 산도에 따라 변화하는 리트머스지 같은 역할을 한다. 산성 토양에서는 파란색, 염기성 토양에서는 분홍색 꽃이 핀다. 또한 토양의 비료성분에 따라 꽃 색깔이 달라지는데 질소성분이 적으면 붉은색, 질소성분이 많고 칼륨(칼리)성분이 적으면 꽃 색깔이 파란색으로 변한다.

  원산이 한국, 중국, 일본, 아메리카 등지이다. 달걀형인 잎은 마주나기를 하고 가장자리에는 톱니가 있으며 길이가 10~15cm나 되며 잎 끝이 갑자기 뾰족해진다.

  꽃은 중성화로 6∼7월에 피며 10∼15cm 크기이고 산방꽃차례로 달린다. 꽃받침조각은 꽃잎처럼 생겼고 4∼5개이며, 처음에는 연한 자주색이던 것이 하늘색으로 되었다가 다시 연한 홍색이 된다. 꽃잎은 작으며 4∼5개이고, 수술은 10개 정도이며 암술은 퇴화하고 암술대는 3∼4개이다. 토양이 강한 산성일 때는 청색을 많이 띠게 되고, 알칼리 토양에서는 붉은색을 띠는 재미있는 생리적 특성을 갖는다. 그래서 토양에 첨가제를 넣어 꽃색을 원하는 색으로 바꿀 수도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수구(繡球), 팔선화(八仙花)이다. 식물 전체를 약재로 귀하게 쓰인다. 봄에서 가을까지 필요할 때 채취하여 햇볕에 말려 사용한다.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심한 열이 날 때 또는 심장을 강하게 해 주는 효능이 있다고 한다. 1회에 말린 약재 3~5g을 300ml의 물을 넣고 약한 불에서 서서히 반으로 달여서 식후에 약 한 달 정도 복용한다.

   일본에서는 ‘수국차’라고 해서 잎이나 가는 줄기를 말려 차로 만들어 먹거나 단 것을 금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가 설탕 대용으로 쓰기도 한다.

  최근 일본 하마마츠 의대의 이시 교수의 연구팀이 수국의 생약 성분과 효과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수국의 추출물이 말라리아에 대해 저항성을 갖는 것이 밝혀졌다. 쥐를 대상으로 수행한 연구 결과 수국의 잎에서 추출한 페브리퓨진(febrifugine)과 아이오페브리퓨진(isofebrifugine)이 말라리아원충인 플라스모디움(Plasmodium)에 감염되었을 때 사이토키닌과 항체 형성이 증가하는 것이 나타났다. 신약으로도 개발될 잠재성이 높은 식물이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왼새끼 줄에 붉은 고추와 숯, 고추[蕃椒]

  고추[학명: Capsicum annuum]는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가지과의 한해살이풀 또는 여러해살이나무이다. 고초(苦草,苦椒), 당초(唐草), 신가(新茄), 당가(唐茄), 번초(番草), 남만초(南蠻草), 남초(南椒), 왜초(倭草), 당신(唐辛), 진초(秦椒), 랄가(辣茄), Hot-pepper, Chili-pepper 라고도 한다. 꽃말은 ‘맵자하다’, ‘한’, ‘의혹’, ‘미신’이다.

  고추는 음식에서만이 아니라 우리의 생활문화에도 많은 영향을 주었다. 붉은빛을 잡귀를 쫓는 색깔로 인식한 우리 선조들은 아이를 낳으면 숯과 함께 새끼줄에 꿰어 대문 위에다 걸어놓아 잡귀의 침입을 막으려 했고, 또한 남자의 생식기와 비슷하게 생겨 아들을 낳았다는 것을 표시하는 기능으로도 쓰였다. 장을 담글 때에는 독 속에 숯과 함께 고추를 집어넣어 독소를 제거했으며, 또한 숯과 고추를 새끼줄에 꿰어 독에 둘러쳐 장맛을 나쁘게 하는 잡귀를 막으려 했다.

  한국에 들어온 내력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이 조선 사람을 독한 고추로 독살하려고 가져왔으나 이로 인하여 오히려 한민족이 고추를 즐기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그러나 일본의 여러 문헌에는 고추가 임진왜란 때 한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또 이재위(李裁威)는《몽유(蒙纜)》(1850년대)에 북호(北胡)에서 들어왔다고 기록하였다.

