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자원식물, 만삼[蔓蔘, Codonopsis pilosula]

  만삼[학명: Codonopsis pilosula (Franch.) Nannf.]은 초롱과의 덩굴성 여러해살이풀이다. 인삼만큼이나 약효가 있는 덩굴식물이기 때문에 ‘덩굴인삼’이라는 뜻으로 ‘만삼(蔓蔘)’이라고 한다. 혹은 ‘마땅히 인삼 무리’ 라는 뜻으로 ‘당인삼’(黨人蔘) 또는 줄여서 ‘당삼(黨蔘)’이라고도 한다. 약용, 관상용, 식용식물이다. 꽃말은 ‘행운을 부른다’, ‘효심’이다.

  한국·중국·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하고, 중부 이북의 깊은 산속 그늘에서 자란다. 자르면 흰 유액이 나온다. 뿌리는 도라지 모양이며 길이 약 30cm이다. 잎은 어긋나지만 짧은 가지에서는 마주나고 달걀 모양 또는 달걀 모양 타원형이며 양면에 잔털이 나고 뒷면은 흰색이다. 잎 길이 1∼5cm, 나비 1∼3.5cm이고 잎자루는 길이 2∼3cm로 털이 난다.

  꽃은 7∼8월에 연한 녹색으로 피고 곁가지 끝에 1개씩 달리며 바로 밑 잎겨드랑이에도 핀다. 꽃받침은 바소꼴이며 5개로 갈라지고 꽃받침조각은 바소꼴로서 길이 약 15mm, 나비 5mm 정도이다. 화관은 종처럼 생기며 끝이 5개로 갈라진다. 더덕의 꽃과 비슷하지만 꽃 전체가 연한 녹색인 것이 다르며, 또한 꽃받침이 유난히 크다. 수술은 5개, 암술은 1개이고 암술대의 끝부분은 3갈래로 갈라진다. 열매는 삭과로서 10월에 익는다.

  본초명(本草銘)은 만삼(蔓蔘), 당삼(黨蔘), 태당삼(台黨蔘)이다. 기운회복, 조혈·보혈작용, 식욕부진, 신장염, 필수영양향상, 비장·위장기능 허약성 빈혈, 거담·호홉기 강화에 효과가 있다. 가을에 지상부분을 제거하고 흙을 깨끗이 씻어서 햇볕에 말려서 약제로 사용한다. 10-15g, 대량으로는 30-60g을 달여서 복용한다. 혹은 바짝 졸여서 고제(膏劑), 환제(丸劑), 산제(散劑)로 복용한다. (참고자료: 한국의 자원식물·네이버·다음 지식백과/ 사진: 이영일 생명과학 사진작가)

 

이영일∙고앵자/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미분류
태그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