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北 핵실험 완전 중단땐 대화 용의” (0)

by 주성하기자   2017-05-18 3:00 am



한미 양국이 “북한이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해야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뒀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사진)는 16일(현지 시간)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시험 도발과 관련해 “북한을 도와주는 나라는 (북한을 제외한) 국제사회와 맞서는 것”이라며 “모든 국가가 북한에 (경고)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미국)는 북한과 대화할 의지가 있다. 그러나 북한 핵 프로그램과 관련 실험이 완전히 중단되는 것을 목도할 때까지는 (대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7일 헤일리 대사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대화의 조건에 대해서는 우리가 명확하고 명시적으로 정한 것은 없다”며 “북한이 핵실험을 중단하고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는 조치가 있다면 대화 분위기는 많이 진전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 대화와 제재·압박이란 두 가지 수단이 동시에 사용될 수 있다”며 “현재 우선적으로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중단과 그에 대한 성의를 보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외교 당국자는 “북한이 올바른 비핵화의 길로 나온다면 북한과의 대화는 열려 있다는 한미 양국 기본 입장의 연장선상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풀이했다. 대화에 앞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선제적 행동을 취해 달라고 촉구한 것이고, 문재인 정부에서도 한미 간 북한과 대화할 ‘여건’에 대한 이견이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문제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 직전 조태열 한국대사, 벳쇼 고로(別所浩郞) 일본대사와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상황은 장난(playtime)이 아니다. 엄중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엔 회원국들을 향해 “북한 편에 서든지, 우리(미국)에게 서든지 결정해야 한다”며 “북한을 지원하거나 도와주는 나라가 있다면 공개적으로 거명해서 모든 사람이 알 수 있도록 하고, (북한처럼) 제재의 대상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14일 ABC방송 인터뷰에 이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 대해 “피해망상(paranoid)”이라고 지적하면서 “그(김정은)는 우리가 (북한)체제를 바꾸려 하고 자신을 암살하려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미국)는 그럴 의도가 없다”고 말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 뉴욕=부형권 특파원 
카테고리 : 뉴스

댓글 남기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33493
05-27
9
33492
05-27
34
33491
05-27
11
33490
05-27
20
33489
05-27
17
33488
05-27
10
33487
05-27
6
33486
05-27
4
33485
05-27
20
33484
05-27
10
33483
05-27
8
33482
05-27
5
33481
05-27
2
33480
05-27
5
33479
05-26
21
33478
05-26
49
33477
05-26
14
33476
05-26
34
33475
05-26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