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백년 도읍지의 역사 ‘제주성읍민속마을’

카테고리 : 우리나라 | 작성자 : [뭉게구름]

남제주군(현: 서귀포시) 표선면 성읍리에 있는 이 마을은 조선 세종 5년(1423)부터 군현제가 폐지되는 1914년까지 약 500년 동안 정의현의 현청 소재지1)였으며,
해발 100m에서 300m 사이에 분포된 구릉 평야지역에 자리한
중산간마을의 전형적인 특색을 간직하고 있다.
한편 아직까지도 제주의 독특한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살아온
제주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비교적 원형대로 지니고 있다.

 

이곳에서는 옛민가, 향교, 옛관공서, 돌하루방, 연자방아, 성터,
비석 등의 유형 문화유산과 중산간 지대 특유의 민요, 민속놀이, 향토음식,
민간공예, 제주방언 등의 무형 문화유산이 아직까지 전수되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 161호인 느티나무, 팽나무 등은 오백년 도읍지로서의 긍지를 엿볼 수 있다.제주 초가를 가장 잘 보존하고 있는 성읍민속마을은
실제로 제주 초가에 살고 있는 성읍리 주민들과 제주의 전통 [아래사진/화장실인 '통시'를 ]만나볼 수도 있다. 특히 마을내 고목과 돌담 그리고 옛 성벽 등이 어우러진
고풍스런 모습은 오백년 도읍지의 역사를 그대로 말해준다.

성읍리는 원래 제주도가 방위상 3현으로 나뉘어 통치되었을 때(1410-1914)
정의현의 도읍지였던 마을로서 제주도 옛 민가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유형, 무형의 많은 문화유산이 집단적으로 분포되어 있고,
옛마을 형태의 민속경관이 잘 유지되어
그 옛 모습을 계속 유지하고자 민속마을로 지정.보호하고 있다.

성읍마을이 500년 가까이 정의현의 현청 소재지로 행정, 군사,
교육의 중심지였다는 사실은 마을 곳곳에서 쉽게 확인된다.
 정의읍성과 돌하르방, 일관헌, 정의향교 등이 그 예이다.
 
성읍마을을 둘러싼 정의읍성은 세종 5년(1432)
1월 9일부터 1월 13일에 축조되었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는 성벽 일부와 남·서문만이 복원되어 있을 뿐이다.
정의읍성을 쌓을 당시 성읍리는 진사리라고도 불렸으며, 정의읍성도’진사성’이라 불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