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눈물에 日우승팀 소프트뱅크 풍비박산

일본 대표팀에서도 뛰었던 소프트뱅크 스기우치 도시야가 요미우리로 이적했습니다 소프트뱅크에는 그 후폭풍이 심하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DB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한 야구 선수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지요. “헹가래를 받고 하늘에 떠올랐을 때는 기뻤지만 내려오면서 벌써 ‘내년 시즌은 어떻게 해야 하나’는 걱정을 했다”고요. 호사다마라고 할까요. 모든 선수, 감독이 우승이라는 … 글 더보기

소프트뱅크 이범호의 수비가 대체 어쨌길래

                                                                             사진출처 연합뉴스     ‘이범호 공수 기대이하’, ‘3루 수비 불안, 1루 전향?’   3일 자 각종 일본 스포츠신문에 나온 이범호(소프트뱅크) 관련 기사 제목입니다. 소프트뱅크의 본거지인 규슈 일대에서 발행되는 니시니폰 스포츠는 1면에서 ‘이범호 3루 황신호’라고 대문짝만하게 보도했습니다.   아키야마 고지 감독이 이범호의 수비에 대해 “아직 멀었다”고 했다는군요. 공을 잡을 때  풋 워크가 불안하고, … 글 더보기

'꽃범호' 이범호, 김태균 급 대우의 이유는

  ‘꽃범호’ 이범호의 얼굴에 환한 웃음꽃이 피었습니다. 기대하던 일본행에 성공했고, 3년간 최대 5억엔(65억 원)의 대형 계약을 했습니다.  ’꽃보다 범호’라고 할 만 합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꽃범호’ 이범호(28·전 한화)가 결국 일본 프로야구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이범호는 19일 재일동포 3세 손정의 회장이 구단주로 있는 소프트뱅크 호크스와 2년 간 3억 5000만 엔(계약금 1억 5000만 엔,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