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치정

카테고리 : 우리들의 이야기 | 작성자 : 久色

 

남산예술센터는 올해 마지막 시즌 프로그램으로 그린피그와 공동 제작한 박상현 작, 윤한솔 연출 ‘치정’을 19일(목)부터 12월 6일(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공연한다.

 

1954년 서울시경 수사부 남덕술 부장의 책상 위에 놓인 정비석 소설 ‘자유부인’에서 시작하는 ‘치정’은 2015년의 가상 온라인 동호회 ‘한국고고학회’ 채팅창까지 이어지며 온갖 무도(舞蹈-춤, 武道-폭력)를 무대 위로 소환한다.

 

그리스비극, 현대 조폭의 한국 정치사, TV뉴스 속 폭력 사건들이 ‘자유부인 신드롬’과 ‘춤’을 매개로 과거와 현재를 종횡무진하며 정치 같은 치정을 그린다.

 

이번 작품에서 외설과 예술, 윤리와 자유의 문제는 정비석(1911~1991)의 시대부터 그리스비극으로 거슬러 올라가고 현재에 이르면 정치이념과 지역갈등 속으로 스며들기도 한다. 이를 통해 결국 ‘치정’은 불륜 이면에 숨어 있는 ‘권력’을 다루고 있다.

 

춤의 계보와 폭력의 계보는 따로 흐르고 있으나, 두 계보를 통해 치정과 폭력으로 일그러진 권력 관계를 보여주며 현대 사회를 우화적으로 빗댄다.

 

작가 박상현은 1950년대 한국사회에 파란을 일으킨 ‘자유부인’을 곳곳에 인용함과 동시에 능청스럽게 채팅용어를 사용하고, 박인수라는 이름의 인물을 등장시켜 가수 박인수의 ‘봄비’를 대사로 가져온다.

이러한 시대착오 기법을 통해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통시성을 선명하게 드러낸다.

 

여기에 13명의 개성파 배우들(황미영, 최지연, 최문석, 정양아, 임정희, 이동영, 유성진, 박하늘, 박기원, 박근영, 김효영, 김문식, 곽동현)이 극중 40개 이상의 배역을 소화하며 오랜 훈련으로 다져진 현란한 사교댄스를 선보인다.

무대 위에는 50년대 사교댄스 느낌을 배가시키는 라이브 밴드가 올라 음악을 연주한다.

<극중> 홍콩 아가씨  

별들이 소곤대는 홍콩의 밤거리
나는야 꿈을 꾸며 꽃 파는 아가씨
그 꽃만 사가시는 그리운 영랑의 꽃
아~~ 꽃잎처럼 다정스런 그 사람이면
그 가슴 품에 안겨 가고 싶어요

이 꽃을 사가세요 홍콩의 밤거리
그 사람 기다리며 꽃 파는 아가씨
오늘도 하나 남은 애달픈 영랑의 꽃
아~~ 당신께서 사 가시는 첫사랑이면
오늘도 꿈을 꾸는 홍콩아가씨


‘자유부인’ 속 신춘호를 빗대 만든 배역인 신춘수와 그의 스승인 브루스 왕이 선두에서 춤의 계보를 확실하게 보여준다.

 

그동안 그린피그는 ‘의심없이 혹은 의심하지 않고 진행되는 우리 문명을 진단하는 연극’을 모토로 미학적 실험과 거침없는 상상력을 선보이는 한편 사회적 발언에도 과감히 나서 왔다.

 

한국 사회의 문제의식을 뚜렷하게 그려내는 박상현 작가와,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연출로 2011 두산연강예술상, 2012 대한민국 연극대상 작품상, 2013 올해의 젊은 연극인상을 연이어 수상하며 연극계에서 존재감을 확고히 한 연출가 윤한솔이 동시에 참여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