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양반집 마당에만 심었던 꽃, 능소화[凌霄花]

  능소화[학명: Campsis grandiflora (Thunb.) K. Schum.]는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능소화과의 낙엽성 덩굴식물이다. 금등화(金藤花), 타태화(墮胎花), 자위화(紫葳花), 능소화나무, 대화능소, 뇨양화라고도 하고, 능소화(凌霄花)는 ‘하늘을 능가하는 꽃’이다. 꽃부리의 겉은 등황색이어서 금등화(金藤花)라 부른다. 옛날에서는 양반집 마당에만 심을 수 있어 양반꽃, 서양에서는 꽃 모양이 트럼펫 같아서 트럼펫 클리퍼(Tumpet-creeper)라고 한다. 꽃이 질 때는 꽃잎이 하나하나 떨어져 날아가 버리는 보통의 꽃과는 달리 동백꽃처럼 통째로 떨어진다. 그래서 시골에서는 흔히 처녀꽃이란 이름으로도 불려진다. 관상용, 약용, 염료식물이다. 꽃말은 ‘명예’, ‘그리움’이다.

  중국 원산으로 중부 지방 이남의 절과 민가에 많이 심어 기른다. 길이는 8-10m쯤이며, 곳곳에서 공기뿌리가 나와 다른 물체를 붙잡고 줄기는 덩굴진다. 잎은 마주나며, 작은잎 5-9장으로 된 깃꼴겹잎으로 길이 10-20cm이다. 작은잎은 난형 또는 난상 피침형, 길이 3-6cm, 폭 1.5-3.0cm, 가장자리에 고르지 않은 톱니가 있다.

  꽃은 7-8월에 피며 새로 난 가지 끝에 원추꽃차례로 달리고 지름 6-7cm, 노란빛이 도는 붉은색이다. 열매는 삭과이며, 기둥 모양, 2개로 갈라지고 9-10월에 익는다.

  생약명(生藥銘) 꽃은 능소화(凌霄花), 뿌리는 자위근(紫葳根), 줄기와 잎은 자위경엽(紫葳莖葉)이다. 이뇨, 통경, 피를 돌게 하여 어혈을 제거하고 피를 식혀 풍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다. 경폐, 징가(癥痂), 풍진이 붉어질 때, 피부가 가려울 때 쓴다.《동의보감》에서도 자위(紫葳)라 하였으며 줄기, 뿌리, 잎 모두 약재로 기록되어 있다. 처방을 보면 “몸을 푼 뒤에 깨끗지 못하고 어혈이 이리저리 돌아다니는 것과 자궁출혈 및 대하를 낫게 하며, 혈을 보하고 안태시키며, 대소변을 잘 나가게 한다”라고 나와 있다. 부인병에 널리 쓰이는 약재로 일찍부터 재배한 것으로 보인다. 꽃가루는 독성이 있어 눈에 들어가면 좋지 않다고 하는데, 꽃가루 그 자체성분은 독성이 전혀 없고 꽃가루 모양이 갈고리 같이 생겨서 이것이 눈에 들어가면 안 좋아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 , , , , , ,

댓글(1) 한국의 자원식물. 양반집 마당에만 심었던 꽃, 능소화[凌霄花]

  1. sungodcross says:

    능소화 한그루 심어보고 싶네요~~! 꽂도 예쁘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