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카다 감독이 박찬호에 분노하는 이유

5월 29일 주니치전에서 4회에 강판되는 박찬호입니다 일본 진출 후 최소 이닝 투구에 최다 실점이었습니다.   스포츠닛폰       야구에서 에이스는 팀의 연승은 이어가고, 연패는 끊어주는 게 기본 임무입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의 에이스로 기대를 모았던 박찬호(38)는 아쉽게도 전혀 예전 에이스의 위용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5월 29일 주니치와의 경기에서 … 글 더보기

삼진 먹고 영웅이 되는 야구의 ‘미스테리’

  5월 19일 경기에서 홈에서 양의지에게 아웃되는 오선진입니다 27일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스타가 됐지요.    야구는 참 미스터리한 스포츠입니다. 일반적인 상식과는 어긋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지요. 그래서 야구는 인생을 닮았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은가 봅니다.    예를 들면 이런 겁니다. 야구에선 원아웃보다 투 아웃이 더 유리할 때가 많지요. 2사 2루에서는 타격과 동시에 주자가 … 글 더보기

KIA 윤석민은 너무 큰 재능이 문제다

    KIA 에이스 윤석민(25)은 정말 대단한 투수입니다. 그리 크지 않은 몸에서 어떻게 그렇게 좋은 구위의 공을 던질 수 있는 것인지 볼 때마다 신기할 정도입니다. 윤석민은 10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경기에서 7이닝 2안타 4사사구 무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따냈습니다. 막강 두산 타선을 상대로 삼진도 6개나 뽑아냈지요.     더욱 놀라웠던 것은 … 글 더보기

소녀시대 사랑받는 두산은 참 좋겠다!

두산 점퍼를 입고 3일 두산-LG전을 관전하는 소녀시대 유리입니다 멀리서봐도 빛이 나는 미모였습니다.                       사진출처 OSEN   5월 3일 두산과 LG의 서울 라이벌전이 열린 서울 잠실구장에 뜻밖의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노란빛 띤 갈색 머리를 휘날리며 소녀시대의 유리가 중앙 본부석 관람석에서 경기를 지켜본 것이지요.   한 마디로 므흣했습니다. 과장을 좀 보태면 마치 주변까지 빛이 … 글 더보기

일본 대지진, 스포츠 스타 기부왕은?

 오릭스의 한국인 듀오 박찬호(왼쪽)과 이승엽은 동일본 대지진 후 음으로 양으로 일본인들의 지진 극복에 큰 힘을 보탰습니다.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 대지진 이후 시름에 빠져 있는 일본 국민들을 돕기 위한 스포츠 및 연예 스타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가장 먼저 거액을 기부한 스타는 올해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 입단한 ‘코리안 특급’ … 글 더보기

한미일 야구의 총알 탄 사나이들

160km을 던져 한국 프로야구 최고 구속 기록을 경신한 LG 외국인 투수 레다메스 리즈입니다. 그의 강속구는 포스트시즌 진출에 목마른 LG에 단비가 될 수 있을까요. 한국 프로야구에도 마침내 시속 160km 시대가 열렸습니다. LG의 새 외국인 투수 레다메스 리즈(28)가 3월 13일 한화와의 시범경기에서 1회 강동우를 상대로 던진 2구째에 160km를 기록한 것이지요. 투구 스피드는 … 글 더보기

스프링캠프의 한국 기자와 일본 기자

이승엽과 박찬호의 소속팀 오릭스를 이끌고 있는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입니다. 풍기는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일본에서 프로야구팀의 감독은 영웅 대접을 받습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2월 16일부터 23일까지 야구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일본 오키나와를 다녀왔습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의 이승엽과 박찬호, 야쿠르트 임창용, 라쿠텐 김병현 등 한국인 선수들을 만났습니다. 또 SK, LG, 한화, 삼성 … 글 더보기

이승엽과 선동열, 그리고 '참을 인(忍)'

   요미우리에서 마음고생이 심했던 이승엽이 오릭스에서 명예회복의 기회를 잡게 됐습니다. 순둥이 같기만 하던 눈매가 무척 날카로워져 있었습니다.  경산=이헌재 기자   한국 프로야구나 일본 프로야구나 외국인 선수는 철저하게 성적으로 평가받습니다. 전년도에 아무리 좋은 성적을 올렸어도 당해 년도에 부진하면 곧바로 퇴출입니다. 그래서 한국에서는 고용된 병사라는 뜻의 ‘용병(傭兵)’이란 말을, 일본에서는 돕는 사람이라는 의미의 … 글 더보기

박찬호의 한국 복귀, 사실상 물건너간 이유

박찬호의 일본 오릭스 행은 좀처럼 예상하기 힘든 결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일본행으로 박찬호의 한국 복귀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메이저리그 잔류와 한국 복귀, 일본 진출을 두고 고민하던 ‘코리안특급’ 박찬호(37)의 행선지가 결국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로 결정됐습니다. 박찬호는 21일 기자회견에서 “이승엽이 있다는 사실이 오릭스행 결심에 큰 영향을 미쳤다. … 글 더보기

'게으른' 임창용, 일본 야구 대성공 비결은

야쿠르트 수호신 임창용이 일본 진출 3년 만에 3년 간 총액 15억 엔의 초대형 계약을 했습니다. 30대 중반의 나이에 본격적인 저팬 드림을 일군 것입니다.    동아일보 자료사진       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의 수호신 임창용(34)이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임창용의 대리인인 박유현 씨는 28일 “임창용과 야쿠르트가 3년 간 총액 15억 엔(약 206억 원)에 재계약하기로 했다. … 글 더보기

페이지 3 의 7|1|2|3|4|5|...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