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분(春分)과 봄 나물

▲ 성남 모란시장 (봄나물)

 

 춘분이란? 태양의 중심이 춘분점(春分點) 위에 왔을 때이며, 음력 2월, 양력 3월 21일경이다. 태양은 적도 위를 똑바로 비추고 지구상에서는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 춘분점은 태양이 남쪽에서 북쪽을 향하여 적도를 통과하는 점이다.

▲ 성남 모란시장

 

 춘분을 전후하여 철 이른 화초는 파종을 한다. 그리고 아울러 화단의 흙을 일구어 며칠 남지 않은 식목일을 위하여 씨뿌릴 준비를 한다. 춘분을 즈음하여 농가에서는 농사준비에 바쁘다. 특히, 농사의 시작인 초경(初耕)을 엄숙하게 행하여야만 한 해 동안 걱정없이 풍족하게 지낼 수 있다고 믿는다. 또 음력 2월중에는 바람이 많이 분다. “2월 바람에 김치독 깨진다.”, “꽃샘에 설늙은이 얼어죽는다.”라는 속담이 있듯이, 2월 바람은 동짓달 바람처럼 매섭고 차다. 이는 풍신(風神)이 샘이 나서 꽃을 피우지 못하게 바람을 불게 하기 때문이라 한다. 그래서 ‘꽃샘’이라고 한다. 한편, 이때에는 고기잡이를 나가지 않고 먼 길 가는 배도 타지 않았다고 한다

▲ 성남 모란시장

 

 우리 조상들에게 춘분은 ‘농사준비’를 하는 날이었다. 춘부을 전후로 철 이른 화초는 파종한다. 옛부터 춘분을 일컬어 “하루 밭 갈지 않으면 한 해 내내 배고프다”라고 말할 정도로 중요한 절기다. 또한 춘분의 날씨를 봐 그해 농사의 풍흉, 가뭄과 홍수를 점치기도 했다. ‘증보산림경제’ 15권에 따르면 옛사람들은 춘분에 비가 오면 병자가 드물다고 한다. 또한 해가 뜰 때 정동 쪽에 푸른 구름 기운이 있으면 보리 풍년이 들고 청명하고 구름이 없으면 흉년과 열병이 많다고 옛 조상들은 믿었다.

 

 춘분을 즈음하여 겨울이 자취를 감추려 하고 그 자리에 따스한 봄의 햇살이 살포시 내려앉아 시골 아낙네들이 가지고 나온 봄 나물이 봄내음을 풍기며 봄을 느끼게 한다,

 

▒ 조판형/ 채널A 정책사회부 스마트리포터

 

카테고리 : 분류되지 않음