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에 바세린을 바르고 양파를 집에 놓아두면 메르스가 예방되느냐

카테고리 : 우리들의 이야기 | 작성자 : 久色

답변하는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과 질문을 하는 유의동 새누리당 의원(평택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능동감시대상자’ 판정을 받았던 유의동 새누리당 의원(평택을)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메르스 관련 긴급현안질의에서 현재 메르스로 인해 혼란에 빠진 평택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은 낙제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 후 평택은 도시 전체가 엄청난 혼란과 불안 속에 빠져있다”며 “답답하고 화가 난 평택시민들을 대신해 장관에게 따져 묻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평택성모병원이 휴업한 후에도 병원의 중환자들이 3일 동안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지 못했고 호흡기를 달고 있는 환자가 300km나 떨어진 경주 동대병원으로 이송한 점, 일방적인 복지부의 발표로 일선 지자체와 보건소에서 발생하고 있는 혼란, 휴업 조치 전까지 아무런 대처도 하지 못한 정부의 대응 등을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비공개 대책이 SNS 괴담이 부추겼다”며 “홍콩의 보건당국과 질병관리본부의 비교를 통해 국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덜어주기 위해서는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를 받게 됐다”면서 “결국 자가격리대상자가 아닌 ‘능동감시대상자’로 판정받았다. 능동감시대상자는 격리 없이 보건당국으로부터 하루 두차례의 전화확인을 받게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메르스 사태를 대처한 우리 정부의 대응은 낙제점”이라며 “코에 바세린 바르고 깐 양파를 집에 들이면 메르스가 예방이 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