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밥대우로 ML가는 일본 야구 스타들

라쿠텐 에이스 이와쿠마 히사시의 메이저리그 시애틀 행이 확정됐습니다. 시애틀에서 보장된 연봉은 일본 때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동아일보 DB     일본 프로야구 라쿠텐의 에이스 이와쿠마 히사시가 꿈에 그리던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게 됐습니다. 이치로 스즈키의 소속팀 시애틀 매리너스는 이와쿠마와 연봉 150만 달러(약 17억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쿠마는 다르빗슈 유(니혼햄)와 함께 일본 프로야구를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