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조국 교수와 김연수 교수

    한 행사장에서 경험한 일이다. 서울대 교수를 퇴임하고 모 대학 재단 이사장을 맡은 분이 연설을 하게 됐다. 사회자는 당연히 그를 현직인 ○○ 대학 재단이사장으로 소개했다. 그러나 연단에 오른 그는 다른 말로 자기소개를 했다. “서울대 명예교수 ○○○입니다”라고 인사한 것. 서울대 교수는 퇴임을 했더라도 웬만한 대학 재단 이사장 보다 나은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서울대 교수의[…]

전체보기 댓글 { 2 }

문재인 대통령의 인품과 실력

    19대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의 서민적 행보가 관심을 끌고 있다. 25평짜리인 서울 홍은동 빌라에서 살아왔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그의 소탈함은 더 큰 매력으로 다가온다. 부촌인 서울 삼성동의 단독 주택에 살다가 우아한 한복을 입고 청와대에 들어왔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실력이 늘어나면 경쟁자가 많아지지만, 인품이 높아지면 도와주는 이가 나온다’는 말이 있다. 실력이[…]

전체보기 댓글 { 0 }

미 육군 501 군사정보여단은 왜 524 대대를 재건하는가

(편집자 주)도하 언론이 미국 육군 정보보안사령부(INSCOM)가 한국에 파견해 놓은 501 군사정보여단(501 여단)에 오는 10월쯤 인간정보(HUMINT: Human Intelligence)를 담당하는 524 군사정보대대(524 대대)를 칭설한다고 보도했다. 그로 인해 501 여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필자는 2003년 6월19일자로 나온 주간동아 389호에 “실체 드러낸 美 ‘501 정보여단’”이란 기사를 게재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따르면 그 시기 501 여단에는 524[…]

전체보기 댓글 { 2 }

대선 단상⑤(끝)아무도 생각하지 않는 박근혜의 마법

    삼십육계로 풀어보는 19대 대통령 선거         공성계(空城計)와 연환계(連環計)     19대 대통령 선고를 보고 있노라니 특이한 점이 발견된다. 공성계(空城計)와 연환계(連環計)가 맞부딪치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중국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병법인 ‘삼십육계’는 36가지 전술을 정리해놓은 것으로 유명하다. 여기에 공성계와 연환계가 있다. 19대 대통령 선거에 임하는 보수와 진보의 전략을 삼십육계로 풀어보기로 한다.[…]

전체보기 댓글 { 0 }

북한의 문재인 정부 ‘간보기’가 시작되었다

        풍선 띄워 간보기에 나선 북한, 문재인 정부는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3K와 참수작전 유지하며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대화할 수 있은 것인가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나라에 특사를 보냈다. 4강은 물론이고 EU·독일, 아세안 그리고 교황청에도 파견했다. 특사들의 임무는 그 나라와의 관계에 따라 달랐지만, 공통적인 것이 있었다. 문정부가 펼치려 하는[…]

전체보기 댓글 { 0 }

대선 단상④사드 청구서와 차기 대통령

    트럼프의 ‘사드 청구서’에 담긴 정치 경제학             “사드 배치 반대” 문재인 정부 출범에 대비한 사전 포석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민 사드 청구서 한 장에 대한민국이 ‘울컥’했다. 북한이 6차 핵실험이라도 한 것 같은 소동이 일어났다. “미국 사람 믿지 마라, 일본 사람 일어난다”는 해방 직후의 민요를 다시 부른[…]

전체보기 댓글 { 0 }

대선 단상③허무맹랑한 脫核 공약들

대권 후보 脫核 공약에 원자력계 뿔났다      원전 없이 성장 없고, 원전 없이 복지 없다      이정훈 기자 hoon@donga.com 훗날 19대 대통령 선거는 ‘안보문제가 간신히 제 자리를 잡은 선거’로 평가될 것이라는 생각이다. 군의 정치 개입과 북풍 시비 주장은 사라졌고 안보를 위협하는 포퓰리즘적 주장도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안보는 죽고 사는 문제’라는 것을 국민들이 알게[…]

전체보기 댓글 { 2 }

대선 단상②美中 대리전 된 19대 대선

        ‘꺾어지는 해’를 맞았던 북한의 태양절과 인민군 창건일이 무사히 지나갔다. 북한은 핵실험도 ICBM 발사도 하지 못한 것이다. 미일 정상회담과 미중 정상회담 때는 중거리 탄도미사일을 쏘았던 북한인데. 우리 국민들을 가리켜 ‘정치 9단’이라고 한다. 이는 국내 정치에만 해당되는 평가라고 생각한다. 저마다의 소신과 판단이 있어 어떤 의견에도 쉽게 휩쓸려 가지 않는다. 술자리마다 정치를 술안주를 삼을[…]

전체보기 댓글 { 8 }

“문재인 수석이 보안법 폐지 총대 메달라 했다” 盧정권 기무사령관 송영근 의원 폭로 [2012년 12월 신동아]

  ● 2003년 盧 대통령과 靑서 회동 뒤 文이 요청● 군-검찰총장-경찰청장까지 반대해 무산● 軍 장악 위해 사법개혁 추진-협조한 군인 진급 요구도● 청남대 반환 뒤 병사막사 예산으로 대통령 별장 지어라● 민정수석실이 관여한 군 怪문서 사건 수사 흐지부지     18대 대통령선거에서는 안보가 실종됐다. 후보들의 안보관 대북관 통일관 등을 검증하지 않고 그냥 달려가고 있는 것이다. 박근혜 새누리당,[…]

전체보기 댓글 { 1 }

주적 논쟁에 대한 이해–주적 용어는 없다. 그러나…

[필자 주] 주적 논쟁에 대한 이해를 위해 2002년 6월호 신동아에 썼던 기사를 옮긴다. 주적 논쟁이 있었을 때 대한민국이 이념 문제로 얼마나 시끄러웠 당시의 정치인들은 얼마나 교묘했었는지 함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과 비슷한 것이다.   임동원, 금강산댐엔 침묵하고 경의선은 과장했다(2002년 6월호 신동아 게재 기사 전재)     ● 김정일 “군부 반대로 남측 비행기 휴전선 통과[…]

전체보기 댓글 { 1 }
페이지 5 의 65« 처음...|3|4|5|6|7|102030...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