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1 의 2|1|2|

프로야구 스토브리그, 돈전쟁과 배신만?

일본 롯데에서 한화로 돌아온 김태균은 연봉 15억 원에 계약해 역대 한국 프로 스포츠 최고 연봉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동아일보 DB       예전엔 시즌이 끝난 추운 겨울에 선수들과 구단 관계자들은 스토브(stove·난로) 주변에 둘러앉아 몸값을 흥정하고 선수들의 트레이드를 논의하곤 했다고 하지요. 스토브리그란 말의 유래입니다.    올해 한국 프로야구 스토브리그는 그 어느 … 글 더보기

이대호에 70억 안겨도 오릭스는 남는 장사?!

그 동안 해외파들의 연봉은 국내 방송사에서 지불한다는 말이 있었지요. 이대호 역시 일본에 진출한다면 비슷한 경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동아일보 DB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이대호(29) 영입을 위한 롯데와 일본 구단 간의 줄다리기가 본격화됐습니다.    소속 구단 롯데가 10일부터 이대호와 우선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하루 전인 9일 일본야구기구(NPB)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이대호에 대한 신분 … 글 더보기

선동열에 버림받은 이승엽, 류중일에 안길까?

‘국민타자’ 이승엽이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오릭스를 마지막으로 8년간의 일본 생활을 마감한 이승엽은 친정팀 삼성 복귀가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던 ‘국민타자’ 이승엽(35)이 19일 전격적으로 한국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오릭스와 2년 계약을 한 이승엽은 내년까지 계약이 보장되어 있었습니다. 연봉도 1억 5000만 엔(약 22억 원)이나 … 글 더보기

오카다 감독이 박찬호에 분노하는 이유

5월 29일 주니치전에서 4회에 강판되는 박찬호입니다 일본 진출 후 최소 이닝 투구에 최다 실점이었습니다.   스포츠닛폰       야구에서 에이스는 팀의 연승은 이어가고, 연패는 끊어주는 게 기본 임무입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의 에이스로 기대를 모았던 박찬호(38)는 아쉽게도 전혀 예전 에이스의 위용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5월 29일 주니치와의 경기에서 … 글 더보기

일본 대지진, 스포츠 스타 기부왕은?

4 개의 이미지.

 오릭스의 한국인 듀오 박찬호(왼쪽)과 이승엽은 동일본 대지진 후 음으로 양으로 일본인들의 지진 극복에 큰 힘을 보탰습니다.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이후 시름에 빠져 있는 일본 국민들을 돕기 위한 스포츠 및 연예 스타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거액을 기부한 스타는 올해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 입단한 ‘코리안 특급’ … 글 더보기

스프링캠프의 한국 기자와 일본 기자

이승엽과 박찬호의 소속팀 오릭스를 이끌고 있는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입니다. 풍기는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일본에서 프로야구팀의 감독은 영웅 대접을 받습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2월 16일부터 23일까지 야구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일본 오키나와를 다녀왔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의 이승엽과 박찬호, 야쿠르트 임창용, 라쿠텐 김병현 등 한국인 선수들을 만났습니다. 또 SK, LG, 한화, 삼성 … 글 더보기

이승엽과 선동열, 그리고 '참을 인(忍)'

   요미우리에서 마음고생이 심했던 이승엽이 오릭스에서 명예회복의 기회를 잡게 됐습니다. 순둥이 같기만 하던 눈매가 무척 날카로워져 있었습니다.  경산=이헌재 기자   한국 프로야구나 일본 프로야구나 외국인 선수는 철저하게 성적으로 평가받습니다. 전년도에 아무리 좋은 성적을 올렸어도 당해 년도에 부진하면 곧바로 퇴출입니다. 그래서 한국에서는 고용된 병사라는 뜻의 ‘용병(傭兵)’이란 말을, 일본에서는 돕는 사람이라는 의미의 … 글 더보기

박찬호의 한국 복귀, 사실상 물건너간 이유

박찬호의 일본 오릭스 행은 좀처럼 예상하기 힘든 결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일본행으로 박찬호의 한국 복귀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메이저리그 잔류와 한국 복귀, 일본 진출을 두고 고민하던 ‘코리안특급’ 박찬호(37)의 행선지가 결국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로 결정됐습니다. 박찬호는 21일 기자회견에서 “이승엽이 있다는 사실이 오릭스행 결심에 큰 영향을 미쳤다. … 글 더보기

"이승엽은 100% 실패한다"던 예언이 현실로…

  이승엽이 5년 간에 걸친 요미우리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어떤 팀에서 뛰든 예전 ‘국민타자’의 위용을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었으면 합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이승엽(34)이 결국 요미우리와 결별했습니다. 요미우리 구단을 소유하고 있는 요미우리 신문은 16일 인터넷 판에서 “요미우리가 내야수인 이승엽과 에드가 곤살레스, 마무리 투수 마크 크룬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글 더보기

이승엽과 다카하시, 그 엇갈린 운명

  이승엽과 다카하시 요시노부는 한국와 일본을 대표하는 야구 선수들입니다. 이승엽이 요미우리로 갈 수 있었던 것도 다카하시의 영향이 컸고, 올해 위기를 맞는 것도 역시 다카하시 때문입니다. 어찌 보면 참 얄궂은 운명입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다카하시 요시노부처럼 치고 싶다.”   일본 프로야구 진출 첫해인 2004년 이승엽(34)은 야구 인생 처음으로 좌절을 맛봤습니다. 롯데에서 개막전 … 글 더보기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