  남아메리카 원산으로 열대에서 온대에 걸쳐 널리 밭에서 재배한다. 한국에는 담배와 거의 같은 시기에 들어온 것으로 보이며 한국인의 식생활에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높이 약 60cm로 풀 전체에 털이 약간 난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달걀 모양 바소꼴로 양 끝이 좁고 톱니가 없다.

  꽃은 여름에 잎겨드랑이에서 흰 꽃이 1개씩 밑을 향해 달리는데, 꽃받침은 녹색이고 끝이 5개로 얕게 갈라진다. 화관은 접시처럼 생겼고 지름 12∼18mm이다. 수술은 5개가 가운데로 모여 달리고 꽃밥은 노란색이다. 씨방은 2∼3실이다. 열매는 수분이 적은 원뿔 모양 장과로 8∼10월에 익는다.

  생약명(生藥銘)은 번초(蕃椒)이다. 고추의 매운맛은 캅사이신(Capsaicine)이라고 하는 염기 성분 때문이며 붉은 색소의 성분은 주로 캅산틴이다. 캅사이신(Capsaicine)은 소화액 분비를 자극하여 소화기능을 촉진하고 또한 감기나 기관지염, 가래 제거, 발암억제, 항암효과에 효과가 있으며 더불어 지방을 분해하는 기능이 밝혀져 비만증을 방지할 수 있다. ‘활명수’라는 유명한 소화제도 캅사이신이 주성분이라는 것을 보면 고추의 약리효과가 꽤 뛰어남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중풍, 신경통, 동상예방 등 약용으로 쓴다.

  비타민 A·B·C가 풍부한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비타민 C는 감귤의 9배, 사과의 18배나 될 정도로 매우 풍부하다. 잎은 나물로 먹고 풋고추는 조려서 반찬으로 하거나 부각으로 파란고추를 따서 그대로 장에 찍어 먹는 것에서부터 붉은 고추는 고춧가루로 만들어 향신료와 각종 찌개의 양념, 김치 양념, 고추장의 주원료로 만들어 먹는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자연의 개똥 냄새나는 풀, 개똥쑥[黃花蒿]

  개똥쑥[학명: Artemisia annua L.]은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풀이다. 풀 전체에서 개똥 냄새가 나기에 붙여진 이름이다. 청호(靑蒿), 취호(臭蒿), 황호(黃蒿), 계슬초(鷄虱草), 잔잎쑥, 개땅쑥, 비쑥, Annual-wormwood 라고도 한다. 꽃말은 ‘평안’이다.

  전국의 길가나 빈터, 강가에서 자란다. 높이 약 1m이다. 풀 전체에 털이 없고 특이한 냄새가 난다. 줄기는 녹색으로 가지가 많이 갈라진다. 잎은 어긋나고 2∼3회 가늘게 깃꼴로 깊게 갈라진다. 길이 4∼7cm로 모양은 바소꼴이고 겉에 잔털과 선점(腺點)이 있다. 잎 가운데가 빗살 모양으로 되어 있고 위쪽 잎이 작다.

  꽃은 6∼9월에 녹황색으로 피며, 작은 두상화가 이삭처럼 달려서 전체가 원추꽃차례를 이룬다. 두상화는 공 모양이고 지름 1.5cm이다. 꽃턱은 겉으로 드러나 있다. 총포 조각은 털이 없고 2∼3줄로 배열하며, 외포 조각은 긴 타원형으로 녹색이다. 열매는 수과로 길이 약 0.7mm이다.

