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조 ‘이성계’가 백일기도 했던곳

카테고리 : 우리나라 | 작성자 : [뭉게구름]

금산의 정상에 위치한 해수관음성지 보리암[菩리庵]은
한국의 해수관음성지는
예로부터 남해 보리암,양양 낙산사,강화 보문사,
여수 항일함을 꼽아왔습니다.

 

관음성지는 ‘관세음 보살님이 상주하는 성스러운곳’이란뜻으로
이곳에서 기도발원을 하게되면 그어느곳보다
관세음 보살님의 가피를 잘받는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이 탑은 금산[錦山]의 정상의 절벽에 위치하고
있으며 비보[裨補]의 성격을 지니고있다.
보리암과 인접해 있기 때문에 보리암 전 삼층석탑으로 불리고있다.
경상남도 남해군 상주면 상주리
* 문화재/보리암전 삼층석탑(경남 유형문화재 74호) –
신라시대의 석탑과 유사하나 고려초기의 작품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래사진/보리암과/보리암내부 기도하는사람들]

글 보기

683년 원효대사가 이곳에서 초당을 짓고 수도하면서
관세음보살을 친견한 뒤로 산 이름을 보광산, 초당 이름을 보광사라고 했다.
훗날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하고 조선 왕조를 열었다는데,
그 감사의 뜻으로 660년 현종이 이 절을 왕실의 원당으로 삼고
산 이름을 금산,절 이름을 보리암으로 바꿨다.
금산의 정상에 자리 잡고 있는
보리암은 금산의 온갖 기이한 암석과 푸른 남해의 경치를

[보리암 에서는 한려해상 공원이 잘 내려다보인다]

보리암에서 내려다보이는
한눈에 볼 수 있는 아름다운 절이다.
경내에는 원효대사가 좌선했다는 좌선대 바위가 눈길을 끌며[지금은 출입금지 구역]
부근의 쌍홍문이라는 바위 굴은 금산 38경 중의 으뜸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3대 기도처의 하나로 신도들이 연일 줄지어 찾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