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의 청와대에서 달라진 5가지

 http://blog.naver.com/kem7chul/221009397667
文 대통령의 청와대에서 달라진 5가지
朴정부서 비공개였던 비서관 인선 공개…제2부속비서관, 영부인 보좌

▲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 사진자료 = 오마이뉴스 캠쳐

 
청와대의 주인이 바뀐 지 열흘. 그 사이 청와대엔 적잖은 변화들이 찾아왔다. ‘불통’ 대신 ‘소통’, ‘권위’ 대신 ‘탈권위’가 자리했다. ‘젊고 유능한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향하는 청와대다. 전임 박근혜정부와 비교되는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풍경을 5가지로 정리했다.

첫째 대통령이 매일 아침 집무실로 출근을 한다. 당연한 얘기 같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은 공식 일정이 없는 날엔 하루 종일 관저에 머물렀다. 오전에 공식 회의나 행사 등에 참석하더라도 시간은 항상 오전 10시 이후였다. 반면 문 대통령은 매일 오전 9시 집무실로 출근해 윤건영 국정상황실장, 박수현 대변인 등과 회의하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한다. 차관급 수석비서관이 아닌 1급 비서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비공식 일일상황점검회의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매일 오전 당시 이호철 국정상황실장, 윤태영 연설기획비서관, 천호선 의전비서관, 문용욱 부속실장 등 핵심 비서관들과 일일상황점검회의를 가졌다. 다만 노 전 대통령은 출근 전 관저에서 회의를 했다는 게 문 대통령과의 차이점이다.

둘째 대통령이 참모들이 일하는 비서동에서 함께 근무한다. 문 대통령이 매일 아침 출근하는 곳은 역대 대통령들이 주로 이용했던 본관 2층이 아닌 비서동인 여민1관의 3층 집무실이다. 비서동에서 500m 떨어진 본관에 머물 경우 참모들과의 소통이 줄어들 것을 우려해서다.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도 비서동 집무실을 이용하곤 했지만 문 대통령처럼 매일 출근한 건 아니었다.

대통령이 비서동 집무실에 머물다 보니 참모들의 대면보고도 잦아졌다. 문 대통령은 수시로 참모들의 사무실로 직접 찾아가 궁금한 것을 묻고 지시를 내린다고 한다. 대통령 비서실장이 때론 대통령의 얼굴을 1주일에 한 번도 보지 못했던 전임자와 대조된다.

셋째 비서관 인선을 공식 발표한다. 지금까지 김종호 공직기강비서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등의 임명 사실이 공식 경로를 통해 발표됐다. ‘투명한 국정운영’이란 문 대통령의 소신에 따른 조치다. 반면 박근혜정부 청와대에선 실장·수석급의 임명 사실만 알릴 뿐 비서관 이하의 인선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기자들을 직접 상대하는 대변인을 새로 임명하는 경우만 예외였다. 이 때문에 기자들은 41명에 달하는 대통령 비서실 소속 비서관들의 임명 또는 교체 사실을 비공식적 경로로 취재해 개별적으로 보도해야만 했다. 역대 모든 정부의 청와대가 출입기자들에게 제공했던 비서관 리스트와 연락처도 박근혜정부에선 제공되지 않았다.

넷째 ‘영부인’의 존재다. 여성인 데다 배우자가 없었던 박 전 대통령과 달리 문 대통령에겐 김정숙 여사가 있다. 박근혜정부 이전의 역대 영부인들과 마찬가지로 김 여사도 공식 일정을 수행하고 그 일정이 공개된다. 김 여사는 지난 18일 첫 공식 일정으로 경남 거제의 문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 약 4년 만에 영부인이 부활하면서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실이 김 여사를 보좌하게 된다. 제2부속비서관에는 대선 기간 김 여사를 수행한 유송화 전 민주당 부대변인이 임명됐다. 대통령의 배우자가 없었던 직전 정부에선 제2부속비서관실이 박 대통령의 관저 생활을 돕다가 나중엔 제1부속비서관실에 통합됐다.

끝으로 청와대 직제가 확 달라졌다. 우선 장관급 정책실장과 차관급인 경제보좌관, 과학기술보좌관이 신설됐다. 외교안보수석과 미래전략수석, 교육문화수석은 사라졌다. 고용복지수석은 일자리수석, 홍보수석은 국민소통수석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대통령 비서실이 ’1실장-10수석’ 체제에서 ’2실장-8수석-2보좌관’ 체제로 개편된 셈이다.

이전 정부에서부터 근무해온 한 청와대 행정관은 “청와대 분위기가 이전 정부보다 덜 권위적이고 자유로워진 것은 분명하다”며 “이런 분위기가 계속 유지될지는 수석, 비서관 인선이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카테고리 : 생활정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