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눈물에 日우승팀 소프트뱅크 풍비박산

일본 대표팀에서도 뛰었던 소프트뱅크 스기우치 도시야가 요미우리로 이적했습니다 소프트뱅크에는 그 후폭풍이 심하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DB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한 야구 선수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지요. “헹가래를 받고 하늘에 떠올랐을 때는 기뻤지만 내려오면서 벌써 ‘내년 시즌은 어떻게 해야 하나’는 걱정을 했다”고요. 호사다마라고 할까요. 모든 선수, 감독이 우승이라는 … 글 더보기

선동열에 버림받은 이승엽, 류중일에 안길까?

‘국민타자’ 이승엽이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오릭스를 마지막으로 8년간의 일본 생활을 마감한 이승엽은 친정팀 삼성 복귀가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던 ‘국민타자’ 이승엽(35)이 19일 전격적으로 한국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오릭스와 2년 계약을 한 이승엽은 내년까지 계약이 보장되어 있었습니다. 연봉도 1억 5000만 엔(약 22억 원)이나 … 글 더보기

"이승엽은 100% 실패한다"던 예언이 현실로…

  이승엽이 5년 간에 걸친 요미우리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어떤 팀에서 뛰든 예전 ‘국민타자’의 위용을 다시 한 번 보여줄 수 있었으면 합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이승엽(34)이 결국 요미우리와 결별했습니다. 요미우리 구단을 소유하고 있는 요미우리 신문은 16일 인터넷 판에서 “요미우리가 내야수인 이승엽과 에드가 곤살레스, 마무리 투수 마크 크룬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글 더보기

하라 감독에 꼭 찍힌 임창용…시즌 후 요미우리행??

  시즌이 한창인 가운데 임창용의 주가가 폭등하고 있습니다. 임창용은 10~12일 예비 구매자 중 하나인 요미우리전 3경기에서 완벽한 피칭을 선보였습니다. 과연 임창용은 시즌 후 어느 팀에서 뛰게 될까요.                                                  동아일보 자료사진        하라 다쓰노리 요미우리 감독은 10~12일 열리는 야쿠르트와의 3연전을 앞두고 임창용(34)에 대한 각별한 경계심을 드러냈습니다. 하라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 글 더보기

이승엽과 다카하시, 그 엇갈린 운명

  이승엽과 다카하시 요시노부는 한국와 일본을 대표하는 야구 선수들입니다. 이승엽이 요미우리로 갈 수 있었던 것도 다카하시의 영향이 컸고, 올해 위기를 맞는 것도 역시 다카하시 때문입니다. 어찌 보면 참 얄궂은 운명입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다카하시 요시노부처럼 치고 싶다.”   일본 프로야구 진출 첫해인 2004년 이승엽(34)은 야구 인생 처음으로 좌절을 맛봤습니다. 롯데에서 개막전 … 글 더보기

'전설' 송진우가 은퇴를 안했다면 올해도 10승 투수?!!

  시범경기 개막과 함께 프로야구 계가 시끄럽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경기 시간 단축을 위해 도입한 ‘넓어진 스트라이크 존’과 ‘12초 룰’ 때문입니다. 12초 안에 투구를 해야 하는 투수들도 혼란스럽겠지만 기존 스트라이크존보다 타자 몸쪽과 바깥쪽으로 공 반 개 씩을 넓힌 새 스트라이크존 때문에 타자들은 거의 패닉 상태입니다.                                  자료 출처 : 스포츠조선     6일 목동구장에서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