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치밥 고마워요

가을의 끝자락,

감나무에 걸려있는 한두 알의 붉은 홍시를
우리는 ‘까치밥’이라고 부릅니다.

까치밥은 보통 고수레와 비슷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멋잇감이 부족한 겨울을 견뎌야 하는 날짐승들을 생각해

얼마간의 감을 따지 않고 남겨두었습니다.

고달픈 살림살이에도 날짐승까지 보듬었던 조상들의 마음 씀씀이는

지금도 우리 농촌에 면면히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다른 생명체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들을 배려한 까치밥은

조상들의 훌륭한 문화유산(?)이겠죠.

 

 

<동박새,
몸길이가 약 11cm로 몸의 윗면은 녹색이고 날개와 꽁지는 녹색을 띤 갈색입니다.
나뭇가지에 둥지를 짓고 중부 이남 특히 제주도와 울릉도 등 섬 지방에
흔한 텃새입니다. 5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한 농가 감나무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직박구리,
몸길이 약 27cm이고 몸 전체가 잿빛을 띤 어두운 갈색입니다. 무리를 지어 시끄럽게
지저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겨울에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는 몇 안 되는 새이며 중부
이남 지역에 흔히 번식하는 텃새입니다. 위 사진은 98년 서울 서대문구 안산에서
촬영했고 아래 사진은 5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한 농가 감나무에서 동박새와
함께 촬영한 사진입니다. >

 

 

 

<까치,
몸길이 약 45cm로 어깨와 배 허리는 흰색이고 머리에서 등까지는 검정색입니다. 꽁지
길이가 몸길에 반 이상을 차지하며 둥지를 중심으로 한곳에서 사는 텃새입니다. 식성은
잡식성으로 작은 동물부터 곡물 등 닥치는 대로 먹습니다. 97년 서울 서초구 우면산
야산에서 촬영했습니다.>

 

 

<오색딱따구리,
몸길이 약 23cm로 위꼬리덮깃은 검정색이고 아래꽁지덮깃은 진홍색입니다. 한국 전역에서 번식하는 흔한 텃새이며 딱따구리류 중 가장 수가 많습니다. 산지 숲속에서 단독 또는 암수 함께 생활합니다. 5일 오전 경기도 광주시 중부면 한 농가 감나무에서 동박새와
함께 촬영한 사진입니다.>

카테고리 : 자연으로
태그 , , , ,

댓글(2) 까치밥 고마워요

  1. 김인영 says:

    정말 가을 끝자락에 온것 같습니다.
    사진 정말 멋지네요.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2. kam mooi chin says:

    사진이 정말로 이쁘네요. facebook에 퍼갈께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