  생약명(生藥銘)은 황화호(黃花蒿)이다. 한방에서는 발열감기, 학질, 소아경기, 소화불량, 이질 등의 치료에 사용한다. 최근의 학술 논문에서는 개똥쑥 추출물의 인체 유방암 세포인 MCF-7, 자궁경부 상피암 세포인 HeLa 및 위암세포인 AGS에 대한 증식억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민간에서 항암효과, 담즙분비작용, 면역력조절작용, 혈압 강하 작용, 고혈압, 만성기관지염, 진해, 거담, 천식, 변비해소, 손과 발이 열이 나는 증상에 끓인 물에 우려낸 차와 효소를 만들어서 복용한다. 어린순은 식용하거나, 각종 요리에 첨가하여 개똥쑥밥, 개똥쑥갈국수, 개똥쑥수제비, 개똥쑥떡, 개똥쑥요구르트 등을 만들어 먹기도 한다. 냉병이 있는 사람은 복용을 금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 남기기

한국의 자원식물. 당 현종이 양귀비보다 더 사랑한, 배롱나무[紫薇花]

  배롱나무[학명: Lagerstroemia indica L.]는 쌍떡잎식물 도금양목 부처꽃과의 낙엽활엽소교목이다. 꽃이 100일동안 오래 피어서 목백일홍(木百日紅)∙백일홍나무라고 하고, 나무껍질을 손으로 긁으면 잎이 움직인다고 하여 간즈름나무(백양수) 또는 간지럼나무, 이밖에 원숭이가 떨어지는 나무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원숭이도 오르기 어려울 정도로 매끄러운 나무라는 것을 뜻한다. Crape-myrtle, Indian-lilac라고도 한다. 흰배롱나무(for. alba)는 흰색 꽃이 핀다. 관상용, 약용이다. 꽃말은 ‘부귀’, ‘수다스러움’, ‘웅변’, ‘꿈’, ‘행복’, ‘헤어진 벗에게 보내는 마음’이다.

  배롱나무는 불법(佛法) 신앙의 육불(六不)에 비교하기도 한다. 육불 이란 삶(生)과 멸(滅), 더러움(垢)과 깨끗함(淨), 불어남(增)과 줄음(減)이 없는 것을 의미한다. 세상에는 영원한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있다가도 없고 없다가도 있는 것이 세상의 이치라는 것이다. 성삼문(成三問, 1418∼1456)은 백일동안 꽃이 피는 배롱나무를 한편 시로 읊었다. “昨夕一花衰 어제 저녁에 꽃 한 송이 떨어지고, 今朝一花開 오늘 아침에 한 송이가 피어. 相看一百日 서로 일백일을 바라보니, 對爾好衡杯 너를 대하여 좋게 한잔 하리라.” 중국의 당나라 현종은 배롱나무를 양귀비(楊貴妃)보다 더 사랑하였다고 하며 우리 나라 남부지역에서는 귀신을 쫓는다 하여 묘소 주변에 흔히 심는다.

  중국 원산이다. 높이 약 5m로 나무껍질은 연한 붉은 갈색이며 얇은 조각으로 떨어지면서 흰 무늬가 생긴다. 작은가지는 네모지고 털이 없다. 새가지는 4개의 능선이 있고 잎이 마주난다. 잎은 타원형이거나 달걀을 거꾸로 세워놓은 모양이며 길이 2.5∼7cm, 나비 2∼3cm이다. 겉면에 윤이 나고 뒷면에는 잎맥에 털이 나며 가장자리가 밋밋하다.

  꽃은 양성화로서 7∼9월에 붉은색으로 피고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로 달린다. 꽃차례는 길이 10∼20cm, 지름 3∼4cm이다. 꽃잎은 꽃받침과 더불어 6개로 갈라지고 주름이 많다. 수술은 30∼40개로서 가장자리의 6개가 길고 암술은 1개이다. 열매는 삭과(蒴果)로서 타원형이며 10월에 익는다. 보통 6실이지만 7∼8실인 것도 있다.

  생약명(生藥銘)은 자미화(紫薇花), 백일홍(百日紅), 만당홍(滿堂紅)이다. 지혈과 소종의 효능을 가지고 있으며 혈액순환을 활발하게 해준다고 한다. 적용질환으로는 월경과다, 산후에 출혈이 멎지 않는 증세, 대하증, 설사, 장염 등이다. 기타 여러 가지의 외상으로 인하여 출혈이 있을 때에는 지혈약으로 쓰기도 한다. 꽃이 완전히 피었을 때에 햇볕에 말린 약재를 1회에 2~4g씩 200cc의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외상으로 인한 출혈을 멈추게 할 때에는 말린 약재를 가루로 빻아 상처에 뿌리거나 생꽃을 찧어서 붙인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댓글 남기기
페이지 10 의 440« 처음...|8|9|10|11|12|20304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