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슈

240번 버스 사건 팩트체크 : 가장 큰 잘못은 기레기들

2 Comments 2017.09.12

 

관련기사 : 

어린 아이만 내려 놓고 떠난 240번 버스…기사 처벌 논란 확산

 

 

어제(9월 11일) 난리가 난 사건 하나.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인근 서울 시내버스 건대앞 정류장~건대입구 정류장 사이에서 일어난 사건 아닌 사건. 

 

240번 시내버스 기사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 미처 하차하지 못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 다음 정류장에 엄마를 내려 줬다는 내용입니다. 

버스 기사는 완전 나쁜 사람으로 몰려 형사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형편입니다.

 

위 글이 발단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관련기사를 참조 하시고요. 

저는 저 사건을 접하자 말자 “이건 좀 이상하다 버스 기사 말도 들어 봐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글에서는 아이가 다섯 살도 미만, 대부분의 기사에서는 4네살로 나옵니다. 

4살 짜리 아이를 데리고 버스를 탄 엄마가 퇴근 시간 복잡한 버스에서 아이 손을 잡지 않은 상태에서 하차를 시도한다?

 

저의 경험으로는 반드시 업거나 안고 내린다. 최소한 손을 꼭잡고 하차한다.  이게 상식입니다.

따라서 위 글과 수많은 기사들은 뭔가 잘 못 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실로 드러난 팩트만 정리해 보겠습니다. 

 

사건의 발단 : 6시 20분 경 신사역~중랑차고지 방향 240번 버스에 대한 민원.

당시는 퇴근 시간으로 버스 안이 매우 혼잡.

민원 내용 : 혼잡한 지하철 건대입구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어린 여자아이가 먼저 내리고, 뒤이어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이 내리려는 순간 버스 뒷문이 닫혔다.

아이만 내린 상태에서 버스는 출발했고,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과 다른 승객이 운전기사에게 이를 알렸다. 하지만 버스는 다음 정류장에 도착해서야 어머니를 내려줬다. 

 

어머니를 면담한 경찰 설명 : “아이 엄마는 혼잡한 버스에서 아이 둘을 데리고 있었으며 그 중 한 아이가 실수로 한 정거장 전에 사람들과 함께 내리게 됐다.

아이 엄마가 애원하고 울었는데도 기사가 다음 정류장에 내려줬고, 엄마는 지나온 한 정류장을 내달린 끝에 겨우 아이를 찾았다고 했다”

 

“아이 엄마가 데리고 있던 것은 아이 둘, 그중 4세 여자아이 하나가 하차해야 하는 정거장 한 정거장 전에 내려버림”

 

서울시 관계자의 하차 상황에 대한 설명“어린이 3명을 포함해서 10명 정도 하차를 했다. 어린이 한 명이 있었고, 다른 아이 둘이 있었다. 다른 보호자와 어린이 둘이 따라 나가니까 어찌된 상황인지 어린이 한 명이 따라가 셋이 나가는 상황이 됐다. 정류장 정차 CCTV를 봤을 때 그랬다. 그 뒤 어린이 엄마가 하차 문으로 따라 나왔다. 그런데 문이 닫힌 상황이 됐다. 어린이 셋은 가장 늦게 내린 상황이었다” 

 

서울시 CCTV 확인 결과 : “이 버스는 정류장에서 출입문을 연 뒤 16초 후 문을 닫고 출발했다. 그리고 10m가량 지나 2차로로 진입했고,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했다.
CCTV를 보면 버스가 매우 혼잡했다. 차량 출발한 후 10초 가량 지난 뒤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

(오디오 없는 cctv 화면을 분석,서울시 관계자가 버스 기사의 표정 등으로 추측한 사실)

 

버스 회사측의 기사 면담 결과 설명 : “240번 버스 운전기사가 오늘 영업소에 출근해서야 아이만가 먼저 내린 사실을 알았다 인지했다”
“건대입구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 사이는 270m도 안 된다”면서 “운전기사가 엄마가 내릴 때까지도 아이가 먼저 내렸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엄마가 단순히 이전 정류장에서 못 내려 내려달라고 한 줄 알았다” “건대 입구 정류장과 다음 정류장 사이 도로가 위험해 다음 정류장에 내려줬다”

 

사건의 발단이 된 글을 올린 사람의 주장과 버스 기사의 주장이 다릅니다. 

