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m 날아간 헤딩슛에 일본이 발칵!!

여기서 헤딩한 공이 골대로 빨려 들어갔습니다. 그것도 프로 리그에서 나온 골입니다. 경기 후 관계자가 측정을 하고 있습니다. 출처 닛칸스포츠       축구를 하다가 헤딩을 한 경험이 있으신지요. 동네 축구에서 헤딩은 상당한 용기와 통증을 수반합니다. 축구공이 머리에 맞는 순간 수천 개의 별이 보이곤 하지요. 프로 선수들이 강력한 슈팅이나 골킥 등을 … 글 더보기

FA 이대호, 무조건 일본 갈 수밖에 없는 이유

FA 최대어인 이대호는 롯데에 남은까요, 아니면 일본으로 갈까요. 명분과 실리 모두에서 이대호는 일본행을 택할 것이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한국시리즈가 끝난 후 최대 관심사는 자유계약선수(FA)가 된 롯데 거포 이대호(29)의 거취일 것입니다.  이대호는 과연 롯데에 남을까요, 아니면 일본으로 떠날까요.   개인적인 견해로는 이대호는 일본을 택할 것이 유력합니다. 이대호는 일본행에 대한 … 글 더보기

선동열에 버림받은 이승엽, 류중일에 안길까?

‘국민타자’ 이승엽이 한국으로 돌아옵니다. 오릭스를 마지막으로 8년간의 일본 생활을 마감한 이승엽은 친정팀 삼성 복귀가 유력합니다. 동아일보 DB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뛰던 ‘국민타자’ 이승엽(35)이 19일 전격적으로 한국 복귀를 선언했습니다.   지난해 12월 오릭스와 2년 계약을 한 이승엽은 내년까지 계약이 보장되어 있었습니다. 연봉도 1억 5000만 엔(약 22억 원)이나 … 글 더보기

두산-LG, 네가 죽어야 내가 산다

  두산은 2009년 78승 2무 53패로 정규시즌 3위를 했습니다. 준 플레이오프에서 4위 롯데에 승리했지만 플레이오프에서 SK의 벽에 막혀 한국시리즈 진출에는 실패했지요. 그런데 당시 두산 선수들 사이에서는 “LG 때문에 시즌을 망쳤다”란 푸념이 돌았습니다. 서울 잠실구장을 같이 홈으로 쓰는 LG에게 고비마다 패하는 바람에 한국시리즈에 직행할 찬스를 놓쳤다는 것입니다. 그해 두산은 시즌 순위 … 글 더보기

MB 야구장 키스사건, 한가지 아쉬움은…

야구장 키스타임에는 대통령 내외도 예외가 없었습니다. 3일 LG-롯데전이 열린 잠실구장에서 키스타임 때 입을 맞추는 이명박 대통령-김윤옥 여사입니다. 사진출처 마이데일리       지난 주 토요일(3일) 집에서 TV로 프로야구 중계를 보다 깜짝 놀랐습니다. LG-롯데전을 중계하던 카메라에 이명박 대통령 내외가 잠실구장 관중석에서 야구를 보고 있는 장면이 잡힌 것입니다.   그 동안 대통령이나 … 글 더보기

‘믿고 쓰는 LG표’…LG만 떠나면 왜?

LG에서 유망주의 틀을 벗지 못했던 박병호(왼쪽)와 심수창은 넥센으로 옮긴 후 포텐셜이 폭발하고 있습니다.         동아일보DB       성남고 시절 4연타석 홈런을 친 거포를 박병호(25)를 기억하시나요. 박병호는 힘 하나는 타고난 장사입니다. 일찌감치 거포의 자질을 인정받았았지요.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2005년 LG에 입단한 뒤 박병호는 항상 백업 선수로 머물러 있었습니다. 한 번도 … 글 더보기

박찬호의 판단 미스, 물 건너간 한국행

오릭스 박찬호의 한국행이 사실상 물 건너가는 분위기입니다 박찬호는 요즘 부상으로 2군에 머물고 있습니다.  동아일보 DB         25일 열린 2012 한국 프로야구 드래프트에서 박찬호(38·일본 프로야구 오릭스)의 이름은 마지막까지 호명되지 않았습니다. 드래프트 신청 자체를 하지 않았으니 당연한 일입니다. 이에 따라 박찬호가 내년 한국 프로야구에서 뛰는 것은 원칙적으로 불가능해졌습니다. 박찬호가 만약 … 글 더보기

‘돌직구’ 오승환이 말하는 ‘뱀직구’ 임창용

오승환은 이길 때나 질 때나 얼굴 표정에 거의 변화가 없습니다. 그래서 상대 타자들은 더 무서울 수 있겠지요.                        동아일보 DB         오승환(29)과 임창용(35).   둘은 말이 필요 없는 당대 최고의 마무리 투수들입니다. 삼성 오승환이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소방수라면 임창용은 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의 수호신이라고 할 수 있죠.        한 때 … 글 더보기

류현진 아버지가 말하는 ‘괴물투수’ 키운 자녀 교육법

  한화 괴물투수 류현진입니다. 시즌 개막 후 3연패를 당했지만 어느새 5승을 올리며 ‘괴물’의 본색을 되찾았습니다.       6월 7일 LG-한화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구장엔 익숙한 손님 한 분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한화의 ‘괴물투수’ 류현진(24)의 부친인 류재천 씨인데요. 류현진이 초등학교 때 야구를 시작한 이후 류 씨는 한 번도 아들이 등판하는 경기를 … 글 더보기

한화 ‘괴물투수’ 류현진을 키운 자녀 교육법

한화 괴물투수 류현진입니다. 시즌 개막 후 3연패를 당했지만 어느새 5승을 올리며 ‘괴물’의 본색을 되찾았습니다.       6월 7일 LG-한화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구장엔 익숙한 손님 한 분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한화의 ‘괴물투수’ 류현진(24)의 부친인 류재천 씨인데요. 류현진이 초등학교 때 야구를 시작한 이후 류 씨는 한 번도 아들이 등판하는 경기를 거른 … 글 더보기

페이지 2 의 7|1|2|3|4|5|...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