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구속에 각 당 대선주자들 반응은···“朴, 조사 피하면 안돼”

     http://blog.naver.com/kem7chul/220938197138
삼성 이재용 구속에 각 당 대선주자들 반응은···“朴, 조사 피하면 안돼”
문재인 트위터 캡쳐
17일 새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됐다. 이재용 부회장 구속 직후 대선주자들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도 수사를 회피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적폐 청산의 한 고비를 넘었다”며 “‘이게 나라냐’라는 국민의 분노에 마침내 사법부가 응답했다”고 썼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조사를 받아들여 법 앞에 진실을 고하고 그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고 했다. 앞서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선예비후보 대변인 국회의원 김경수’라는 이름으로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며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이 잘못된 과거와 결별하고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논평했다.

 

안희정 페이스북 캡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검 수사가 힘을 받아서 철저히 진행되기 바란다”며 “청와대도, 재벌도…그 누구도 법 앞에 특권 신분일 수 없다”고 썼다.
안철수 페이스북 캡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원의 결정은 공정한 법집행의 의지를 보여준 판단”이라며 “재벌 오너 일가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국민연금을 이용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경유착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뇌물수수자인 박근혜 대통령도 더 이상 수사를 회피할 명분이 없다”고 했다.

심상정 페이스북 캡쳐
16일 정의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심상정 상임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 구현”이라며 “삼성 앞에만 서면 어김없이 무너졌던, ‘법 앞의 평등’이 모처럼, 아니 처음으로 관철됐다”고 썼다. 그는 “법원이 뇌물을 ‘준’ 이 부회장의 혐의를 인정했다. 그런데 뇌물을 ‘받은’ 박근혜 대통령이 조사조차 거부하는 것은 법치에 대한 도전”이라며 “황교안 대행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즉각 수용하고 압수수색에 조건없이 응하도록 지시를 내려야한다”고 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선거캠프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법은 있는 자와 없는 자를 차별하지 않는다는 상식이 드디어 첫 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역사는 오늘을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슴 아픈 일이지만 삼성이 이번 기회에 스스로 황제경영을 전문경영, 투명경영으로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 본다. ‘유전무죄 재벌천국’을 구속하고, 이 땅에도 정의가 자라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보여준 법원에도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헌법 103조가 지켜진 것”이라며 “법원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는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해 양심에 따라 독립해 심판한다고 규정한 헌법 103조가 지켜졌다고 믿는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모두 경제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도지사도 입장문을 발표했다. 남 지사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조속히 마무리 돼야 한다”고 했다.

카테고리 : 생활정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