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XJ, 널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영국 브랜드인 재규어가 럭셔리 세단의 세계에서 주류였던 적은 없었습니다. 종합적인 성능에서 독일산 ‘종마(種馬)’들에게 밀렸고, 회사가 어려움에 처하면서 상대적으로 혁신도 부족했습니다. 그래도 독특한 영국 귀족풍의 디자인과 고전적인 인테리어로 ‘누구나 타는’ 독일 럭셔리 세단에 질린 고객들에게 환영을 받았죠. 비록 소수이긴 하지만.

  하지만 거기까지였습니다. 독일 자동차들의 화려한 변신에 전통만으로 밀어붙이기엔 역부족이었죠. 그래서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이너이자 재규어 수석디자이너였던 이안 칼럼에게 재규어의 새로운 전통을 세워줄 것을 당부하며 명성회복에 나섰습니다. 그 첫 작품이 2008년 탄생한 ‘XF’입니다.

  재규어 변신의 2탄이 바로 ‘올 뉴 XJ’. 재규어의 대들보 같은 차종이자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등 독일의 막강한 차종과 숙명적인 대결을 펼쳐야 하는 영국의 외로운 신사입니다. 과연 신형 XJ는 훌쩍 앞서 나가버린 타사 럭셔리 세단들과 팽팽한 경쟁을 벌일 수 있을까요. XJ중에서 가장 스포티한 5.0SC SWB를 타봤습니다.

 

     

 

 ●‘아름답다’고 말할 수 있는 디자인

  세계적으로 수천여종의 자동차가 있지만 아름답다는 단어를 적용시킬 수 있는 모델은 극히 드물다고
생각합니다. 첨단기술의 옷을 입고 멋지고 비싸 보인다거나 섹시하다는 수식어가 붙어 있는 모델은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지만, 아름답다는 표현은 기계적인 균형감에서부터 미학적인 완성도를 갖춰야 가능한
것이죠.

  외관의 각 부분을 뜯어보면 그다지 예술적으로 휘어지는 곡선도, 간담을 서늘하게 하는 직선도 없지만 그 하나하나의 선과 면이 종합적으로 이뤄내는 결과물은 걸작 조각품 같습니다.
풀잎에서 떨어진 물이 낙하하면서 빚어내는 유선형과 빛의 반사를 고화질 사진기로 찍어낸 뒤 차에 옮겨다 놓은 것 같기도
합니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실내 디자인도 독특합니다. 호화 요트를 모티브로 만든 인테리어는 마치 도로 위를 항해하는 듯한 기분을 주더군요. 질감과 색감의 통일을 위해 센터페시아와 대쉬보드 마감재는 각 차량마다 한 그루의 나무에서 나오는 목재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대비되는 색상의 이중 스티치로 장식된 천연가죽 시트는 ‘한땀 한땀’ 장인의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최고급 서재의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디자인에서는 ‘재규어 너 좀 짱인듯’.

 

    


 

 ●스포츠카가 울고 갈 가속 성능

  XJ 5.0SC는 슈퍼차저가 적용된 5.0L급 V8 엔진이 들어가 2500RPM부터 무려 63.9㎏·m의 힘을 뿜어냅니다. 가속하기 위해 슬쩍 발만 올려놓아도 강한 힘이 나온다는 이야기죠. 최고출력은 510마력, 제원상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에 이르는 가속시간은 4.9초. 정밀측정기로 직접 재어보니 5.0초가 나왔습니다. 노면이 차갑고 염화칼슘이 깔려 있는 미끄러운 상태라 측정 조건이 좋았다면 제원 이하로도 가능해보였습니다.

  전반적으로 5.0SC는 출력을 꺼내 쓰기가 너무 쉽습니다. 출력의 밀도가 각 RPM마다 빽빽이 차있어서 운전자가 힘을 꺼내서 쓰고자 할 때 엔진은 아무런 부담감 없이 그 힘은 건네줍니다. 초고성능 자동차의 특권이라고 할 수도 있죠. 하지만 가속페달의 세팅이 좋아서 큰 힘을 다루기가 어렵지 않습니다. 브레이크의 성능도 대단히 우수해서 510마력을 잠재우기에 충분했습니다.

 

  2억 원에 이라는 자동차가 당연히 그래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운전자를 겁주지 않으면서 엄청난 엔진의 힘을 노면에 그대로 전달한다는 것이 쉽지만은 않습니다. 이전의 재규어와 비교해볼 때 출력을 꺼내 쓰고 자제시키는 능력이 상당히 높아졌습니다. 한 때 세계 최고속도 기록을 가지고 있던 모델인 ‘XJ220’을 만든 기본기가 어디 가지는 않았나봅니다.

