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한지를 만들 때 풀감 제조의 원료, 닥풀[黃蜀葵]

  닥풀[학명: Hibiscus manihot L]은 아욱과의 한해살이풀이다. 이름은 닥나무로 한지(韓紙)를 제조할 때 풀감(糊料)으로 사용하는 데서 유래한 것이다. 황추규(黃秋葵), 당황, 촉규, 촉귀, Sunset-hibiscus 라고도 한다. 관상용, 한지원료이다. 꽃말은 ‘유혹’이다.

  중국이 원산지이며 귀화식물이다. 밭에서 재배한다. 전체에 털이 있고, 줄기는 둥근 기둥 모양이며 곧게 서고 가지를 치지 않으며 높이가 1∼1.5m이다. 잎은 어긋나고 잎자루가 길며, 잎몸은 손바닥 모양으로 5∼9개로 깊게 갈라진다. 갈라진 조각은 바소 모양 또는 거꾸로 선 바소 모양이고 가장자리에 거친 톱니가 있다. 턱잎은 바소 모양으로 가늘고 작다.

  꽃은 8∼9월에 가운데 부분이 짙은 자주색을 띠는 노란 색으로 피고 줄기 끝에 총상꽃차례를 이루며 달린다. 꽃 밑에 있는 작은 포는 4∼5개로 넓은 바소 모양이다. 꽃의 지름은 10∼15cm이고, 화관은 종 모양이며, 꽃잎은 5개이고 서로 겹쳐지며 세로 맥이 있다. 수술은 여러 개의 수술대가 합쳐진 단체수술이며, 암술머리와 꽃받침은 5개로 갈라진다. 열매는 삭과이고 긴 타원 모양이며 5개의 모가 난 줄과 굳센 털이 있고 10월에 익는다.

  생약명(生藥銘)은 황촉규(黃蜀葵)이다. 황촉규화(黃蜀葵花)는 통증 때문에 소변을 잘 못 보는 증세를 치료하고 종기·악창·화상에 외용하며, 황촉규근(黃蜀葵根)은 임질·유즙 분비 부족·볼거리염·종기에 효과가 있고 이뇨 작용이 있으며. 황촉규자(黃蜀葵子)는 소변을 잘 통하게 하고 유즙 분비를 촉진하며 타박상에 가루를 내어 술에 타서 마신다. 임산부는 복용을 금한다. (참고자료: 원색한국식물도감(이영노.교학사), 한국의 자원식물(김태정.서울대학교출판부), 네이버·다음 지식백과/ 글과 사진: 이영일·고앵자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