主夫의 일상

마음의 안식이 필요할 때 이 그림을 감상하세요

0 Comments 2017.07.06

2017. 7. 6 – 7. 12 아트스페이스퀄리아 (T.02-379-4648, 평창동)

State of Mind

채성숙 기획초대전

 

따뜻한 색조와 세밀하고 섬세한 운필은 전체적으로 서정적인 포근한 느낌을 준다작가가 선호하는겹겹으로 쌓은 꾸불꾸불한 실과 같은 얇은 선으로써

수평으로 혹은 수직으로 모양을 만들어 내는 구성 방식은 리듬감 있는 질서와 잔잔하게 움직이는 듯한 율동감을 준다.

 

글 오란 우란치멕 (미술평론가미국 버클리대학 박사

 

 

 

마음이 머무는 곳

채성숙의 작품을 보는 사람들은 여러 가지 감상을 갖게 된다작가는 전시회를 마음이 머무는 곳’ 이라고 제목을 붙여 영감의 원천을 제시하였지만필자가 보기에는 작품 내용이 다양할 뿐 아니라 관객이 여러 갈래로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도록 한 점에서 관대하다고 할 것이다.

 

따뜻한 색조와 세밀하고 섬세한 운필은 전체적으로 서정적인 포근한 느낌을 준다작가가 선호하는겹겹으로 쌓은 꾸불꾸불한 실과 같은 얇은 선으로써 수평으로 혹은 수직으로 모양을 만들어 내는 구성 방식은 리듬감 있는 질서와 잔잔하게 움직이는 듯한 율동감을 준다또한 그것이 따뜻한 색조의 운율 속에 자리잡음으로 해서 근원에 대한 그리움과 존재의 슬픔을 나타낸다.

 

작가가 선에 집착하고 선을 겹겹이 쌓는 방식을 씀으로써 작품 속 색채의 스펙트럼을 고양하고 다양화한다뿐만 아니라 그 기법은 작품 속에 두터운 질감과 다차원 세계가 나타나게 하고 그리하여 우아하면서도 정지되지 않은 연속적인 율동감의 환영을 보게 한다다른 한편으로 그 선들은 베 짜기와 태피스트리(tapestry)가 연상되어 이 작품들이 섬세한 여성의 손길이 만든 작품이라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게 한다.

 

이러한 구도상의 변화와 함께 작가는 여러 가지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여 성공적인 실험을 하였다캔버스와 아크릴을 주로 사용하였지만때로는 판지 위에또는 분말을 혼합한 재료를 화면에 섞어 놓는다든지혹은 양모를 물감과 함께 사용한다특히 양모각을 활용한 것이 흥미로운데이것이 색채와 합성되어 서로의 장점을 고양시키고 함께 어울리면서 천연스러운 삼차원의 짜임새를 가진 특이한 표면을 창출해 냈다.

 

색채가 자연의 색깔을 원하는 대로 잘 나타내었을 뿐 아니라재료가 바탕 화면과 독특한 방식으로 상호 작용을 하면서도 재료 그 자체의 장점이 표면에 잘 표출되어 있다또한 천 조각은 바탕 화면과 잘 조화되면서도 그 재질이 가지는 특장(特長)을 그대로 유지하여 작품 속에 원래 존재하던 활력을 새롭게 더 했다.

 

또한 작가는 분말을 사용하였는데 그 천연스럽고 반짝이는 듯한 질감이 나타나는 듯 숨었다작가가 작품에 이 기법을 주로 사용한 것은 의도적이며 오랜 심려의 결과인 듯 하다이 미세 분말의 크리스탈 입자가 색조 속에서 반짝이면서 신비로움을 지닌 추상적 구도를 완성시킨다.

 

 

 

시적 형태의 공간 속 경치

글 : 쉬언춘 (중국 수도사범대 교수, 미술 평론가)

 

작가의 회화는 주제가 내적인 것임을 알 수 있다붓 끝에서 만들어지는 추상적인 기호들에서 짙은 인문적인 숨결이 느껴진다이는 자연 경관의 재현이 아니라 화가의 주관적인 표현이고 자유이다작품마다 특유의 고요함과 평화로움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이는 삼차원을 초월한 그리고 객관적으로 존재하는 법칙을 초월한 새로운 접근이고 인식이라 할 수 있다작품은 사람과 세계가 하나로 어우러져 영혼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범속을 초월한 순미와 영원을 예시하고 있다.

 

작가의 작품을 마주했을 때 누구나 모두 영혼의 안식처를 찾은 듯한 느낌을 받는다작품의 추상적인 형식과 작품이 전달하는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자아를 찾을 수 있다화가의 시간적 공간적 접근 방식과 공간 경치를 표현하는 방식은 현대인의 정신적 갈망과 심미적 요구에 더욱 근접해있다.

 

이상은 다음카페 월간 전시 가이드에서 퍼 온 글입니다. 

2017. 7. 6 – 7. 12 아트스페이스퀄리아 (T.02-379-4648, 평창동) 채성숙 기획초대전

 


친구 부인의 작품전이라 여기 소개하고 싶지만 그림에 대해 일자무식이라 그냥 퍼 왔습니다. 

댓글 남기기

    총 방문자 20,374,034
    오늘 방문자 1,946
    어제 방문자 2,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