  5.0SC는 경쟁사의 7단 혹은 8단 변속기보다 단수가 낮은 ZF사의 6단 변속기를 적용했지만 엔진과의 궁합이나 변속 스피드, 동력 직결감에서 큰 차이를 느낄 수는 없었습니다. 시속 200㎞를 15초에 끊어버리는 폭발적인 엔진파워를 가졌지만 연료소비효율(연비)은 생각보다 괜찮더군요. 시내주행 연비가 L당 6㎞ 안팎, 고속도로 정속주행에서는 L당 12㎞도 가능했다. 효율이 높은 엔진에다 동급에서는 가장 가벼운 알루미늄 차체도 한몫을 한 것 같습니다. XJ의 동력성능이나 효율성, 브레이킹 성능과 차체 밸런스 등은 독일산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다고
봅니다.

  시승한 차종은 아니지만 3.0L급 디젤엔진 모델은 배기량에 비해서는 월등한 275마력, 61.2㎏·m의 힘을 자랑하며 시속 100㎞까지 가속시간은 6.4초에 불과해 동급 최강의 실력을 가졌습니다.
오히려 SC모델보다 더 타고보 싶은 차종입니다. 곧 타보고 리뷰를 올리겠습니다.

 

     

 

 ●2% 아쉬운 부분들

  자동차의 성능을 결정하는 2가지 중요한 요소만 꼽는다면 동력성능과 서스펜션입니다. 일단 5.0SC의 서스펜션은 스포티함과 안정성에 있어서는 510마력을 통제할만한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승차감은 조금 아쉽습니다.
숙성이 조금 부족하다는 뜻이겠죠.

  타사의 동급 모델들은 전륜과 후륜 모두 에어스프링을 쓰면서 저속주행을 하거나 거친 노면에서는 부드러운 승차감을, 고속주행 때는 스포티한 느낌을 줍니다. 재규어는 후륜에만 에어서스펜션이 들어간 탓인지 거친 노면에서 많이 튑니다. 물론
세팅이 더 문제겠지만요. 20인치 휠을 소화하기에는 서스펜션의 적응성이 떨어진다는 생각입니다. 비슷한 지향점을 가진 벤틀리 ‘컨티넬탈 슈퍼스포츠’나 포르셰 ‘파나메라 터보’의 서스펜션은 분명히 많이 튀지만 고급스러운 느낌이고 튀는 과정이 설득력 있는데, 5.0SC는 그렇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핸들링이 스포츠카만큼 뛰어난 것도 아니죠. 타이어 사이드월을 높인 19인치 휠만 들어가도 괜찮아질 듯합니다.

  소소한 몇 가지를 더 지적하자면 운전석 발아래 따뜻한 바람이 오른쪽 발로만 집중돼 왼발이 약간 시렸습니다. 오른발은 ‘적도’인데 왼발은 ‘시베리아’더군요. 쿠페스타일 디자인을 살리다보니 뒷좌석 천장의 높이가 낮아서 키가 180cm이상 탑승자는 약간 답답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문이 자동으로 닫히는 오토 클로징 기능이 없는 점도 아쉽습니다. 문이 알루미늄으로 돼 있어서 가볍기 때문에 이 기능은 더욱 필요해보입니다. 뒷좌석 리크라이닝 기능이 없고, 트렁크공간도 동급에 비해서는 좁은 듯합니다. 전체적으로 차체가 비틀려질 때 미세한 잡소리도 있습니다. 국내에서 많이 팔리지 않는 브랜드임에도 자동차 시스템 메뉴 중 일부를 한글화한 점은 칭찬받을 만지만 글자 폰트가 초등학생이 또박또박 적은 고딕체 같은 폰트여서 고급스러운 실내 분위기를
반감시키는 면도 있습니다.

 

   

 

 ●재규어만의 매력

  운전석과 동반석에서 보는 시야각에 따라 화면이 다르게 보이는 중앙 듀얼모니터 시스템도 특이합니다. 한 화면이지만 운전석에서는 내비게이션이 나오고, 동반석에서는 TV나 DVD영화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또 바우어스&윌킨스(B&W) 사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은 지금까지 들어본 카오디오 중 톱3에 들어가더군요.

  눈길과 후륜구동은 악연이지만 스노우 버튼을 누르고 운전을 하면 평지나 약한 오르막길은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이 기능은 연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됐습니다.

  배기음도 좋습니다. 독일산 대형 럭셔리 세단들은 나름대로 배기 사운드를 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렉서스처럼 ‘무소음’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하지만 영국산 재규어는 아직은 야수의 으르렁거림이 남아있습니다. 물론
이런 차별화 없이 독일산을 따라가려했다가는 존재의 이유를 상실해버리겠죠. 어쨌든
배기음은 뒷좌석에서도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의 크기지만 존재감은 상당합니다. 독일어와 차별되는 영국식 발음을 내겠다는 재규어의 의지로 보입니다.

  서스펜션 등 몇 가지 개선할 점이 보이지만 재규어니까 이해해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명품시계 롤렉스는 꼭 시간을 보기 위해 차지는 않으니까요.

