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표창원·이하늬… MBC 자체 블랙리스트도 있었다

 http://blog.naver.com/kem7chul/221096974097
“오상진·표창원·이하늬… MBC 자체 블랙리스트도 있었다”
[현장] 언론노조 MBC본부, 피해사례 발표 기자회견
14일 발행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노보 특보 (사진=노보 특보 캡처)
“국정원 블랙리스트에서 확대재생산된 MBC 자체 블랙리스트가 있다. 김장겸 사장, 고영주 이사장이 직접 개입한 정황도 확인했다. 2012년 파업에 참가했던 아나운서들이 주로 이름을 올렸다.”
_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김연국 본부장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취임한 2009년 2월 이후 문화연예계 특정 인물과 단체를 대상으로 한 퇴출 압박 활동이 있었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문성근, 김구라, 김미화, 김제동, 윤도현, 故 신해철, 봉준호 감독, 이창동 감독 등 총 82명이 국정원에 의해 ‘주시’되고 ‘관리’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국정원 블랙리스트’는 문화예술인들의 방송 출연이나 작품 활동에 피해를 입히는 방식으로 작동됐다. 김장겸 사장-고영주 이사장 퇴진과 방송 정상화를 목표로 11일째 파업 중인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본부장 김연국, 이하 MBC본부)는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도부터 드라마까지 MBC 내부에서 일어난 피해사례를 발표했다.

◇ 하차, 섭외·녹화 무산, 인터뷰 삭제… ‘MBC 블랙리스트’ 살펴보니

MBC본부는 ‘국정원 블랙리스트’ 발표 이후 자체 조사를 실시, 각 부문의 피해사례를 수집할 수 있었다. 김연국 본부장은 이번 조사 결과 △뉴스·시사교양뿐 아니라 드라마·예능·라디오까지 세밀한 개입과 간섭 시도가 확인됐고 △MBC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며 △’세월호’ ‘촛불’ 같은 금기어가 있었고 △불이익을 당한 연예인 소속사는 세무조사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 중 MBC 내부에서 작동됐던 자체 블랙리스트의 존재에 특히 관심이 쏠렸다. MBC본부는 이날 기자회견과 노보 특보를 통해 오상진, 최현정, 박혜진, 김소영(현재 모두 퇴사) 지난 2012년 170일 파업에 참여했던 아나운서들이 최우선으로 배제됐다고 밝혔다.

지난달 퇴사한 김소영 아나운서의 경우 퇴사 석 달 전 개편을 맞은 한 예능의 MC로 낙점됐으나 “위에서, 부사장이, 아나운서국장이 싫어해서 안 된다”는 이유로 섭외되지 못했다. 또, SNS에 자신의 견해를 드러냈다는 이유로 고정 배역이 있었던 드라마 ‘아름다운 당신’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방송인이자 연기자로 활동 중인 오상진은 2015년 초 “임원들이 엄청 싫어한다”는 이유로 ‘진짜사나이2′에 캐스팅이 취소됐다. 오상진이 캐스팅돼 촬영 중이었던 드라마 ‘원녀일기’ 때, 간부들은 촬영 중단과 연기자 교체를 요구했다. ‘정치적 의도가 없었다’는 제작진 해명 끝에 겨우 방송될 수 있었다.

‘진짜사나이 여군 특집’에 출연했던 최현정 아나운서도 임원들의 한소리 이후 프로그램에 더 나오지 못했다. 지난해 ‘DMC 페스티벌’ 당시 상영할 한류 관련 영상물에 박혜진 아나운서의 뉴스 앵커 시절 모습이 들어가자 백종문 부사장이 “쟤가 저기 왜 나오냐”고 해, 제작진은 영상을 재편집해야 했다.

지난해 4·13 총선준비기획단은 2015년 말 기획한 ‘유시민-전원책 토론 프로그램’을 김장겸 당시 보도본부장에게 보고했으나 그는 둘을 거절하고 정규재 씨를 추천했다.

카테고리 : 분류되지 않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