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대가야고분군 능선길따라 걷기

카테고리 : 우리나라 | 작성자 : [뭉게구름]

경상남도 고령군 에는 대가야읍을 병풍처럼 감싸는 산 위에는 대가야시대의 주산성이 있다. 그 산성에서 남쪽으로 뻗은 능선위에는 대가야가 성장하기
시작한 서기 400년경부터 멸망한 562년 사이에 만들어진
대가야 왕들의 무덤이 줄지어 늘어서 있다.

그리고 이곳에는 우리나라 최초로 발굴된 순장묘 왕릉인
지산동44호와 45호 무덤을 비롯하여, 주변에 왕족과 귀족들의
 무덤이라고 생각되는 크고 작은 704기의 무덤이 분포하고 있다.
이곳은 대가야의 독특한 토기와 철기, 말갖춤을 비롯하여 왕이 쓰던 금동관과 금귀걸이 등 화려한 장신구가 많이 출토된 대가야 최대의 고분군이다.

고령군 지산동 대가야고분군 길은 산 능선을 따라
부드러운 곡선의 고분들 사이로 걸으며 1,500년전 대가야의
숨결과 자연을 함께 느낄수있는 이곳은 최근 트레킹 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겹치듯 붙어있는 고분들 사이로 나있는 길이 매력적이며
정상으로 갈수록 고분의 규모가 커진다.
2015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등재 대상에 선정되었으며
한국관광 100선에도 이름을 올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