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 박수치고 딴지걸고

꾸밈말의 과유불급

    형용사와 부사 같은 꾸밈말은 언어생활을 풍부하고 윤택하게 해주는 요소다. 편집자도 제목을 달 때 꾸밈말을 멋들어지게 쓰고 싶은 유혹에 빠진다. 그러나 내 경험상 제목에 장식을 많이 한 경우 만족한 적 보다 후회한 때가 많다.   그보다 더 문제인 것은 꾸밈말의 부적절한 사용은 [...]

카테고리 : 박수치고 딴지걸고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