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극 ‘흥보씨’의 극본과 연출을 맡은 고선웅은 비틀기의 대가?

카테고리 : 우리들의 이야기 | 작성자 : 久色

고선웅의 작품은 물 흐르듯이 자연스럽다.

복잡하지가 않으며 또한 재미가 있다.

어느 한곳 억지를 쓰는 법이 없다.

그는 비틀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재미와 맛을 아는 작가이며 연출가이다.

요리로 말하자면 주재료에 간단한 양념으로 본연의 깊은 맛을 끌어내는 요리사 같다.

 

국립극장 국립창극단(예술감독 김성녀)이 판소리 ‘흥보가’를 음악을 현세대에 맞춰 맛과 재미를 더해 쓴 신작 창극 ‘흥보씨(Mr. Heungbo)’를 4월 5일부터 16일까지 달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흥보씨’의 극본·연출은 기발한 연출력과 비상한 필력으로 정평이 나 있는 고선웅이 맡았다. 2014년 국립창극단 ‘변강쇠 점 찍고 옹녀’ 극본·연출로 창극에 처음 도전해 차범석 희곡상 수상(2014)과 창극 첫 프랑스 진출(2016, 테아트르 드 라 빌) 등의 쾌거를 이뤄낸 이력이 있는 만큼, 그가 두 번째로 만드는 창극 ‘흥보씨’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출·극본을 맡은 고선웅은 7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흥보가의 이야기가 너무도 잘 알려진 터라 연출로서 고민이 많았다”며 “그러나 이번 작품을 통해 ‘착한 사람으로 사는 것은 무엇일까’, ‘착하면 정말 손해를 볼까’ 라는 주제를 관객들과 이야기해 보고 싶다”고 말했다.

 

고선웅은 대본을 집필하며 고전 속 권선징악의 교훈은 살리면서도 원작에는 없는 새로운 이야기와 캐릭터를 추가했다.

‘흥보’ ‘놀보’ 형제의 출생에 얽힌 비밀 사연은 물론 ‘다른 별에서 온 스님’ ‘말하는 호랑이’ 등의 캐릭터를 더해 극적 긴장감과 재미를 높였다.

이야기는 다시 썼지만 ‘선한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원작의 주제를 오늘날 관객에게 더욱 명확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할 것이다.

또한 작품 곳곳에 허를 찌르는 반전을 두어 기상천외한 ‘반전 창극’의 탄생을 예고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