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Q84: 샀노라, 보았노라, 그리고…

 

 

 

…실망했노라.

 

무라카미 하루키 팬이 계시다면 미리 말씀드립니다. 이 글은 그리 유쾌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제 주변에는 의외로 무라카미 하루키 팬이 많더라고요.)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을 처음 읽은건 중학교 때였습니다. 하루키 팬이던 과외선생님의
추천으로(..) 그 유명한 ‘상실의 시대’로 입문했죠. 저의 감상은 ‘이거 뭐야 이해
안가’ 정도였을 겁니다. 선생님께선 ‘네가 어려서 그런거다’라고 말씀하셨죠. 그
후 스푸트니크의 연인, 해변의 카프카를 읽었습니다. 상당수 하루키 팬들은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를 최고 수작으로 꼽더군요. 못 읽었습니다. 두
권으로 나왔던 걸로 아는데 일단 분량상 도저히 부담이 되서.. 라기보다는 스푸트니크의
연인, 해변의 카프카 이후 ‘질렸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겠죠.

 

하지만 1Q84는 읽었습니다. 그리고 저같은 피해자 양산을 미리 막기 위해 리뷰를
씁니다. 줄거리 설명은 하지 않습니다. 인터넷 서점에서 검색해보면 읽기 전 알아야
할만큼은 충분히 설명하고 있을거고, 각 신문사 리뷰도 많습니다.

 

저는 소설이란 그 안에 작가만의 세계가 구축돼 있는가, 그리고 그
세계를 얼마나 설득력있게 제시하는가, 로 평가받는다고 생각합니다. 요약하자면
재미있느냐 없느냐, 나를 설득하느냐 하지 않느냐 이거죠.

 

무라카미 하루키는 일단 축복받은 문장력을 갖고 있죠. 워낙 취향도 다양한 사람이라
어떤 분위기를 만들어내는데 탁월한 재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1Q84에서도 도입부분,
러시아워의 택시 안에서 여주인공이 야니체크의 ‘신포니에타’를 듣는 장면은 굉장한
흡인력을 보여줍니다. 1984년이 아니라 1Q84년의 세계에 왔다, 는 문장을 믿게
만들 정도로요.

 

하지만 거기까지입니다. 신비한 소녀 후카에리, 베일에 싸인 종교단체 신구, 시시때때로
등장하는 리틀피플… 1권에 차례차례 뭔가 상징인듯 등장하는 요소들은, 2권에서
그 고유한 빛을 잃고 급격하게 무너져내립니다. 1권을 일필휘지로 써내려간 다음
2권에서 ‘이런, 일을 너무 크게 벌였잖아 어떻게 수습하지’라고 고민한 듯한 전개입니다.
저는 솔직히 마지막까지 한 장 한 장 넘기면 넘길수록, ‘이 작가에게 배신당했다’는
기분이 들더군요.

 

물론 이 소설에서 이야기하는 주제는 비교적 명확합니다. (오히려 그래서 더 허탈한걸지도
모르겠네요.) 남녀 두 주인공의 순수한 사랑, 사랑의 힘은 영원하다, 사랑의 힘은
강력하다! 그런 정도일겁니다. 그렇지만 그 주제를 위해 이 이야기가 필요했을까요.
아니라고 봅니다. 그 주제와는 상관없는 문장과 설정이 이 소설에는 너무 많이 나옵니다.
두 권 분량 썼다고 두 권짜리 소설이 되는건 아니겠지요.

 

이 소설이 정말로 미완성이라는 건 무라카미 하루키 자신이 인정한 바 있습니다.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3권을 써보고 싶다는 쪽으로 마음이 기운다’는 발언을
한 겁니다. 기사에서는 내년 여름 출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나와있습니다. ‘써보고
싶다’는 발언은 ‘끝내고보니 그게 완벽한 결론이 아니었던 것 같다’는 뜻으로 들립니다.

 

그리고 제가 이렇게까지 ‘분노’하는 건, 무라카미 하루키가 이제
환갑에 접어든 소설가라는 점 때문입니다. 이 분을 가리켜 ’1968년에 대학 안 들어갔으면
어쩔 뻔했냐’는 농담섞인 평을 하기도 합니다. 그만큼 ‘상실의 시대’에서 제시했던
분위기나 주제의식이 무한반복되고 있다는 뜻입니다. 혁명이 실패한 세대의 공허함,
상실감, 미국문화를 섭렵하고 연애에 목숨걸던 시대..

