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륙교 건설 해법 유료화 제시…영종주민 반발 예고

 http://blog.daum.net/kem7chul/2808
3연륙교 건설 해법 유료화 제시…영종주민 반발 예고
인천시 사업자 손실보전안 政에 전달
인천 제3연륙교 예상 조감도 출처 인천in
제3연륙교(영종하늘도시~청라국제도시)를 건설하기 위한 인천시의 해법은 ‘유료도로화’였다. 최근 시가 제3연륙교 통행료를 거둬들여 영종대교·인천대교 사업자 손실을 보전해주는 최적 건설안을 정부에 제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무료로 인천 시내를 오갈 수 없어 제3연륙교 착공을 촉구했던 영종지역 주민 반발이 예상된다.

인천시는 제3연륙교를 유료도로로 운영하는 내용이 담긴 최적 건설 방안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최적 건설안의 핵심은 ‘유료화’다. 시는 제3연륙교 통행료 수입으로 인천대교 사업자 손실을 메워주기로 했다. 영종대교 사업자에겐 통행료를 받아 운영하는 기간을 8년 정도 연장해준다는 계획을 내놨다. 국토부가 민자 도로인 영종대교(제1연륙교)·인천대교(제2연륙교) 사업자에게 주는 손실보전금이 늘어난다는 이유로 건설 자체를 반대하자 절충안을 내놓은 것이다. 결국 제3연륙교를 오가는 시민과 이용자 주머니를 터는 방법으로 국토부를 설득한다는 논리다.

제3연륙교 통행료는 4000원 정도로 예상된다. 민자로 지어진 인천대교가 6200원(소형차 기준), 영종대교가 3200원(소형차·북인천영업소 기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잖은 금액이다.

총 5000억원에 이르는 제3연륙교 건설비는 이미 확보된 상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400억원, 인천도시공사가 600억원을 부담하는 건설비는 영종하늘도시·청라국제도시 개발 과정에서 조성원가에 포함됐다. 통행료가 다리를 놓기 위한 비용이 아닌 민간 사업자에게 흘러 들어가는 돈으로 쓰이는 것이다.

제3연륙교 유료화는 지역 주민 기대에도 어긋난다. 유료 다리로만 육지로 통할 수 있는 영종도에선 무료로 다닐 수 있는 제3연륙교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계속됐다. 10년째 삽도 뜨지 못한 제3연륙교 문제를 유정복 인천시장 임기 내에 풀기 위한 유료화라는 지적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영종도에 사는 이학기(69)씨는 “무료로 다닐 수 있는 다리가 하나도 없는 상황에서 제3연륙교마저 유료도로로 된다면 건설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제3연륙교 범시민연대’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김규찬(정의당) 중구의원도 “주민들로부터 통행료를 받아 사업자 배만 불리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제3연륙교를 이용하는 영종 주민에겐 지원 혜택을 줘서 최소한의 통행료만 받으려고 한다”며 “건설 자체에 부정적이었던 국토부와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는 얘기도 오가고 있다”고 말했다.

카테고리 : 생활정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