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1 의 73|1|2|3|4|5|102030...마지막 »

오백년 도읍지의 역사 ‘제주성읍민속마을’

남제주군(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이 마을은 조선 세종 5년(1423)부터 군현제가 폐지되는 1914년까지 약 500년 동안 정의현의 현청 소재지1)였으며, 해발 100m에서 300m 사이에 분포된 구릉 평야지역에 자리한 중산간마을의 전형적인 특색을 간직하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도 제주의 독특한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온 제주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비교적 원형대로 지니고 있다.   이곳에서는 옛민가, 향교, … 글 더보기

제주여행,비자림 천년숲을 걷는다.

비자림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 제374호)이며 500~ 800년생 비자나무 3천여그루가 자생하는 천혜의 수림 지구로서 2005년 제6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아름다운 천년의 숲으로 선정되어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하였으며 최근 웰빙시대를 맞아 산림욕을 즐기려는 탐방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비자림은 고려시기까지 거슬러 가는 비자나무가 아직까지 자연그대로의 모습으로 보존되어 있으며 최근 올레길 등 건강을 생각하는 관광객의 증가로 인지도가 … 글 더보기

산과 바다호수가 함께하는 화진포해수욕장

아래사진/강원도 동해안 고성에 화진포 해변이 내려다 보이는 소나무숲에 둘러쌓인 화진포성[城]은 당초 선교사 셔우드홀 부부에 의해 1938년 독일망명 건축가 건축했으며,처음에는 예배당으로 이용1948년 이후에는 북한이 귀빈 휴양소로 운영 하였고,김일성과 그가족들이 묵고 간적이있어’김일성별장’으로 알려져있다.   고성군에 오니 볼거리가 많아 어디부터 들려야 -~~ 아름다운 ‘화진포’에 맺은 사랑아’대중 가요로 널리 알려졌던강원도 고성군 거진읍 화포리와 현내면 … 글 더보기

고령 대가야고분군 능선길따라 걷기

경상남도 고령군 에는 대가야읍을 병풍처럼 감싸는 산 위에는 대가야시대의 주산성이 있다. 그 산성에서 남쪽으로 뻗은 능선위에는 대가야가 성장하기 시작한 서기 400년경부터 멸망한 562년 사이에 만들어진 대가야 왕들의 무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그리고 이곳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발굴된 순장묘 왕릉인 지산동44호와 45호 무덤을 비롯하여, 주변에 왕족과 귀족들의 무덤이라고 생각되는 크고 작은 704기의 무덤이 … 글 더보기

제주 숨은비경 기우제를 지내던 ‘쇠소깍’

쇠소깍이란 발음하기도 힘든 이름은’소가 누워 있는 모습의 연못’이라는 뜻의 ‘쇠소’에 마지막을 의미하는 ‘깍’이 더해진 제주 방언이다. 한라산에서 흘러내려온 물줄기가 제주도 남쪽으로 흐른다는 효돈천의 마지막 자락은 최근까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숨은 비경이었다. 쇠소깍은 유네스코가 생물권 보호지역으로 지정한 효돈천 끝지점에 위치한 깊은 소로서이 쇠소[沼]에는 용[龍]이 살고있다 하여 용소라고도 전해 오는데 가뭄이 들어기우제를 … 글 더보기

평화와 생명의 땅 DMZ 는 세계인의 유산입니다.

평화와 생명의땅 DMZ,는 세계인의 유산입니다. 두손을 마주잡은 조형물을 보니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Dmz 박물관’은 분단의 역사를 올바로 알리고, 냉전과 갈등의 아픔을 평화와 화합의 미래로 승화 시켜 나가는 통일의 이야기를 새롭게 쓰고자 2009년6월 개관되었습니다. Dmz 박물관 상설전시실 에는 -해방과 6,25전쟁으로 고통받는 장면들이 사진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평화와 생명의땅 DMZ 는 비극적인 6,25전쟁의 산물이자 지난 60여년간 … 글 더보기

자연의 향기가 가득한 ‘산나물 두메향기’

사계절 어느때 가도 다채로운 얼굴은 보여주는’ 산나물두메향기’ 싱그러운 초여름 6월 월초 찿아간 두메향기는 봄나물 향기보다는 이제 오색꽃들이 피어 향기 그윽하게 어서오라 손짓하네요.오늘은 ‘에움길’을 천천히 걸어보기로 한다. ‘산나물두메향기’는 오대산의 중앙맥이 이어진 청계산 자락에 위치해있다.에움길은 두메향기 전체를 한바퀴 도는 힐링 트레킹코스로 바람마루부터이어지는 아름다운 두메향기를 빙둘러가는 길이라하여 명명되었다. 아름다운 야생화와 함께 자연의 향기가 … 글 더보기

바다보며 송학산 둘레길걷기, 제주여행

송학산[해송산림욕장/서귀포시 대정읍 상모1리]을 지나 산방산과 서귀포 바다를 보며 송학산 둘레길을 걸어본다.산방산/ 영주10경의 하나로 손꼽히는 산방산은 산 속에 방처럼 굴이있다 하여붙여진이름이다.해발 395m로 조면압이 돌출되어 형성된 종상 화산체화산이다.다른 화산 암벽과는 달리,산방산 암벽에는 지네발란,풍란 등 희귀식물들이자생하고 있어 천년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하고있다.무인도인 형제섬은 크고 작은섬이 형제처럼 마주하고있다.[2번째사진은 '마라도'가는배출발점 송학산선착장이다]길고 큰섬을 본섬,작은 섬을 옷섬이라 부른다.옷섬에는  주상절리층이일품이다.일출과 … 글 더보기

제주 숨은비경 애월읍’한담해안 산책로’

제주 애월읍 애월리[한담마을]곽지해수욕장 1,200m구간 해안산책로는2001년 연안정비 사업으로 개설되었다.이 지역은 해안 절경이 수려함은 물론 일몰시 석양이 아름답기로 유명한곳 이다. 주변에 많은 카페,휴식공간,올레길이 조성되어 해안을 따라 여가를 즐길수있는 최적의장소이다. 산책로가 구불구불하게 이어진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바다와 최대한 가깝게 조성되어 있다. 드넓은 푸른 바다를 감상하며 여유롭게 산책을 즐길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 … 글 더보기

세계자연유산에 빛나는 용눈이오름[제주여행6]

‘자그마한 산’을 이르는 제주 방언이 ‘오름’이다. 경사가 완만하고 봉긋한 봉우리가 솟은 기생화산을 뜻한다. 한라산이 엄마 화산이라면 그 주변으로 새끼 화산,즉 오름들이 자리한다. 이런 오름들이 제주 전역에 360여 개나 있단다.세계자연유산에 빛나는 ‘용눈이오름’에 올라보기로 했다.용눈이오름(247.8m)은 ‘나즈막한 산’을 뜻하는 ‘오름의 정의’에 가장 잘 어울리는 오름의 하나가 아닐까 싶다. 아주 부드러운 길을 품고 있기 때문이다. … 글 더보기

페이지 1 의 73|1|2|3|4|5|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