 

이 소설에서는 나름대로 변신을 꾀한 것 같습니다. 예전보다 훨씬 더 명쾌하고
여자-남자 관계에 대한 본인 생각도 좀 달라진 것 같고.. 하지만 저는 이 소설에서
좀더 깊은 무언가를 원했습니다. 제 기대가 너무 컸던걸까요? 60에 접어든, 그 중
절반은 글 쓰는 것을 업으로 삼아온 사람의, 철학이나 지혜같은걸 얻을 수 있길 원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무라카미 하루키는 여주인공 의상 브랜드를 읊고 남주인공이 무슨
요리를 하는지 묘사하는데 엄청난 공을 들이더군요. 그게 나쁘다는 건 아닙니다.
그 디테일과 구체성은 훌륭한 장점이죠. 그렇지만.. 그것 뿐이라면, 이 소설에서
얻을 수 있는게 미려한 문장 그 이상이 아니라면, 실망할 수밖에 없습니다.

 

1Q84가 일본에서 그렇게 대히트를 친 건 일단 작가의 이름값에, 일본의 요즘
사회분위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번 도쿄에 갔을때 ’20세기 소년’ 영화가
상당히 유행을 하고 있더군요. 커다란 소품샵에 ’20세기 소년’ 코너가 따로
있고 NHK에서 만화 원작자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방송하고 있었습니다. 아시다시피
’20세기 소년’도 세기말을 다룬 만화입니다. 길거리 살인같은 테러행위가
일어나는 일본의 사회적 충격, 불안이 1Q84에 투영됐을거라고, 조심스럽게 추측해봅니다.

 

어쨌든 읽는 재미는 있는 소설입니다. 일단 문장이 깔끔하니까요. 누가 ‘그 소설
어때?’라고 물어보면 제가 할 대답이 바로 이 한 문장입니다. ‘응, 재미는 있어.’
하지만 역시 거품이 낀 인기고, 또 과평가된 소설가라는 생각을 지울수 없습니다.

 

…가장 궁금한 건, 정말 3권을 낼까요? 여기서 또 안 끝나면.. 그 땐 10권까지
쓸까요?

 

 

 

 

 

카테고리 : RE-view

댓글(5) IQ84: 샀노라, 보았노라, 그리고…

  1. 코스타리카유기농 says:

    개인적으로 별로 안 좋아하는 작가입니다. 구지 동양인이라고 해서 서양화 되는 거에 대한 거부감은 없지만, 유독 이 사람만은 영혼을 판 사람처럼 보여지네요.

    • says:

      뭐 서양에 영혼을 팔더라도 정말로 깊이있게 팔았다면(..) 좋은 작가라고 할 수도 있겠죠. 서양화됐다는 것을 바꿔말하면 ‘해외에도 통하는 보편적 감성을 지녔다’라고도 할 수 있는거니까요. 저는 어디까지나 이 나이까지(!!) 꾸준히 비슷한 종류의 글을 쓰는 하루키가, 이번 작품에서는 좀더 발전한 면모를 보여줬으면 좋았을텐데, 라는 생각이 드는거고요. 저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작가인데, 한국에서 이 작가의 인기는 불가사의한 측면이 있습니다.;;

  2. 착한리뷰어 says:

    지금 이 책을 읽고 있습니다. 저도 다 읽고 리뷰를 쓸까 생각중인데, 책이 생각만큼 술술 읽히진 않는군요.

    개인적으로 전 상실의 시대를 열 번 넘게 읽고, 그의 에세이는 몽땅 챙겨서 읽은 big fan이라 그래도 좋은 면만 보려고 노력하면서 읽고 있습니다… 소설이란 게 결국 독자에게 위안을 주거나 새로운 세상을 알려 준다거나 하는 작용을 하는데, 독자 스스로 이런 노력(?)까지 하면서 읽으니,,, 하루키는 정말 복이 많은 사람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3권을 낼지도 모른다는 소식을 들으니 하루키가 꼭 인기 만화가 같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일찍이 태엽감는 새도 2권까지 출판했다가 후에 2권을 더 썼다고 하더라구요. 신기하게도 저는 태엽감는새 4권 중에 2권만 읽고 말았다는…. 그 당시엔 이런 사실을 몰랐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제가 어서 남은 페이지를 다 읽고 님과 더 대화해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좋은 리뷰 잘 읽고 갑니다.^^

    • says:

      태엽감는 새가 원래는 2권이었군요.. 전 몰랐습니다.;; 소설에서 위안을 얻기 위해서는 먼저 그 세계에 몰입을 해야 하는데, 저같은 경우에는 후반부로 접어들수록 도저히 몰입하기가 힘들더군요. 그래도, 문장이 매끄럽고 흥미롭다는 점은 여전합니다. 하루키 본인도 예전과는 좀 다른 글을 써보고 싶어서 시도했지만 절반의 성공밖에 못 얻었다, 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을까요.

  3. Pingback: free registry cleanup softw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