아이 엄마 본인과 주변 사람들은 아이가 먼저 내린 사실을 기사에게 충분히 알렸음에도 버스기사는 무시하고 계속달렸다는 것이고 버스 기사는 그냥 엄마가 내려야 할 정류장에 내리지 못해 차를 세워 달라는 건 줄 알았다는 이야깁니다.

 

어느 쪽 주장이 보다 사실에 가까울지?

 

이후 확인된 상황 : 

 

1. 도로가 복잡해 사정 상 엄마를 내려 줄 수도 없고 인도 쪽으로 나갈 수도 없다.

 

 

다음 로드 뷰 : 출발 10초 뒤 이미 2차로에 진입한 버스는 위 이미지 처럼 4차로 갈 수 없게 막혀 있다. 차선 변경 불가 구간

2차로에서는 버스를 세울 수 없다. 법규를 위반해 엄마를 내려 주더라도 엄마가 울부짖으며 달려 가다 2차 사고를 당할 수 있다.  

 

건대앞 버스 정류장과 건대입구 버스 정류장 사이의 거리는 약 240m 걸어서 5분거리 달리면 2분 거리.

 

(버스 기사의 주장에 무리가 없어 보입니다) 

 

2. 아이는 4살이 아니다 : 아이는 7살로 밝혀졌고 엄마가 아이를 찾은 게 아니라 아이가 한 정류장을 걸어서 다음 정류장에서 엄마를 찾았다. 

3. 서울시는 CCTV 공개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나 아이 엄마가 공개를 거부함

4. 다른 승객들도 항의하고 그런 것은 없고 버스 내부는 평소와 비슷했다.

5. 아이는 둘이었고 엄마는 보다 어린 아이에 주의를 기울이다 보니 큰 아이에 신경을 덜썼다.

 

결론 : 저의 판단으로는 아무 것도 아닌 일입니다.

그럼에도 왜 이게 사건화 됐냐 하면,

 

최초의 글을 올린 사람이 상황을 과장했다.  

그걸 보고 흥분한 네티즌들이 앞 뒤 분간 없이 욕설을 도배했다. 

그걸 본 기레기 하나가 클릭수 올리겠다는 욕심에 첫 글을 그냥 베끼다 시피해서 기사를 올렸다.  

그걸 본 다른 기레기가 그걸 그냥 베꼈다. 너도나도 마구잡이 베꼈다.

그걸 본 개티즌들이 별의 별 욕설을 다 쏟아낸다.

 

 

역시 링컨의 선견지명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네요. 

 

“사진과 따옴표가 있다고 해서 인터넷에서 읽은 모든 것을 그대로 믿지 말라”

에이브러험 링컨

 

다음 편에 계속

다음편 보기 : 버스기사를 악마 만들어 버린 240번 버스 관련 최악의 기사

 

댓글(2) “240번 버스 사건 팩트체크 : 가장 큰 잘못은 기레기들”

  1. 강가에서 2017-09-13 1:00 am

    문재인 정부에서 기레기를 기자로 만들어 주는 ‘기레기 치료센터’를 설립하여 앵강님을 센터장으로 모시면 나라가 밝고 명랑해 질 게 확실합니다.
    기레기들 저렇게 그냥두면 국민들은 화만내는 바보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부관계자가 내 댓글을 꼭 봐주셨으면 참 좋겠습니다.^^

  2. 무결 2017-09-13 1:31 am

    개한민국 기레기 새끼들 또 한 건 했네 ㅋ

    이 기레기 새끼들은 비행기값이랑 선물 준다는 애플사 초청에 김영란법 때문에 못 갔다는 개소리들이나 할 줄 알쥐
    뭐 제대로 하는 게 있긴 하간? ㅋㅋ

    일 제대로 하면 그건 개한민국 기레기가 아니쥐 ㅋ

    에혀 시벌럼들

    확 아갈창들을 240번 날려불랑게


댓글 남기기

    총 방문자 20,377,015
    오늘 방문자 192
    어제 방문자 7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