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회견 사전 질문지 입수… “각본대로 읽고 답했다”

카테고리 : 발길이 절로 가는 맛집 | 작성자 : 엉슝맘

박근혜 회견 사전 질문지 입수… “각본대로 읽고 답했다”
- 외신기자클럽, “청와대 항의 서한 준비 중…곧 전달”

국민적 관심 속에서 진행됐던 박근혜 대통령 첫 기자회견이 사실상 사전에 짜여진 각본대로 진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타파는 지난 1월 6일 열린 박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의 사전 질문지 전문을 입수했다.

모두 4장으로 된 이 질문지는 ‘대통령 신년 구상 발표 및 기자회견 질문지’란 제목으로 기자회견 시간과 함께 작성 주체가 ‘홍보수석실’이라고 적혀 있다.

뉴스타파 확인 결과 이 질문지는 기자회견 전에 홍보수석실에서 외부 유출 금지 요청과 함께 일부 청와대 출입기자들에만 공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기에는 당시 질문한 기자 12명 순서는 물론 자세한 질문 내용이 정리돼 있다.

실제 기자회견은 두 기자의 순서가 뒤바뀐 것 외엔 질문지 내용과 거의 비슷하게 진행됐고, 일부 기자는 토씨 하나 틀리지 않고 그대로 질문했다.

특히 추가 질문으로 눈길을 끌었던 박 대통령 퇴근 이후의 사생활 관련 질문 역시  질문지 상에 사전 준비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박 대통령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내내 준비된 원고를 읽는 장면이 연출된 것도 이 때문으로 보인다.

심지어 당시 질문했던 외신기자 2명의 경우는 외신기자클럽과 협의 없이 청와대가 별도 선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외신기자클럽은 지난 9일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 이번 기자회견 문제를 심각히 논의했으며 조만간 항의 서한 등의 형태로 청와대에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 측은 사전 질문지가 홍보수석실이 아니라 기자단 차원에서 작성됐고, 질문할 언론사 선정이나 질문 내용에 개입한 바가 없다며 민정수석실에서 사전 질문지와 관련해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 중이라고 해명했다.

기자회견 직후 오히려 인터넷에서는 11년 전 참여정부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엔 대통령과 기자 사이에 측근 비리 의혹과 관련한 논박이 벌어져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박 대통령의 기자 회견에는 민감한 질문은 거의 없었다.

박대통령은 국정원 특검 관련 질문에 대해서는 재판중이란 이유로 답변을 피해 갔다.

“기자에게 무례한 질문은 없다”

“미디어는 대의 민주주의 핵심이고, 대통령 기자회견은 가장 뚜렷한 증거”

10명의 미 대통령에게 가장 아픈 질문만 골라 던졌던 전설적인 백악관 출입기자 헬렌 토마스가 남긴 말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불통 논란이 끊이질 않는 것은 청와대 출입기자들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각본에 따른 기자회견이 반복되는 한, 기자가 감시견이 아닌 애완견으로 전락했다는 국민들의 질타를 피할 수 없다.

카테고리 : 발길이 절로 가는 맛집

About 엉슝맘

고양이와 개를 사랑하는 반려인입니다. 경남 진주에서 태어나 마산서 자란 경남인이며 서울서 오래 살다가 현재는 파주시 황룡산 숲 속에 살고 있습니다. 아무 것도 할 게 없고 아무 것도 안 해도 되는 백치상태의 여유가 가장 희망사항입니다.

3 thoughts on “박근혜 회견 사전 질문지 입수… “각본대로 읽고 답했다”

  1. 종로토박이

    바보새요? 이건 무례한 질문이 아니라 진심으로 묻습니다.
    정말 모르면 한겨레 석진환 정치부 정당팀 기자
    soulfat@hani.co.kr 한테 물어보시구려.
    그의 기사 “저는 왜 대통령에게 질문 못했냐고요?”
    ([토요판] 친절한 기자들) 2014.01.10

  2. 하삼수

    경찰이나 검찰에 고소하면 될걸 교회 노회니뭐니 하는 주접을 떠는가. 교회는 제식구 편이다. 법적으로 처리해 감빵에 쳐 넣으면 될일을
    왜 시간을 끄는가. 교회가 치외법권지역이 아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