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이 가까워 졌다.

카테고리 : 우리나라 | 작성자 : [뭉게구름]

 

포항시 남구 호미곳면 해맞이로에 있는

‘호미곶’은 한반도의 최동단에 위치,

한반도 지형상 호랑이 꼬리에 해당하는 곳이다.
고산자 김정호는 대동여지도를 만들면서

이곳을 일곱번이나 답사 측정한 뒤 우리나라의
가장 동쪽임을 확인하였다고 한다.

 

또한 16세기 조선 명종때 풍수지리학자인
‘격암 남사고’는 이곳을 우리나라 지형상

호랑이 꼬리에 해당한다고
기술하면서 천하 제일의 명당이라 하였고,

육당 최남선은 백두산 호랑이가
앞발로 연해주를 할퀴는 형상으로 한반도를 묘사하면서

일출제일의 이곳을 조선십경의 하나로 꼽았다.



한국천문연구원 자료에 의하면 이곳 호미곶의

일출시각은 아침 7시 32분(’99. 1. 1일 기준)으로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곳으로

이곳에서 1999,12.31~2000,1,1에 걸쳐
새천년 국가행사로 한민 족 해맞이 축전이 개최되었다. 

해마다 한민족 해맞이 축전이 성대하게 열리고 있다.

상생의 손은 국가행사인 호미곶

해맞이 축전을 기리는 상징물이다.

육지에선 왼손,
바다에선 오른손,인 상생의 손은

새천년을 맞아 모든 국민이 서로를 도우며 살자는 뜻에서
만든 조형물인 상생의 손은 두 손이 상생(상극의 반대)을 의미한다.

 

[새천년 기념관 전망대 에서 바라본,상생의손,호미곳 등대가 보인다. ]

 

새천년 국가 지정 일출행사개최를 기념하고

민족화합을 통한 통일조국의 번영과 안녕을

기원하는 ‘새천년기념관’은
 2009년12월28일 개관하여 많은

관광객이 찾는 호미곶의 새로운 명소입니다.

 

[아래사진 2013년11월2일 포항 운하가 개통되던날 현장]

포항의 동빈내항!은 육지 내 항구,송도, 죽도, 해도 등
5개의 섬 사이로 흐르던 형산강과

영일만 바닷물이 만나던 이곳은 예로부터
포항 사람들이 자랑스럽게 여기던 항구였다.

 

[포항 운하관과 ,포항크루즈 타는곳]

[포항크루즈를 타고 보는 동빈항주변,1시간 30분 운행된다 ]

 

전쟁이 끝난 50년대 이후부터

인구 유입이 급격히 증가하고,
70년대 포항제철소가 들어서고 주변 도심이 개발되면서,
1974년 부족한 주택난 해결 등의 목적으로 매립된

이후’형산강’ 지류 물길이 완전히 막혀버렸다.

 

[포항 크루즈에서 보이는 포항제철]

2013년 11월 2일 이 물길은 포항운하를

통해 생명의 물길로 재탄생했다. 

                                   이 물길을 따라 포항크루즈선이 운행되고있다.

포항은 2015년3월31일 KTX개통되어

2시간15분이면 서울에서 포항에 도착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