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근·김여진 ’19禁 합성사진’ MB 시절 국정원 작품이었다”

  http://blog.naver.com/kem7chul/221097138677
“문성근·김여진 ’19禁 합성사진’ MB 시절 국정원 작품이었다”
연합뉴스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가 침대에 누워 성관계를 하는 듯한 합성사진을 만들어 유포한 곳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인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와 사정 당국 등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대긍모)이라는 이름의 보수 성향 포털사이트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19禁]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라는 제목으로 문씨와 김씨의 모습이 담긴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를 적었다.

당시 이 사진은 익명의 네티즌이 만들어 올린 것으로 알려졌지만, 국정원의 작품이라는 것이 이번 국정원 적폐청산TF의 조사 결과 내부 문건에서 뒤늦게 밝혀졌다.

 

(사진=자료사진)
국정원 등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당시 ‘좌파 연예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이같은 계획서를 만들었고, 합성사진을 유포하기 전에는 A4용지 한 장짜리로 시안을 만들어 상부에 보고도 했다. 보고서에는 “그간 운영을 통해 검증된 사이버전 수행 역량을 활용해 ‘특수 공작’에 나서겠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 연예인은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조실장이 팀장을 맡은 좌파 연예인 대응 TF가 선정한 블랙리스트 82인 명단에서 뽑혔다. 문씨와 김씨는 모두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 2009년 2월 취임 이후 수시로 문화·예술계 인사와 단체를 압박한 원 전 국정원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정원 TF는 이 자료를 포함해 당시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정부 비판세력에 대한 퇴출 시도를 한 혐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국정원 기조실장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자료를 넘겨받은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부터 문씨와 김씨를 포함해 문화·연예계 인사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문씨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국정원에 대한 분노를 표출했다. 문씨는 “경악! 아~미친 것들”이라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카테고리 : 분류되지 않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