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어난 단청과 문살의 아름다움이

카테고리 : 우리나라 | 작성자 : [뭉게구름]

능가산 관음봉 기슭에 위치한 내소사는 백제 무왕34년[633]에
해구두타[惠丘頭陀] 스님이 이곳에 절을세웠으며
조선조 인조 11년[1633]과 고종6년[1869]에 관해선사에의 하여
중수되었고 만허선사가 보수 하였다.
절의 본래이름은 소래사 였으나 임진왜란 이후에 내소사라고 바뀌었다.

조선 인조때 청민[淸民]스님이 지은 대웅보전은 빼어난 단청솜씨와 문살의 아름다움이 일품이다.
본 사찰에는 보물 제278호 대웅보전은 석가모니 부쳐님을 중심으로
우측에 보현보살님 좌측에 문수보살님을
모신 내소사의 본전이다.철못을 쓰지않고 나무만으로 지었다.
천장의 화려한 장식과,연꽃과 국화꽃을 가득 수놓아
화사한 꽃반을 생각나게 한 문살이 인상적이다.
불상뒤 벽에 그린 관음 보살상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것이라고한다.
보물277호 고려동종은 원래 내변산에 있는 청림사[靑林寺]에서
고려 고종 9년[1222]에 만든것으로,조선철종 원년[1850]에
옮긴것으로 문향이 세련된 작품이다.

조선태종 15년 이씨부인이 사별한 남편의 명복을 빌기위해 묘법연화경을
필사하여 만든 보물278 법화경절본사본은 내소사의 자랑이다.
[전주시립 박물관에 위탁 보관 되어있다]
부속 암자로는 청련암과 지장암이 있다.
전라북도 기념물 제78호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석포리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