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경의 도자기마을에서 조상들의 숨결을

12번째 위사진/ 공중전회기 부스도 기와에 나무,전통을 거스리지 않고 있네요.오카와치야마 에는 고려인 묘지가 있습니다.번요 시대이전에 일본으로 건너온 고려인 도공들의 묘지로 그들의 망향을 느끼는 곳입니다.이마을은 /일본문화유산,우수관광지조성상,남기고싶은 일본의 소리풍경 풍경백선수공예향토상,신사가백경,향기풍선백신,나베시마 번요 유적국가사적 지정,된곳입니다.  봄비가 내리는 일본규슈 사가현 이마리로 가는길 마을 자체가삼방이 산으로 둘러쌓인 경 분위기가넘치는 ‘오카와치야마’는 비경의도자기마을 로 알려져 있습니다.우선 눈을 끄는 것은 산수화 … 글 더보기

일본 ‘유후인’시골마을 에서 먹은

유후인을 떠나 차로15분 거리  확트인 시골길  넓은 주차장 옆에  식당이 있다 . 아마도 유후인을 방문하는 많은 관광객들이 점심이나 저녁을 먹을수있게 생겨난 곳인것같다.나는 먼져 확트인 낮선 시골 마을로 달려가본다. 역시 큐슈는 온천이 제일 멀리 온천이 솟아나는 수증기가 솟아 나는 흰 기둥이 여기저기 보인다. 일본은 각자 따로 자기 쟁반위에 각자의 음식이 따로 … 글 더보기

봄비 내리는 유후인 주변마을 풍경

유후인은 큐슈 오이타현 중앙부에 위치한 작은 온천 마을로서, 마을 곳곳 미술관과 갤러리, 잡화점, 예술공예점들이 많다. 나는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길을 벗어나서 좁은 셋길로 들어가보니 정말 유명한 관광지와는 상관없이 조용히 아늑한 산에 둘러 쌓인 곳에 텃밭을 가꾸며 사는 사람들의 가옥이 있었다.나는 호수나, 겔러리 ,유명한 상품과는 상관없이 이곳을 방문한 보람,보상을 받은 느낌으로 … 글 더보기

히말라야 깊은 산속에 온천은…

께다르 나트 사원을 떠나 마을 로 내려오면..     인도 북부 ‘가우리 쿤트’ 마을의 사원 옆에 있는 온천 목욕탕은 ‘께다르 나트’사원을 다녀오드라 고생한 몸을 위로해 주는 장소로 적격이다. 시바신[소]의 입을 타고 흘러 내리는 깊은 산속의 온천 이야말로 신의 은총이 아닐수없다 .   숙소…너무나 습해서 밤새 걸어둔 손수건도 마르지 않았다. 오는 … 글 더보기

미국 최초의 국립공원’엘로우스톤’

엘로스톤 국립공원은 여름철에도 백설을 안고있는 1만 피트가넘는 산봉우리가 45개나있다. 철마다 야생화로 덮히는 대초원은 많은 야생 동물의 보고이다.    공원 안에는 호수,강,온천,간헐천, 다양한 자연을 볼수있는곳이다. 유황이 붙어 있는바위 위로 온천 물이 흐른다.     그 황으로 인한 색갈로 엘로우 스톤이란 이름을 갖게 되었다. 엘로스톤 국립공원은 1872년 3월1일 의회의 의결을 거쳐 선포된 … 글 더보기

2천년 동안 쉬지않고 흐르는 신비한온천

  신비한 온천으로 가는길은 요르단 수도 암만에서 남쪽으로 30km 떨어진 ‘마다바’라는 작은 도시를 지나 다시 남서쪽으로 35km를 들어 가야 한다. ‘ 마다바’ 에서 마인 온천까지 들어가는 길은 풀 한포기 없는 황갈색의 산들이 겹겹이 누워있다. 땅들이 내뿜는 숨소리마져 들릴만큼 조용하다.   라마단 기간이라 내가타고 가는 자동차 외에는 하늘과 땅뿐 가끔 베두인 … 글 더보기

실크로드ㅡ양귀비와 당현종이

화청지는 서안에서 25km 떨어진 여산 산록에 있는 온천이다. 당나라 말엽 양귀비와 현종이 사랑을 나누던 곳으로 유명한 이곳은 왕과 왕비가 목욕한 탕이 그대로 보존 되어있다. 그들의 사랑이 영원하듯 따듯한 온천물이 지금도 솟아 오르고 있다. 동영상클릭 ㅡㅡ실크로드ㅡ화청지 노소남 동아닷컴 객원기자. press04@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