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바마 정부, 中에 ‘北붕괴’ 협의 요청했었다” (1)

by 주성하기자   2017-07-17 2:49 pm

토니 블링큰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자료사진) © AFP=뉴스1


 미국 정부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시절 중국에 북한 김정은 정권 붕괴에 대비한 사전 협의를 하자고 제안했으나 중국 측이 응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토니 블링큰 전 미 국무부 부장관은 17일 보도된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부장관으로 근무하던 시기(2014년 12월~2017년 1월)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와 만났을 때 ‘북한 유사시’에 관한 협의를 요청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블링큰 전 부장관은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권력 기반을 공고히 하고 있어 체제 붕괴 가능성이 큰 것은 아니라면서도 “(체제 붕괴는) 언제라도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한·미·일과 중국이 “사전협의를 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도 작년 11월 당선인 신분으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 당선자와 만났을 때 이런 견해를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블링큰 전 부장관은 또 김 위원장이 권력 장악을 위해 정권 간부들에 대한 숙청 작업을 급속도로 진행하고 있다며 숙청 대상이 된 간부들이 테러·쿠데타 등을 통해 “먼저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Δ북한 내 핵시설 관리와 Δ군대 파견 방법, 그리고 Δ체제 붕괴 후 통치방법 등을 관계국들의 사전협의가 필요한 과제들로 꼽았다.

그러나 블링큰 전 부장관은 당시 중국 측은 이 같은 문제에 대해 관심을 표시하면서도 자칫 북한 당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 구체적인 협의엔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블링큰 전 부장관은 한·미·일이 북한의 정권 붕괴상황 등에 대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면 중국도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블링큰 전 부장관은 또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선 Δ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에 대한 미 정부의 독자제재와 함께 Δ한국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완전 배치, Δ한·미·일 간 합동군사훈련의 강화 등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사히는 “블링큰 전 장관이 오바마 정권 시절 내놓은 이 같은 제안이 트럼프 정권에서도 (대북) 정책의 기본방침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카테고리 : 뉴스

댓글 남기기


  1. Garry

    어떤 경우에도 미군의 진주는 인민군과 교전을 피할 길 없어 전쟁을 유발한다.

    중국군이 평화롭게 들어가 평양에 친중괴뢰정권을 세우는게 최선이다. 그럼 핵 포기시킬 수 있고, 북한은 개혁개방 한다.

    그 과정에서 전면고류가 허용되어 사실상의 통일이 온다. 법적통일은 우리 후대가 하면 된다.

    그럼 도대체 누가 무슨 손해를 본다는 말인가?? 잘 생각해 봐라. 북한 간부들의 기존 질서와 지위도 기본적으로 유지된다

    리플작성 2017-07-18 04:09:01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34337
07-25
27
34336
07-25
18
34335
07-25
10
34334
07-25
4
34333
07-25
9
34332
07-25
7
34331
07-25
10
34330
07-24
40
34329
07-24
19
34328
07-24
35
34327
07-24
74
34326
07-24
15
34325
07-24
30
34324
07-24
41
34323
07-24
8
34322
07-24
110
34321
07-24
15
34320
07-24
44
34319
07-24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