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차 혹은 백탕

왼쪽의 차는 일반적인 녹차의 색깔이다. 백차는 아무런 색깔이
없다.언뜻보면 빈잔으로 착각한다.

 

백차란 차를 마신 빈 잔에 물을 따라 마시는 것을 말한다. 백차도 분명 차이기에 ‘물을 따라 마시는 것’이란 표현이
적당한지 모르겠다. 차를 우려내지 않기에 물 색깔은 흴 수 밖에 없어 백탕(白湯)이라고 하지만 그 맛이 백가지에 이를만큼 오묘하다 하여
백차(百茶)라고도 한다. 어느 표현에도 일리가 있는 것이어서 두 표현 다 써도 맞지만 아무래도 운치는 ‘백가지 맛을 가진 차’에 더 있다.
아무 것도 없는 맹물에 뭐라 콕 집어 말할 수 없는 오묘한 맛이 있다는 뜻인 백차(百茶)는 음미할 만한 표현이 아닐 수
없다.차를 마신 후라 입에는 차 맛이 그대로 베어있는 상태인지라 맹물이 들어가면 차맛을 느끼는데 그것은 물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 입에서
나오는 맛이다. 한모금 들이킬 때 그 농도는 차맛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엷은 맛이지만 맹물을 찻잔에 마신다는 의아함이 더해져 분명 어떤 맛을
낸다. ‘이게 무슨 맛인가’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맛을 가늠하느라고 쉬 넘길 수 없다. 맹물을 입안 이리저리 굴리다보면 약간 단맛 같은게
나는데 그 맛을 느끼면 기분이 좋아진다. 그리고 차를 내준 팽주(烹主) 얼굴을 한 번 쳐다보며 감사한 마음을 느낀다. 팽주 역시 그 눈길을 받아
입가에 미소를 지으며 흐뭇해 한다. 백차를 마시는 시간은 차를 마무리 하는 시간이다. 대개의 경우 팽주가 서두르는 경우가 많은데
내가 차를 내는 팽주라면 이 시간을 길게 갖을 것이다. 마셨던 차를 생각해 보고 차우와 나눴던 말들을 곱씹어 보기도 하며 맹물이 내는 오묘함이
무얼 말하는지 여러번 생각할 거리를 주기 때문이다. 차담을 마무리 하는  백차를 나누는 것은 ‘의식’이라고 까지 말할 수 있는데 만남을
승화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는 생각에서다.백차는 공즉시색의 한 예다. 불교에서 말하는 공이 아무것도 없는 텅빈 공이 아니라 무언가
있는 공임을 백차를 통해서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다. 입안에 남아있는 차 맛의 여운이 맹물에 맛이 있다고 느끼게 하지만 이것은 ‘맛을 느끼게
하는데 작은 요소’에 불과하다. 한 모금이면 입에 남아있는 차 맛은 다 씻겨나갈 것이지만 그것보다 더 강하게 맛을 지배하는 것은 ‘맹물을 찻잔에
담아’ 나누는데 있다. 백차를 처음 보는 사람은 놀라지 않을 수 없다. 맹물에 무슨 맛이 있다고 권하는 걸까라는 의아심이 들지만 ‘색깔 있는
것만 받다가 색깔 없는 물에 뭔가 있으니 찾아보시오’라고 내미는 백차에 당황하지 않을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네가 가진 자루의 무게는 얼마나
되나’라고 물어보는 것과 같다. 팽주의 배려에 고마움을 느낄 수도 있고 불쑥 내미는 백차에 담긴 의도에 불쾌할 수도 있다. 하지만 공부란 이런
당혹감에서 시작하는 것이라 내 경우 백차를 내주는 팽주에 감사한 마음이 항상 들었다.흰 찻잔에 담겨있는 색깔은 백색 그대로다.
눈에는 흰색깔만 보이지만 마음속에 그리는 빛깔은 그야말로 백가지 이상이다. 마음이 답이다. 차는 오관이 마시지만 그 맛이
어떤지는 마음이 안다.

 

카테고리 : 잡문
태그 , , , , ,

댓글(2) 백차 혹은 백탕

  1. 오랜만에 뵙습니다… 겨울 잘 나셨는지요…
    .
    백차라 해도 찻잔에 남아있던 차의 향이 우러날 것이기에 아주 맹물은 아닐것 같습니다.
    .
    색즉시공 공즉시색의 진정한 뜻이 무엇일까 궁금했는데 오늘 힌트를 또 하나 얻었네요…감사합니다.

  2. 상경(한규식) says:

    저에 블로그의 유입경로에 (이종승 동아일보) 많이 유입되어 들어와 보았습니다.
    안녕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