                                    

 

<재규어 올 뉴 XJ 주요 제원>

모델

3.0D Premium Luxury (LWB)

5.0P

Portfolio

(LWB)

5.0SC

Supersport

(SWB)

5.0SC

Supersport

(LWB)

크기 및 중량

길이

높이

(mm)

  5247

 1894

 1448

5122

1894

1448

5247

1894

1448

공차중량(kg)

1940

1955

1930

1960

엔진 및 성능

형식

V6 터보 디젤

V8 

V8 슈퍼차져

 배기량(cc)

2993

5000

5000

최대 출력(bhp/rpm)

275/4000

385/6500

510/6000~6500

최대 토크(kg.m/rpm)

61.2/2000

52.6/3500

63.8/2500~5500

연료탱크용량(L)

82

변속기

형식

ZF 자동 6단

구동방식

FR

섀시

서스펜션

(전/후륜)

더블 위시본/더블위시본

타이어규격

(전/후륜)

245/45R 19

275/40R 19

245/40R 20

275/35R 20

정부 공인 표준 연비 (km/L)

12.7

7.6

6.9

CO2 배출량 (g/km)

212

309

338

0‐100km/h 가속시간(초)

6.4

5.7

4.9

부가세 포함 판매가격(만 원)

1억3640

1억5940

2억240

2억840

 


       

 

       

 

       

 

       

 

       

 

       


Tags: , , , , , ,

댓글(15) “재규어 XJ, 널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1. 이과장 2011-01-19 at 11:35 AM #

    눈길위에서의 제규어 XJ…. 굉장히 경험해보고싶은 상황이네요! ㅠ

  2. Kevin 2011-01-19 at 12:49 PM #

    차를 잘 모르는 오너들의 눈에도 들어오는 자잘한 단점들도 많지만… 그것마저도 기꺼이 사랑하게 만드는 재규어만의 매력^^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3. steve 2011-01-19 at 11:19 PM #

    자동차업계의 최고 전문기자님 수고 많으십니다. 5G그랜저 시승기 좀 조만간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4. 운영자 2011-01-20 at 8:25 AM #

    저널로그 운영자입니다. 이 포스트가 동아닷컴 기사로 선정되었습니다.~☆

  5. swan 2011-01-22 at 12:58 AM #

    제규어 XJ & 석기자님,, 모두 쵝오!!….

  6. Jin. 2011-01-23 at 3:14 PM #

    간만에 석기자님 기사 보내요~.

  7. 석나라 2011-01-28 at 6:52 PM #

    참으로 오랫동안 들락날락 하다가 만난 석기자님의 새 글이었습니다.^^
    그런데, 잠시 따른 이야기를 드리자면…
    명품시계 로렉스는 명품시계중에 가격이 싸고 시간이 정확한 편이고 고장이 덜 나서 유명해졌던 브랜드입니다. 롤스로이스급도 아니고 벤츠급도 아니고 그렇다고 재규어급도 아니고 대략 폭스바겐급이랄까요?

  8. 이잉 2011-02-06 at 1:49 PM #

    로렉스 비유는 적당한거 같은데요? 사실 파텍필립이나 브레게, 바세론콘스탄틴 같은 경우는 페라리, 람보르기니, 마세라티.. 등으로 비유할수 있고 IWC급은 포르쉐? 그렇다면 벤츠나 비엠 재유거 아우디 최상급은 로렉스정도가 딱 어울리죠. 현실적인 최상급이니까요.

  9. JIM 2011-02-10 at 9:46 PM #

    앞모양은 정말 훌륭한데 보기에 뒷모양이 다소 작게 느껴집니다. 이전 모델은 낮고 안정적이었다면 뒷태가 다소..실내가 특히 뒷자석이 생각보다 작고 소나타 만하다는 이야기가 들리던데…

  10. 관전평 2011-02-12 at 4:00 PM #

    후미등의 디자인이 아마 곧 가로방향으로 바뀔거라고 보여집니다.
    또한 최고급차종으로서 5%정도 모자라는 느낌입니다.
    그5%에는 디자인의 중후함이 많이 차지할것으로 보입니다.

  11. 김형욱 2011-05-13 at 3:03 AM #

    글 역주행 중에 댓글 답니다. 최근 재규어 XJ를 타고 시승기를 쓰려고 했는데 큰 참고가 됩니다. ‘성능’은 잘 몰라도(제가 진짜 잘 모름;) ‘디자인’과 ‘사운드’에서 나오는 아우라, 여유는 제가 타 본 차 중에서는 최고인 것 같습니다. (끽해야 벤츠 S나 BMW 7 정도지만..)

  12. tablet android honeycomb terbaik murah 2011-09-08 at 10:16 AM #

    후미등의 디자인이 아마 곧 가로방향으로 바뀔거라고 보여집니다.
    또한 최고급차종으로서 5%정도 모자라는 느낌입니다.
    그5%에는 디자인의 중후함이 많이 차지할것으로 보입니다.

  13. pc registry fix 2013-04-28 at 11:48 PM #

    this is a 좋은 사이트

  14. registry cleaners 2013-04-29 at 4:10 AM #

    i like this 좋은 읽기

Trackbacks/Pingbacks

  1. good registry cleaners - 2013-05-02

    good registry cleaners…

    very 재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