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눈물에 日우승팀 소프트뱅크 풍비박산

일본 대표팀에서도 뛰었던 소프트뱅크 스기우치 도시야가 요미우리로 이적했습니다 소프트뱅크에는 그 후폭풍이 심하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DB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한 야구 선수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지요. “헹가래를 받고 하늘에 떠올랐을 때는 기뻤지만 내려오면서 벌써 ‘내년 시즌은 어떻게 해야 하나’는 걱정을 했다”고요. 호사다마라고 할까요. 모든 선수, 감독이 우승이라는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