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백년 도읍지의 역사 ‘제주성읍민속마을’

남제주군(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이 마을은 조선 세종 5년(1423)부터 군현제가 폐지되는 1914년까지 약 500년 동안 정의현의 현청 소재지1)였으며, 해발 100m에서 300m 사이에 분포된 구릉 평야지역에 자리한 중산간마을의 전형적인 특색을 간직하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도 제주의 독특한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온 제주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비교적 원형대로 지니고 있다.   이곳에서는 옛민가, 향교, … 글 더보기

10배의 음이온이 나오는’竹林浴’ 운수대통길

죽녹원[竹錄苑]은 담양읍 향교리에 위치한 죽녹원은 마을뒤 천연 대나무 숲을이용해 담양군에서 조성한 죽림욕장이다.       313,023㎢ 의 부지에분죽,왕대,맹종죽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대나무 잎에서 떨어지는  이슬을 먹고 자란다는죽로차[竹露茶]가 자라고있다.     운수대통길은 대나무로 이름난 담양에는 예로부터 대나무에 뚫린구멍에 동전을 던져 들어가면 그날운수가 좋다는 설이 있고 이곳죽녹원을 산책하는 관광객들이 운수대통길을 거닐면  運輸大通 [운수대통]한다는길,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