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키신저 “미중간 이해구축이 北 위기 해결의 필수 전제조건” (0)

by 주성하기자   2017-08-13 10:21 am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월스트리트저널(WSJ)에 기고문을 게재해, 북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미국 정부가 직접 북한과 대화하는 것보다는 중국과의 외교에 주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양국이 한반도 이후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행동계획을 사전에 마련해야 북한을 고립시키는데 중국의 협력을 확실하게 얻어낼 수있다고 강조했다.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WSJ 11일자(현지시간) 오피니언 면에 기고한 ‘북한 위기를 어떻게 풀 것인가(How to Resolve the North Korea Crisis)’란 제목의 글에서, “미국과 중국 간의 이해가 (북한 위기 해결에) 핵심적인 전제조건( the essential prerequisite)”이라면서 “한국과 일본도 핵심 역할을 할 것”을 촉구했다.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앞서 지난 7월 28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성공한 이후 트럼프 행정부 핵심관리들을 만나 “미국이 중국과 사전에 북한 정권붕괴 후 상황에 대해 합의하면 북한 문제를 해결할 수있는 더 좋은 기회가 될 수있다”고 조언한 것으로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한 바있다. 그 사전 합의에 주한미군 대부분을 한국에서 철수하는 방안을 포함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키신저 전 장관은 WSJ 기고글에서도 위와 비슷한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워싱턴과 베이징 간의 이해가 한반도 비핵화의 핵심 전제조건”이라면서 “중국은 아시아에서 핵무기를 막는데 미국보다 더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비핵화는 지속적인 협력을 요구하며, 경제압력으로는 이를 달성할 수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이후 상황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이해가 필연적으로 요구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이런 (미중 간의) 이해가 기존 동맹관계를 바꿔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특히 키신저 전 장관은 “(미국과 중국의 한반도에 대한) 목적과 구체적인 행동에 관한 공동성명이 평양을 고립시키고 국제적 보장의 기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과 도쿄(정부)가 이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해야 하며, 한국보다 더 유기적으로 개입된 국가는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 위기 해결 방안으로 “미국과 평양 간의 직접 협상 유혹을 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미국과 북한의 직접 협상은 중국을 고립시키고 중미갈등을 격화시킬 수있으며 북한의 국제적 입지를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수있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카테고리 : 뉴스

댓글 남기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35884
09-23
9
35883
09-23
3
35882
09-23
3
35881
09-23
3
35880
09-23
1
35879
09-23
5
35878
09-23
2
35877
09-23
1
35876
09-23
3
35875
09-23
2
35874
09-23
3
35873
09-23
1
35872
09-23
1
35871
09-23
2
35870
09-23
5
35869
09-23
17
35868
09-22
7
35867
09-22
9
35866
09-22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