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1 의 2|1|2|

“10번 못 준다”…이대호 견제 시작?!

거포 이대호가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에 화려하게 입성했습니다. 그런데 구단의 환대와는 달리 선수단의 반응은 그리 따뜻하지 않습니다. 동아일보 DB      세상사는 모두 양면이 있기 마련입니다. 한 사람에게 좋은 일은 상대방에게는 안 좋은 일일 수도 있지요.   한국 프로야구 선수 출신으로 가장 좋은 대우로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에 진출한 이대호(29)의 사정이 딱 … 글 더보기

이대호 연봉, 일본에서 과연 몇 위?

입단기자회견에서 나란히 선 이대호(오른쪽)과 오카다 감독입니다 오카다 감독은 이대호를 1루수로 기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이데일리       이대호가 마침내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의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이대호는 12월 6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가졌는데요. 이 자리에는 이례적으로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까지 참석했습니다. 오릭스가 이대호에 걸고 있는지를 기대치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면이었습니다.     … 글 더보기

‘탁구 요정’ 이대호, 나비처럼 날았다?!

이대호는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거구입니다. 하지만 놀랄만한 운동신경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동아일보 DB     키 194cm에 몸무게 130kg.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발간한 프로야구 가이드북에 나온 거포 이대호(29·전 롯데)의 신체조건입니다.   몸무게로 보면 프로야구 전체 등록선수를 통틀어서 가장 많이 나갑니다. 이대호는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 입단이 확실시되는데요. 만약 일본에 간다면 일본 프로야구를 통틀어서도 … 글 더보기

박찬호의 ‘레드카펫’ 요구, 영웅답지 못하다

지난 달 한국시리즈 때 문학구장에서 이만수 SK 감독과 악수하는 박찬호입니다. 박찬호는 이 자리에서 한국 복귀에 대한 뜻을 명확히 밝혔습니다. 동아일보 DB       박찬호의 국내 복귀가 시작부터 삐걱거리고 있습니다.   지난 달 한국시리즈가 열린 문학구장을 찾은 박찬호가 구본능 KBO 총재 등을 만나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뒤 박찬호의 … 글 더보기

이대호에 70억 안겨도 오릭스는 남는 장사?!

그 동안 해외파들의 연봉은 국내 방송사에서 지불한다는 말이 있었지요. 이대호 역시 일본에 진출한다면 비슷한 경우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동아일보 DB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이대호(29) 영입을 위한 롯데와 일본 구단 간의 줄다리기가 본격화됐습니다.    소속 구단 롯데가 10일부터 이대호와 우선협상을 시작한 가운데 하루 전인 9일 일본야구기구(NPB)는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이대호에 대한 신분 … 글 더보기

FA 이대호, 무조건 일본 갈 수밖에 없는 이유

FA 최대어인 이대호는 롯데에 남은까요, 아니면 일본으로 갈까요. 명분과 실리 모두에서 이대호는 일본행을 택할 것이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한국시리즈가 끝난 후 최대 관심사는 자유계약선수(FA)가 된 롯데 거포 이대호(29)의 거취일 것입니다.  이대호는 과연 롯데에 남을까요, 아니면 일본으로 떠날까요.   개인적인 견해로는 이대호는 일본을 택할 것이 유력합니다. 이대호는 일본행에 대한 … 글 더보기

선동열에 버림받은 이승엽, 류중일에 안길까?

‘국민타자’ 이승엽이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오릭스를 마지막으로 8년간의 일본 생활을 마감한 이승엽은 친정팀 삼성 복귀가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던 ‘국민타자’ 이승엽(35)이 19일 전격적으로 한국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오릭스와 2년 계약을 한 이승엽은 내년까지 계약이 보장되어 있었습니다. 연봉도 1억 5000만 엔(약 22억 원)이나 … 글 더보기

박찬호의 판단 미스, 물 건너간 한국행

오릭스 박찬호의 한국행이 사실상 물 건너가는 분위기입니다 박찬호는 요즘 부상으로 2군에 머물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DB         25일 열린 2012 한국 프로야구 드래프트에서 박찬호(38·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의 이름은 마지막까지 호명되지 않았습니다. 드래프트 신청 자체를 하지 않았으니 당연한 일입니다. 이에 따라 박찬호가 내년 한국 프로야구에서 뛰는 것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해졌습니다. 박찬호가 만약 … 글 더보기

오카다 감독이 박찬호에 분노하는 이유

5월 29일 주니치전에서 4회에 강판되는 박찬호입니다 일본 진출 후 최소 이닝 투구에 최다 실점이었습니다.   스포츠닛폰       야구에서 에이스는 팀의 연승은 이어가고, 연패는 끊어주는 게 기본 임무입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의 에이스로 기대를 모았던 박찬호(38)는 아쉽게도 전혀 예전 에이스의 위용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5월 29일 주니치와의 경기에서 … 글 더보기

스프링캠프의 한국 기자와 일본 기자

이승엽과 박찬호의 소속팀 오릭스를 이끌고 있는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입니다. 풍기는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일본에서 프로야구팀의 감독은 영웅 대접을 받습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2월 16일부터 23일까지 야구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일본 오키나와를 다녀왔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의 이승엽과 박찬호, 야쿠르트 임창용, 라쿠텐 김병현 등 한국인 선수들을 만났습니다. 또 SK, LG, 한화, 삼성 … 글 더보기

페이지 1 의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