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의 눈/토머스 허버드]북한에 경고메시지 날린 트럼프 (1)

by 주성하기자   2017-09-29 3:00 a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총회 데뷔 무대에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더 강하게 압박해 달라고 호소했다. 북한을 ‘타락한 정권’이라고 지목하며 “전 세계를 상상조차 어려운 살상으로 위협한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 강력해진 유엔 안보리 제재를 극찬하며 중국과 러시아의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 동시에 “(북한과) 같은 정권과 여전히 교역을 할 뿐 아니라 세계를 위협하는 그들을 무장시키고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나라가 있다는 사실이 개탄스럽다”며 더 강력한 제재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 김정은을 ‘자살 임무에 나선 로켓맨’이라고 칭했고, 평화적 해결책을 원하지만 “미국과 동맹국을 지켜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키는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유엔 총회 연설에 나선 미 대통령으로선 이례적으로 거친 발언들이다. 하지만 이는 미국 내에서 급격히 커지고 있는 북한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다. 대통령의 발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북한뿐 아니라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전 세계에 미국의 인내가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만약 경제·외교적 압박을 통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거나 최소 핵개발을 중단하도록 강요하는 데 실패한다면 세계는 곧 가혹한 선택에 직면한다는 뜻이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이끄는 미국의 외교·안보 사령탑은 군사 준비 태세를 강조하면서도 외교적 해결책에 대한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다. 8월 중순 월스트리트저널(WSJ) 공동기고문에서 틸러슨과 매티스는 북한이 도발적 위협과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그리고 기타 무기 시험을 멈춘다면 북한과 협상할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은 “우리의 평화적인 압박 캠페인의 목적은 한반도 비핵화”라며 미국은 북한의 정권 교체에 관심이 없다고 강조했다.

안타깝게도 북한은 이처럼 신중하게 표현된 미국의 화해 제스처를 더 강력해진 미사일 도발로 맞받았다. 일본 열도 위로 미사일 두 발이 날아갔고, 대규모 핵실험이 있었다. 이 모든 위협의 타깃이 미국이라는 대담한 선언도 이어졌다. 김정은이 트럼프의 유엔 총회 연설을 추가 도발로 되받는다고 해도 크게 놀라운 일은 아닐 것이다.

북한이 이번만큼은 우리를 놀라게 할 것이라고 기대를 해보도록 하자. 북한은 트럼프의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틸러슨과 매티스가 설명한 평화의 길을 더 신중하게 공부해야 한다.

국제사회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꺼내든 냉혹한 선택지에 대해 더 숙고할 필요가 있다. 정세의 향방은 북한의 반응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반응에도 많은 것이 달려 있다. 한미일은 서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북한에 같은 신호를 보낼 수 있도록 계속 주의해야 한다.

중국은 여전히 대북압박 전략의 핵심이다. 북한의 추가 도발이 있을 경우 중국이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됐는지는 아직 불명확하다. 우리는 중국이 북한 정권의 생명줄을 점차 끊도록 계속 압박하는 동시에 수용 가능한 조건을 갖춘 대북 협상 테이블로 우리가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중국에 요청해야 한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중단을 조건으로 한국과 미국이 모든 군사훈련을 중단해야 한다는 중국의 제안은 분명 받아들일 수 없다. 하지만 만약 북한이 위협적 행동을 진정으로 축소한다면 한미일 동맹이 연합훈련을 완전히 끝내지 않는 선에서 취할 수 있는 행동들이 있다.

나는 우리가 ‘티핑포인트’에 근접하고 있다는 걱정이 든다. 한반도 전쟁을 아무도 원하지 않지만, 북한의 최근 도발로 촉발된 긴장은 우리가 위험지대로 진입했다는 신호다. 감정이 고조되면서 오판과 비극적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25년 경력의 대북 협상 베테랑으로서 나는 우리가 서로의 이야기를 잘 듣고 마주친 위험들을 판단한다면 협상을 통한 해결책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믿는다. 틸러슨과 매티스 장관이 내놓은 화해의 길을 차분히 공부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경고를 주의 깊게 받아들이라고 북한 당국자들에게 촉구한다.
 
토머스 허버드 전 주한 미국대사
카테고리 : 뉴스
  1. GarryInsight

    이 글을 볼 북한 당국자는 아무런 권한이 없다.

    실권을 가진 김정은이는 돌대가리라 말이 통하지 않는다. 여기 달래강이 수준이다.

    2017-09-30 01:35:12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36072
09-29
336
36071
09-29
191
36070
09-29
161
36069
09-29
65
36068
09-29
81
36067
09-29
61
36066
09-29
106
36065
09-29
18
36064
09-29
21
36063
09-29
14
36062
09-29
35
36061
09-29
30
36060
09-29
13
36059
09-29
18
36058
09-29
13
36057
09-29
19
36056
09-29
14
36055
09-28
58
36054
09-2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