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개미의 반란

  권력은 어디에나 있다.

  사회가 존재하는 곳에는 어디든 권력이 존재한다. 따라서 어디서든
권력관계가 존재한다. 권력관계는 일상적이다.

  푸코가 경고한 것은 이러한 권력관계에서 발생하는 폭력이다. 폭력은
다양한 이름으로 자행된다. 그 것은 합리의 이름으로, 혹은 효율이라는 이름으로,
혹은 조직논리라는 이름으로 자행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폭력은 정당한 것인가. 당연히 나올 수 밖에 없는 질문이다.
메를로 퐁티는 그의 저서 ‘휴머니즘과 폭력’(문학과 지성)에서 인간은 폭력을 피해서
살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에게 권력관계에서 비롯되는 폭력은 인간에게 있어서 일종의
자연이었다.

마키아벨리즘과 선악의 고찰, 나아가서 자본주의와 스탈린주의까지 거창하게 언급한
그의 결론은 그러나 다소 추상적이었다. 그 것은 권력관계에서 상위에 있는 사람이
상대방을 좀 더 배려하며 권력을 행사해야한다는 것이었다.

  푸코가 제시한 것은 철학적인 방법이었다. 그는 권력관계의 고착화와
그로 인한 사회의 규율화 목록화를 경계하기 위해서 항상 주어진 권위와 지배권력을
뒤집어 보는 전복적 사고가 필요하다고 했다.

  철학자들의 이러한 권고는 실상 현실 생활에서는 모호하게 느껴질
때가 많다. 추상적이기 때문이다.

 

  ’일개미의 반란’(21세기 북스)은 이러한 권력관계에 대한 고찰로
읽힌다. 주 내용은 직장에서 상사와 동료, 선후배간의 처세술에 관한 것이다. 많이
알려진 이솝 우화들, 예를 들면 저녁 때가 되어 커진 자신의 그림자를 보고 자신의
실제 덩치가 커진 줄로 착각한 늑대가 사자에게 까불다 잡아 먹혔다는 이야기 등
등을 통해 직장 생활에서의 주의 상황을 전달한다.

  이 책에는 이러한 일화들이 넘친다. 철학자들의 권력 고찰과 달리
현실 직장 생활에서의 권력 탐구 이기 때문에 좀 더 현실적이다. 반면 인문학적 독서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다소 가벼워 보일 수 있다. 그 것은 형이상학적인 고차원의
담론을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적나라한 시장바닥과 있는 그대로의 남루한 현실을
이야기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실 고찰에서 좀 더 현실적인 것을
얻을 수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 책에서 주로 언급하는 것은 실제 권력관계에서 어떻게 대처하느냐이다.
지은이는 가늘고 오래 사는 것이 장땡이라고 과감하게 이야기 한다. 노예 이솝의
우화는 사자 늑대 여우 양 을 주인공으로 한다. 직장인의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양떼들의 생존기술에 대한 견해라고 할 수 있다.  그 것은 힘 센자에게 함부로
대들지 말고, 힘센 자의 농간에 인내와 지혜를 갖고 대처하며, 힘센 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처세술을 익히고, 위기 상황에서 빠져 나갈 것 등등을 가르치고 있다. 실수를
부르는 오만과 적을 너무 믿거나 경시하는 경계소홀을 지적하고 있다. 야전 전투에 투입된 병사들의 생존 기술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과도 같다.

 

  책을 다 읽은 뒤의 느낌은 씁쓸함이었다.

 

  그 것은 많은 사람들의 직장생활의 비애를 솔직히 드러내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직장생활은 정글 속의 생존투쟁과 같다고 너무 솔직히 이야기 하기
때문이다.

 

   거창한 학설이나 철학적 담론 없이 누구나 아는 이야기들을
간단히 짜집기 해서 편집한 책일 수 있다.
그러나 분명히 사회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그런 측면에서의 효율성이
있다. 처세술에 대한 책에 대한 시각은 부정적일 수도 있다. 그 것을 천박하게 여기는
인문주의자들의 시각도 있다. 그러나 책을 소화하는 것은 결국 읽는 자의 몫일 것이다.

  

  

   

 

 

 

 

 

 

 

 

 

 

 

 

 

 

 

 

카테고리 : 기본게시판
태그 ,

댓글(3) 일개미의 반란

  1. young cho says:

    한국지식사회에서 기자들이 가장 무식한 집단이라는사실에 이의를 달사람은 별로 없을것 같다. 그 이유는 첫째 기사 제목이 선동적이며 단어선택이 매우 저질수준이다. 두번째, 대부분의 기사 내용은 귀동냥에 의해 쓰여지고 있기 때문에 진실과 사실에 동떨어져 있다. 셋째, 기자는 지면을 사용할수 있는 특권을 남용하고 있다 . 다시말하자면 사용화하고 있다는 말이다. 넷째, 특정인을 띄워주거나 깔아뭉게는 횡포를 아무렇지 않게 남발하고 있다. 다섯째 머리에 든게 없다 보니까 사건 사고에 호들갑을 떨기 일수이며 냉정하거나 공평성을 가질수 없으며 보다 근원적인 원인 파악이 안되고 있다. 고로 기자는 자신의 명예나 과시를 위해 시간 낭비를 하지말고 지식 쌓기에 부단히 노력하여야만 한다.

  2. Pingback: computer registry softwar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