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백년 도읍지의 역사 ‘제주성읍민속마을’

남제주군(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이 마을은 조선 세종 5년(1423)부터 군현제가 폐지되는 1914년까지 약 500년 동안 정의현의 현청 소재지1)였으며, 해발 100m에서 300m 사이에 분포된 구릉 평야지역에 자리한 중산간마을의 전형적인 특색을 간직하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도 제주의 독특한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온 제주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비교적 원형대로 지니고 있다.   이곳에서는 옛민가, 향교, … 글 더보기

제주 숨은비경 기우제를 지내던 ‘쇠소깍’

쇠소깍이란 발음하기도 힘든 이름은’소가 누워 있는 모습의 연못’이라는 뜻의 ‘쇠소’에 마지막을 의미하는 ‘깍’이 더해진 제주 방언이다. 한라산에서 흘러내려온 물줄기가 제주도 남쪽으로 흐른다는 효돈천의 마지막 자락은 최근까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숨은 비경이었다. 쇠소깍은 유네스코가 생물권 보호지역으로 지정한 효돈천 끝지점에 위치한 깊은 소로서이 쇠소[沼]에는 용[龍]이 살고있다 하여 용소라고도 전해 오는데 가뭄이 들어기우제를 … 글 더보기

바다보며 송학산 둘레길걷기, 제주여행

송학산[해송산림욕장/서귀포시 대정읍 상모1리]을 지나 산방산과 서귀포 바다를 보며 송학산 둘레길을 걸어본다.산방산/ 영주10경의 하나로 손꼽히는 산방산은 산 속에 방처럼 굴이있다 하여붙여진이름이다.해발 395m로 조면압이 돌출되어 형성된 종상 화산체화산이다.다른 화산 암벽과는 달리,산방산 암벽에는 지네발란,풍란 등 희귀식물들이자생하고 있어 천년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하고있다.무인도인 형제섬은 크고 작은섬이 형제처럼 마주하고있다.[2번째사진은 '마라도'가는배출발점 송학산선착장이다]길고 큰섬을 본섬,작은 섬을 옷섬이라 부른다.옷섬에는  주상절리층이일품이다.일출과 … 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